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정 교하지역 중학교 진로자율동아리 동패중학교 <로봇동아리>

자율동아리 통해 로봇과 코딩의 신세계를 접해요!

지역내일 2019-01-17

2015 개정교육과정이 본격적으로 시행되면서 입시전문가들은 “중3이나 최소한 고1 때까지는 진로를 확정하는 것이 좋다”고 입을 모아 말한다. 학생들의 미래가 걸린 만큼 진로를 확정하는 일이 결코 쉽지만은 않지만, 고교 3년 동안 진로관련 심화활동을 하려면 중학교 때 다양한 진로를 체험하면서 진로를 구체적으로 고민해보는 시간이 필요하다. 교하 운정 지역 중학교의 자율동아리 중 진로관련성이 높으면서 활발한 활동을 하는 동아리를 찾아 소개한다. 



로봇과 코딩 좋아하는 사람 모여라~

동패중학교(교장 장규석) 로봇동아리는 2017년부터 시작된 자율동아리로 로봇과 컴퓨터 프로그래밍에 관심 있는 학생들이 자율적으로 결성한 동아리다. 교사가 따로 챙기지 않아도 매주 수요일 방과 후가 되면 컴퓨터실에 모여 학생들끼리 관련 활동을 한다. 코딩과 로봇, 프로그래밍에 관심이 많은 학생들이 모여 전공서적을 보며 서로 모르는 분야를 가르쳐주기도 하고 게임을 만들어 전교생들에게 시연회를 열기도 한다. 


파주시 희망교육 예산 지원 받아

로봇동아리(지도교사 박영례)는 파주시의 희망교육과 파주교육지원청의 예산 지원으로 커리큘럼이 탄탄해졌다. 지난해 동아리 창설 초기 파주시의 희망교육 예산을 지원받아 햄스터 로봇을 구매해 기초적인 로봇에 대해 배웠다. 햄스터 로봇을 컴퓨터나 핸드폰과 페어링해 기본 동작인 미로탈출, 라인 트레이싱, 축구 경기 등 다양한 활동을 시연했다. 또 로봇에 펜을 부착해 그림을 그리고 이니셜을 쓰면서 로봇의 움직임을 연습했고, 로봇 릴레이 경주, 로봇청소기의 원리인 지그재그로 다니며 청소하기, 장애물과 낭떠러지 피하기 등의 미션을 수행했다.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일부 회원들은 햄스터 로봇대회에 출전하기도 했다. 



운정고와 학술교류 해

햄스터 로봇은 크기가 작고 본체에 부착할 수 있는 센서가 바닥과 온도, 근접센서 정도로 한정돼 있어 움직임 구현에 한계가 있었다고 한다. 로봇동아리는 햄스터 로봇의 한계를 넘어서 더 발전된 로봇에 대해 배우기 위해 인근에 있는 운정고 로봇동아리 ‘UJ로보틱스’의 문을 두드렸다. 로봇동아리 회원들은 운정고 UJ로보틱스와 협력해 서로의 실적을 공유한 후, 학기당 2회 정도 동패중 학생들이 운정고를 찾아가 EV3를 통한 레고 로봇 코딩에 대해 배울 수 있었다. 허지훈군은 “실제 레고 로봇대회에서 제시된 미션을 수행해보고, 로봇팔과 센서를 이용한 무게중심 잡기 등을 수행하면서 고교 수준의 심화된 코딩세계를 접할 수 있었어요”라고 말했다.  


견학과 C언어 드론 특강 열어

동패중 로봇동아리는 강남 LG사이언스 홀로 견학을 가 최신 기기와 신기술이 응용된 게임을 접하며 미래 첨단기술을 실감했다고 한다. 체험용으로 받은 아두이노 회로를 직접 조립해 친구들의 목소리를 녹음하기도 하고 회로와 태블릿을 연결해 피아노를 연주하기도 했다. 방학 때는 컴퓨터 전문 강사를 초청해 블록 코딩을 넘어 C언어를 배우며 성적 관리 프로그램을 만들기도 했다. 얼마 전에는 드론 특강을 열어 엔트리 프로그램을 통한 드론 조정법을 배웠다고 한다. 먼저 실제로 드론 조정을 해본 뒤, 드론과 컴퓨터를 페어링 해 명령을 입력하면 드론이 목적지점까지 날아가 도착하는 법을 배웠다. 로봇동아리는 연말이면 동아리 발표회를 대비해 전교생을 대상으로 게임 시연을 한다. 학교에서 많이 쓰는 스크래치를 활용해 게임을 만드는데, 벽돌 깨기와 세포 키우기, 총 게임 등을 만들었다. 김은혁군은 “3일 동안 전교생을 대상으로 점심시간에 로봇 체험부스를 운영했는데, 친구들이 좋아하는 1대1 대전을 기획해 큰 인기를 끌었어요”라고 말했다. 허지훈 군은 “학년에 상관없이 각자 자신이 잘 아는 분야에 대해 서로 가르쳐주면서 코딩 관련 서적을 공부하는 재미가 크다”며 “1~2학년 후배들이 더욱 열심히 해서 로봇동아리가 계속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미니인터뷰

회장 주인호(3학년) 학생
동아리 활동을 통해서 다른 동아리 회원들과 서로 모르는 부분을 가르쳐주고 소통하면서 친목을 다질 수 있었고 서로의 부족함을 채워줄 수 있었습니다. 또 동아리 시간 중에 했던 코딩활동을 통해 여러 프로그래밍 언어를 다뤄볼 수 있었어요. 향후 저의 장래희망인 프로그램 개발자에 한 걸음 다가가는 기회가 됐다고 생각합니다. 


회원 김은혁(3학년) 학생
저희 아버지가 컴퓨터 프로그래머셔서 어려서부터 이 분야에 관심이 많았어요. 개인적으로는 게임을 하는 것보다 게임을 만드는 것을 더 좋아해요. 2학년 때 정규 로봇동아리를 하다 자율동아리로 이어졌어요. 집에서 취미로 컴퓨터를 하는 것보다 동아리에서 친구들과 함께 발표회를 염두에 두고 준비하는 것은 매우 달라요. 동아리를 계기로 로봇에 대해 더 많이 알게 됐고, 좋아하는 일을 하니까 늘 즐길 수 있어요. 동아리 지도 선생님이 과학 선생님이신데 저도 장차 IT쪽으로 특화된 과학 교사가 돼서 학생들에게 제가 아는 지식을 전수해주고 싶어요. 


회원 허지훈(3학년) 학생
저는 5학년 때 처음 코딩을 접하면서 코딩의 재미를 느꼈고 중1 때는 강남에서 고등학생 선배들이 중학생에게 1대1로 소프트웨어 교육을 해주며 작품을 만든 경험이 있어요. 중2 때 로봇동아리를 시작했는데 게임을 만드는 게 참 재미있어요. 제 원래 진로는 의예과나 치의예과인데 동아리 활동으로 제 진로가 바뀐 건 아니지만 플랜B(planB)로 컴퓨터 공학 쪽도 생각하고 있어요. 이 동아리를 하면서 진짜 코딩이란 게 무엇인지, 컴퓨터 프로그래밍이 무엇인지 알게 됐어요. 



태정은 리포터 hoanhoan21@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