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 우리지역 전통시장에서 장보기]

저렴한 가격에 훈훈한 인심은 덤

지역내일 2019-01-29 (수정 2019-01-30 오전 12:05:20)

민족 최대 명절 설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제수용품은 물론 차례상을 차리기 위해 준비하는 주부들의 발걸음은 그 어느 때보다 분주하다. 그러나 경기 침체로 인해 장을 보는 주부들의 마음은 예전 같지 않다. 요즘처럼 주머니가 얄팍한 상황에서는 조금이라도 저렴하고 훈훈한 인심까지 더해지는 전통시장으로 눈길이 간다. 그동안 이용이 불편하다는 이유로 기피했다면 이젠 집 가까이에 위치한 전통시장은 어떨까?



도매시장과 소매시장이 함께 있는 ‘남부시장’

안양 남부시장은 중앙시장과 더불어 안양일번가와 함께 주요 상권을 이루고 있는 대표적인 전통시장이다. 여느 전통시장과 달리 접근성이 좋아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한 남부시장은 6번 게이트 골목길이 새벽부터 아침까지 영업하는 청과도매시장이 있어 멀리서도 사람들이 찾는다. 이곳은 60년의 역사를 자랑하며 250여개의 점포가 도매시장과 소매시장으로 형성되어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그래서인지 명절이 다가오면 과일과 채소, 생선, 육류 등을 구입하기 위해 남부시장을 찾아오는 주부들이 많다.
구정을 열흘 앞 둔 지난 주말, 수산물 가게 앞에서 만난 정희옥(55. 안양5동)주부는 “명절이 다가오면 조금이라도 저렴한 곳에서 장을 보기 위해 마트나 전통시장을 찾는다”며 “생필품을 제외한 과일, 채소, 수산물 등은 마트보다 전통시장에서 구입하는 것이 훨씬 저렴하고 푸짐하다”면서 “예전에는 시장을 이용하는 것이 불편했지만 요즘은 시설도 잘 되어있고 주차도 편리해 자주 찾는다”고 말했다. 이날 취재를 위해 들른 방앗간에서는 무럭무럭 김이 나는 가래떡이 판매되고 있었고, 두부, 전, 강정, 식육점 등 명절 먹거리를 파는 상인들의 손길이 분주했다. 시장 입구 보름달 호떡집 앞에서는 장에 나왔다가 출출해진 입맛을 달래기 위해 호떡으로 주전부리를 대신하는 사람들의 모습도 보였다.  
이처럼 남부시장은 이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비나 눈을 피할 수 있는 아케이트 설치는 물론 주차장 등 다양한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장 볼 것도 많은데 주차도 불편하고 대중교통으로 다녀오기에도 짐이 많아 번거롭고 힘들었다면 남부시장 주차타워를 이용하면 된다. 또 남부시장상인회에서는 설맞이 고객감사 경품지급행사 이벤트도 열고 있다. 5만원 이상 구매고객에게 7번 게이트 앞 상인회관 1층에서 계란 한 판을 지급한다. 



명절 음식은 물론 간식 먹거리 가득한 ‘관양시장’

안양시 관양시장은 관양동 주민들은 물론 관악산을 즐겨 오르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들려가게 되는 전통시장이다. 관양고등학교와 관양동 현대아파트와 인접해 있고 동편마을 방향에서 10여분 거리에 위치하고 있다.
지난 1월 26일 설 명절을 한주 앞둔 관양시장은 차례상 준비를 하려는 주민들로 여느 때보다 북적였다. 김 모락모락 나는 만두집부터 녹두전과 동그랑땡 등 전 굽는 반찬가게, 가래떡은 물론 강정과 한과를 파는 떡집들이 바쁘게 움직이고 있었다.
관양시장에는 직접 만든 두부를 파는 상점이 두 곳 있다. 바로 만든 따끈따끈한 두부를 구매할 수 있고, 미리 눌러 놓은 물기 없는 두부를 판매하고 있어 만두용으로 구입하여 사용하면 편리하다.
가족과 함께 장보기에 나섰다면 간식거리를 지나칠 수 없다. 관양시장에서 손꼽히는 간식 맛집으로는 한 줄 1000원 후다닥 김밥과 어묵집, 치킨집 등이 있다. 이들은 늘 손님들이 줄을 서 있는 맛집으로 타 지역에서 일부러 방문할 정도로 인기를 얻고 있다. 치킨 닭 한 마리 가격이 6000원, 두 마리에 1만1000원, 믿기지 않는 가격도 가격이지만 맛이 좋기로 유명하다. 이날 가장 긴 대기줄을 자랑한 맛집은 바삭하고 짭짤한 맛을 자랑하는 옛날 치킨집이다. 치킨과 함께 추천하는 메뉴는 야채 똥집과 양념똥집. 매콤한 맛이 일품이다.
관양시장은 지난 26일 토요일부터 2월 6일 수요일까지 전통시장 이용고객에 한해 주차 시점부터 2시간 내 주변도로 주차가 허용된다. 



다양한 물건과 저렴한 가격이 장점인 ‘군포 산본시장’

군포시 산본동에 위치한 산본시장은 1985년에 상설시장으로 개설돼 지금까지 운영 중인 군포시의 대표적 전통시장이다. 오랜 기간 한자리에서 지역민들의 생활터전이 되어 온 이곳은 다양한 물건과 저렴한 가격을 무기로 많은 시민들의 발길을 이끈다. 산본시장은 규모가 아주 큰 재래시장은 아니지만, 골목골목 알차게 상점들이 들어서있어 장보기에 불편함이 없다. 설날을 앞둔 요즘, 산본시장은 어느 때보다 북적인다. 제사상에 올릴 생선과 과일, 전을 위한 동태포, 떡 등 풍성한 설날 음식들이 점포마다 가득하다. 특히 설날의 대표적 음식인 떡국의 재료인 가래떡이 떡집마다 풍성하게 준비돼 있으며, 설날 대비 주문예약도 받고 있다. 요즘은 전도 집에서 직접 부치기 보다는 사서 먹는 사람들이 늘면서 시장 안 전집들도 설날을 앞두고 부쩍 바빠진 모습이다. 동태전, 꼬치전, 동그랑땡, 고추전, 깻잎전 등 먹음직스러운 전들을 파는 전집들은 언론에 소개되기도 할 정도로 산본시장 명물이기도 하다. 전은 무게로 달아 판매한다. 설날 예약 주문도 받고 있다고. 명절에 빠질 수 없는 선물 세트도 눈길을 끈다. 정육과 과일 등 정성스럽게 포장된 선물세트를 시중 대비 저렴하게 판매하게 있다. 온누리상품권 등 재래시장 상품권을 어느 점포에서나 이용할 수 있고, 시장 바로 앞에 공영주차장이 마련돼 있어 주차도 편리하다. 또한 고객을 위해 무료 배송서비스도 시행하고 있다.



안양군포의왕 내일신문 편집팀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