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 히어로즈 지명된 백송고등학교 야구부 조영건 선수]

“프로구단 지명은 또 다른 시작!”

야구팬들에게 오래 기억되는 선수 되겠다

지역내일 2019-01-09


 내년 시즌부터 ‘키움 히어로즈’로 변신하는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가 2군의 새로운 연고지로 고양시를 택한 가운데 올해 신인 드래프트에서 고양시 출신 조영건(백송고 3) 선수를 2라운드에서 지명했다. 지난 9월 10일 열린 2019 KBO 리그 2차 신인드래프트에서 조영건 군은 2라운드 전체 14번째라는 높은 순위로 지명되었다. 다양한 변화구와 안정된 제구력을 보이는 조영건 군은 타자와의 수 싸움에 능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일산서구 덕이동에 위치한 백송고는 2015년 야구부를 창단해 현재 고양시에서 유일하게 고교 야구부의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창단 3년째를 맞이한 올해 경기도를 대표해서 청룡기와 봉황대기, 황금사자기 대회에 참가했으며 프로구단 지명 선수를 배출해 눈에 띄는 성과를 이뤘다.
 초등학교 3학년에 야구를 시작한 조영건 선수는 청주고 야구부 시절 예기치 못한 슬럼프에 빠졌다. 그 후 1년여의 방황을 마치고 2016년 백송고로 전학을 와 야구를 다시 시작했다. 영건 군은 김기덕 백송고 야구부 감독과의 만남이 야구 인생의 터닝 포인트라고 말한다. “1학년 말 감독님의 권유로 유격수에서 투수로 전향했다”며 “갑자기 바뀐 포지션에 불안감이 없지 않았지만, 감독님을 믿고 차근차근 따라가다 보니 투수로 자리를 굳히게 됐다”고 밝혔다. 투수로 안정된 제구력을 갖추기 위해 단체 연습 후에 따로 남아 감독과 코치에게 조언을 구하며 끊임없이 자세를 교정해 나갔다. 그 결과 직구 최고 시속 151km, 평균 시속 140km대 중반의 구속을 자랑한다.
 앞으로의 포부를 묻는 질문에 “프로 지명은 또 다른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초심을 잃지 않고 실력을 다지겠다. 그리고 야구팬과 야구인에게 오래도록 기억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백송고 김기덕 감독님과 김연규 트레이너 코치님, 이상훈 투수 코치님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학업과 운동을 병행하며 힘에 부칠 때마다 도움을 주신 안정일 담임선생님은 큰 힘이 되었다고 덧붙였다.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