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용인·광주 통기타 동호회, ‘통클’]

음악, 함께 해야 더 즐거워요

이경화 리포터 2019-02-19

매주 일요일 오후, 성남아트센터 앙상블시어터에서는 신나는 연주소리가 들려온다. 감미로운 통기타 소리와 어우러진 타악기 리듬에 저절로 어깨를 들썩이게 되는 이곳은 통기타 동호회인 ‘통클’ 회원들의 연습이 한창이다.
2030세대가 회원이어서 일까? 통기타 합주와 함께 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상상하고 방문한 동호회 모임은 마치 거리에서 마주친 버스킹 공연을 연상하게 하는 자유로움이 인상적이었다. 통기타와 음악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여서 더욱 즐겁다는 그들을 만나보았다.



따로 또 같이, 연주에 따라 다른 매력 지닌 기타홀릭 중

기타는 악기하면 떠오르는 대표적 악기 중 하나다. 클래식 악기와 달리 누구나 친숙하게 느끼는 대중적인 악기인 기타는 현란한 손놀림으로 울리는 기타 고유의 연주부터 노래를 더욱 돋보이게 해주는 반주와 다른 악기와의 합주까지 다양하게 연주되고 있다. ‘통클’ 회원들은 이처럼 기타는 따로 또 같이, 어떻게 연주하느냐에 따라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매력이라고 전한다.
장선진씨(38세ㆍ광주시)는 “취미로 여러 악기를 다루지만 그중에서도 기타는 강약조절을 통해 다양한 감성을 표현할 수 있는 멋을 지닌 악기입니다”라며 기타가 가진 소리 자체로도 충분히 풍성한 연주가 가능하지만 다른 악기들과 어울리면 또 다른 멋을 낸다고 덧붙였다.


음악은 함께 해야 제 맛

동호회의 매니저를 맡고 있는 김연수씨(31세ㆍ용인시)는 “2008년에 결성된 저희 동호회는 전체 회원 수는 1000명이 넘지만 매주 연습에 참여하는 인원은 30여명 정도에요”라며 여건에 따라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는 동호회의 운영방식을 소개했다. 또한 동호회 회원을 2030세대로 제한하는 것은 비슷한 생각을 공유하는 회원들 간의 공감을 바탕으로 2030세대만의 자유로운 동호회활동을 할 수 있기 때문이라며 젊은 감성을 지닌 동호회 특징에 대한 소개도 잊지 않았다.
이런 이유 때문인지 수준급 연주 실력을 뽐내는 회원들이 연습실을 비롯해 복도 구석구석에 자리를 잡고 통기타 3대, 통기타와 타악기, 그리고 매력적인 음색을 지닌 목소리를 더한 다양한 조합으로 맛깔스러운 음악을 연주하고 있었다.
이제 동호회활동을 한지 1년 정도 되었다는 이희경씨(33세ㆍ용인시)는 “혼자 기타를 배우기 시작했는데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니 재미가 없어지면서 손가락이 아프다는 핑계로 자꾸 연습을 거르게 되더라고요. 하지만 이곳을 찾으면서부터는 기타만 연습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악기들과 합주도 하면서 음악을 즐기게 되었어요”라고 ‘통클’의 장점을 전했다. 이어서 “함께 연주를 하다보면 때로는 의견이 맞지 않은 경우도 있지만 그럴 때마다 함께 의견을 나누고 조율하다 보면 악보에 맞춰 연주하는 것과는 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답니다”라는 그의 말에서 기타를 배우는 것을 넘어서 음악 자체의 재미를 찾은 흥분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조정훈씨(30세ㆍ성남시)는 “직장을 다니며 취미로 악기를 배우기란 쉽지 않지만 같은 관심사와 세대가 같은 또래들과 함께 어울리다보니 악기를 보다 쉽게 배울 수 있답니다”라며 특히 부담 없는 가격으로 기타를 배울 수 있다는 숨겨진 장점도 알려주었다.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초급 강좌와 특별한 연주회

김연수 매니저는 “저를 포함한 많은 회원들이 동호회에서 운영하는 초급 강좌를 듣고 기타를 시작한 분들이에요. 기타를 배워보고 싶지만 여러 이유로 망설이는 초급자를 위한 강좌는 기타에 관심만 있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어요”라고 ‘통클’에서 운영하는 좋은 기회를 소개했다. 안혜진씨(32세ㆍ성남시) 역시 2013년에 기타를 전혀 못 치는 왕초보였지만 용기를 내 초급 강좌에 참여해 이제는 연주곡 정도는 문제없이 연주하는 실력을 가지게 되었다며 쑥스럽게 웃는다.
길한주씨(25세ㆍ성남시)는 “기타만 연습하는 것이 아니라 매달 열리는 연주회에서 무대에 오르는 짜릿함을 경험할 수 있어요. 만약 혼자 무대에 서기가 겁이 난다면 다른 회원들과 함께 오를 수 있어 더욱 좋아요”라며 초급 강좌 못지않은 특별한 무대경험도 빼놓을 수 없는 ‘통클’의 장점을 소개했다.

이경화 리포터 22khlee@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