[분당 청소년 융합 오케스트라 ‘경기영재 콤플렉스트라’]

춤도 추고 노래도 부르는 새로운 개념의 오케스트라를 소개합니다

문하영 리포터 2019-01-01

콤플렉스트라(complextra)는 융합(complex)과 오케스트라(orchestra)를 합성한 말로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콘셉트에 따라 댄스, 바디리듬, 노래, 오케스트라를 자유자재로 분리하기도 하고 합쳐서 펼치기도 하는 융합 오케스트라다. 매주 토요일 서현동의 스튜디오에서는 초등학교 5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까지 청소년 단원들이 연습을 한다. 그 현장을 찾아보았다.



춤과 리듬 즐기며 함께 악기 연주하는
오케스트라

2017년, 당시 청소년기를 보내고 있는 두 자녀의 부모였던 차평온 감독은 한 중학교 축제를 방문했다. 그는 학생들의 무대가 모두 성인 댄스 일색인 것을 보고 어떻게 하면 청소년들이 넘치는 에너지를 건전하면서도 신나게 발산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마침 청소년 오케스트라 지휘를 하고 있던 터라 춤과 리듬, 악기를 함께 연주할 수 있는 오케스트라를 착안하게 되었다. 그렇게 경기영재 콤플렉스트라(이하 콤플렉스트라)는 창단되었다.
단원의 대부분은 분당과 용인지역의 학교에 다니고 있는 초등학교 5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까지 청소년이고, 입소문을 통해 서울과 수원, 하남 등에서도 신 한류를 만들어갈 인재를 키우자는 포부를 갖고 학부모와 학생들이 모여들었다. 또한 이들의 초등학생 동생들도 참여하면서 키즈 영재 콤플렉스트라를 창단하기에 이르렀다. 


다양한 무대 경험과 함께 꿈 키우는
청소년들

콤플렉스트라의 맏언니 격인 장예주(송림고2)양은 “중학교 3학년 때 단원이 된 이후로 음악을 취미로 즐기다가 최근 진로를 작곡으로 정하고 더욱 진지한 마음으로 연습에 임하고 있다”면서 “다양하게 악기도 다뤄보고, 바디 퍼포먼스 등으로 리듬감과 박자체계를 잡아가면서 작곡공부에 도움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장예주양은 단원이 된 후 우연히 진로를 같은 분야로 정하게 된 것이고 대부분의 단원들은 진로와 상관없이 음악을 즐기고자 활동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
인터뷰 내내 생글생글 웃으며 행복한 얼굴을 보여주었던 이가원(양영중1)양은 “초등학교 5학년 때 단원이 되었는데, 바이올린만 할 때보다 노래도 부르고 춤도 추면서 음악을 더욱 즐기게 되었다”며 “지난 해 성남아트센터에서 뮤지컬로 무대에 올랐을 때 준비하는 과정도 즐거웠고, 무대에 내려왔을 때 느꼈던 기쁨도 매우 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스트레스 없이
종합적인 음악교육 이루어져

중학교 1학년과 초등학교 3학년 자녀가 콤플렉스트라의 단원으로 활동하고 있다는 학부형 이경아(서현동·42)씨는 “아이들의 매주 토요일 3시간씩 연습하는 모습을 사진으로 보는데, 이제 막 사춘기를 통과하고 있는 자녀를 키우는 엄마들이 집에서는 보기 힘든 ‘활짝 웃는 모습’이라고 한다. 그만큼 이 시간을 아이들이 기다리고, 즐거워해서 부모로서도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학부형 박선례(판교동·48)씨는 “아이들이 악기 파트의 선생님들이 미니 연주회를 열어주시니 청음훈련이 되고, 파트별 악기 연습, 뮤지컬을 하면서 발성연습, 바디난타 등의 박자 익히기 등 종합적인 음악교육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은 물론 또래들끼리 어울리면서 사회성도 함께 길러지고 적극적인 성격으로 변화한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지역 사회를 섬기며
신 한류를 이끌어 갈 인재 키워낼 터

콤플렉스트라의 차평온 감독은 오스트리아에서 지휘 석사를 마치고 귀국해 성남시립 교향악단을 비롯해 국내외 유수의 오케스트라를 지휘했고 계원예술학교, 수내중학교 등 청소년 오케스트라와 경기교사 필하모닉오케스트라, 코리아 크리스찬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등 지역 내 수많은 오케스트라를 지휘하고 있다.
차 감독은 “2019년 신입 단원 오디션을 내년 1월 중순 실시한다”면서 “K-POP이 한류를 이끌고 있지만 앞으로 콤플렉스트라가 바디리듬과 오케스트라를 더해서 신 한류를 이끌어 갈 수 있도록 더욱 성장할 것이고 그 첫걸음으로 내년 4~5월, 서유럽 순회공연 등을 준비하고 있다. 물론 지역 사회에 음악을 접하기 힘든 이웃들을 위한 무대도 지속적으로 계획하고 있다”고 전하며 “콤플렉스트라 활동시간은 봉사점수로 인정된다”는 것도 살짝 귀띔했다.
새로운 개념의 융합 음악교육을 통해 지역의 많은 청소년들이 더욱 건전하고 즐겁게 음악을 즐길 수 있게 되길 기대해 본다. 


문의 010-5758-1010

문하영 리포터 asrai21@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