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문화 에세이 ‘미코 보는 중국일기’ 펴낸 민지수 씨

중국어로 한국과 중국 잇다

오미정 리포터 2019-02-20

가족여행 길에 만난 중국이 인상 깊게 다가왔던 초등생 꼬맹이는 부모님 졸라 홀로 중국조기 유학길에 올랐다. 17년이 흐른 뒤 당돌한 10대는 중국어통번역가, 한중행사MC, 미스코리아, 중국어 강사, 국가공인 외국어 번역 행정사, 그리고 작가로 영역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중국과 한국을 잇는 ‘링커’로 자기 길을 만들어 나가는 민지수 씨가 주인공이다.



“한우물만 파는 스타일은 아닙니다. 해보고 싶은 것, 관심 가는 건 겁먹지 않고 도전하지요.” 10대에서 20대 사이 민지수 씨(28세)는 중국을 베이스 삼아 다방면의 경험치를 쌓았다.
인구 14억으로 세계 1위, 국토 면적 세계 4위 중국은 좋든 싫든 한국인에게는 이웃이면서 경제 파트너다. 눈 밝은 사람들은 중국에서 기회를 잡아 성공 신화를 만들어 내기도 한다.
지수 씨는 일찌감치 중국의 매력에 눈떴다. “초등시절 가족여행길에 중국을 처음 방문했는데 ‘그냥’ 좋았어요. 중국을 더 알고 싶어 자청해서 한자 공부하고 중국어 hsk5급을 땄지요. 방학 때는 틈틈이 중국캠프에도 참가했습니다. 중국어 공부에 재미가 붙자 아예 유학을 보내달라고 부모님을 졸랐어요.”



중국에 반해 15살 자청해서 떠난 중국유학
어렵게 승낙 받아 떠난 15살에 떠난 유학길, 중고등부 6년을 중국에서 보냈다. “이 시절, 많이 성장했어요. 현지 생활 적응하느라 마음 고생 많았지만 내 앞가림 스스로 하는 법 배우며 자립심이 길러졌어요.”
대학만큼은 한국에서 다니길 간곡히 바랐던 부모님 뜻을 따라 아버지가 교직원으로 재직하던 원광대 중어중문학과에 진학했다. 대학 생활 틈틈이 중국과 관계된 대외 활동에 꾸준히 참여했던 그는 졸업 후 다시 중국을 찾았다. 중국정부 초청 장학생 자격으로 베이징 대외경제무역대 한중동시통역학 석사과정에 입학했다.
중국에서 석사과정 2년 동안 그는 훨훨 날았다. 유창한 중국어 실력, 중국친구들과의 폭넓은 인맥, 게다가 당시는 사드사태 전이라 한중 양국 간 문화교류가 활발했다. 어학 실력에 미모까지 갖춘 그에게 통역 의뢰와 행사 MC 요청이 이어졌다.

-20대 초중반에 중국에서 황금기를 보냈네요. 한류 행사 관련 MC부터 미스코리아 출전 등 활동 분야가 다채롭습니다.
“대학 시절 꿈이 아나운서였고 방송사 리포터 활동도 잠깐 했어요. 중국 석사 과정 중에 각종 박람회, 전시회 통역을 자주하다보니 자연스럽게 연예인 초청 이벤트, 각종 한중 교류 행사 MC까지 맡게 됐어요. 대중 앞에 서는 게 재미있었고 돈도 꽤 벌었지요. 한국무역협회 북경지부가 주최한 한국청년마케팅 아이디어 경진대회에서 1등상을 타기도 했습니다. 호기심으로 출전한 미스코리아 중국대회에서 미(美에) 뽑혔지요. 관심 분야에 뭐든 도전하며 하나씩 이뤄가는 성취감이 나를 성장시켰고 계속 새로운 기회가 만들어 지더군요. ‘일단 해보자’ 마인드는 사실 돌아가신 할아버지 주검 앞에서 깨달았어요. 짧은 인생인데 남들 시선에 나를 가두는 건 부질없다는 생각이 들었고 뭐든 내 뜻대로 하며 살아야겠다고 결심했지요.”

-상하이 명문 복단대 박사과정에 합격하고도 포기한 건 의외의 선택입니다.
“복단대 한중문학번역과정에 합격했는데 뽑아준 지도교수님께서 나에게 기대를 많이 하셨어요. 문득 하루 15시간씩 꼬박 5년 공부하며 따야 할 박사학위가 내 인생에 무슨 의미가 있을까? 의문이 들었어요. 학문의 길은 내 선택지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자 바로 궤도 수정했습니다. 귀국 후 파고다어학원에서 중국어강사로 일하며 고생을 좀 했어요. 중국에서는 잘나가는 미스코리아 통역가, MC 소리 들으며 콧대가 높았는데 한국에서는 통하지 않더군요. 외국어 강사 세계는 경쟁이 치열해요. 강의 준비 때문에 하루 3시간 이상 잠을 자본 적이 없어요. 덕분에 겸손을 배웠고 내가 뭘 하고 싶은 지 진지하게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국가공인 외국어번역 행정사에 합격했지요?
“훗날을 염두에 두고 중국어를 활용한 전문 자격증을 따야겠다고 마음먹었습니다. 외국어번역 행정사는 중국어뿐만 아니라 민법, 행정법, 행정학 시험까지 치워야 하지요. 10개월 동안 하루 13시간 넘게 낯선 법률용어와 씨름하느라 힘들었지만 목표를 이루니 뿌듯합니다. 든든한 뒷배를 마련한 셈입니다.”

-최근 출간한 ‘미코 보는 중국 일기’에 어떤 내용을 담았나요?
8년간 중국 생활 중 틈틈이 메모해 두었던 한국과 다른 중국인의 문화와 라이프를 에세이 스타일로 썼습니다. 가령 중국인들의 평균적인 축의금 액수, 중국 요리, 중국인이 생각하는 한국인 같은 주제를 다루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중국 관련 책, 영상 콘텐츠를 계속 만들어 나갈 계획입니다.

-8년 동안 중국에서 다양한 한국유학생을 만났을 텐데요. 중국조기유학을 고민하는 학부모, 학생들에게 조언을 덧붙인다면?
시장이 큰 중국은 기회의 땅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유학생활에 적응 못하는 한국 학생이 의외로 많습니다. 유학 떠나기 전 부모가 아닌 자녀 눈높이에 맞춰 중국과 친해져야 합니다. 우선 중국문화원 활용을 권하고 싶습니다. 태극권, 서예, 악기, 요리 등 중국 문화 전반을 폭넓게 익힐 수 있기 때문에 아이들은 서서히 중국에 호감을 갖게 됩니다. 중국어 토대가 되는 한자공부도 중요합니다. 중국은 로컬학교, 국제학교 종류가 다양하므로 장단점을 비교해 봐야 합니다. 중국대학은 전공이 세분화돼 있는 만큼 학과 정보를 충분히 알아보고 선택하라 권하고 싶습니다.

오미정 리포터 jouroh@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