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기획-중등동아리 ‘신서중학교 도서 반’]

책안에서 지식과 경험을 공유해요~~

박 선 리포터 2019-02-21

휴대전화에 밀려 책이 점점 제구실 하지 못하고 있지만, 신서중학교(교장 황원기) 도서반 학생들은 오히려 책 속에서 즐거움도 찾고 진로도 정해 볼 수 있다고 입을 모은다. 작가와의 대화를 통해 혹은 보드게임을 하면서 도서 교육을 통해 숨겨진 책에 대한 관심과 흥미를 만들어 가고 있는 신서중학교 도서 반 학생들을 만나 책 사랑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함께 읽는 즐거움 속 다양한 경험 완성

신서중학교 도서 반의 1년 활동 안에는 다양하고 즐거운 프로그램들이 많이 있었지만, 학생들은 책을 선정하고 정리하는 법을 배우고 깊이 있게 책을 읽었던 점을 자랑한다. 어려운 인문학 서적이라고 예전에 읽은 만화책이라고 밀쳐두는 것이 아니라 친구들과 함께 목록을 선정해 함께 읽으면서 자기 생각을 이야기해 보는 경험은 누구나 하기 힘든 값진 경험이다. 전형준 학생은 “친구들과 책과 관련한 소감을 나누며 공유하는 것이 좋았어요. 제 생각도 정리되고 친구들의 생각도 공유할 수 있어서 책을 여러 번 읽은 느낌이에요” 한다. 이종우 학생은 “학교 도서실에 신간이 자주 들어와서 좋아요, 고전문학을 많이 읽어 교양이 쌓이는 느낌이 들어요” 한다. 신서중학교 도서 반 학생들은 나 혼자서 책을 읽을 때와는 다르게 친구들이 추천하고 이야기한 책들도 함께 읽으면서 생각을 폭을 넓혀나가는 경험을 하고 있다. 


도서 프로그램으로 풍성한 감수성 생겨

도서 반 학생들은 책을 많이 읽기도 하지만 스스로 책 목록을 만들어 추천도 한다. 달마다 만들어지는 도서실 행사 프로그램을 통해 책 관련 안내문이나 포스터를 만들어 책에 대한 애정과 관심을 더 쏟기도 한다. 이런 활동을 하면 책을 건성으로 읽는 것이 아니라 몇 배는 공들여 읽게 돼서 독서의 맛을 알게 된단다. 중학생들이 고민하는 진로에 대한 부분도 독서와 토론을 통해 탐색해 보고 전문 강사의 특강도 들었다. 작가와의 만남이라는 활동을 통해서는 책을 주제에 맞춰 짜임새 있게 읽었다. 백지수 학생은 “제가 읽은 책을 지은 작가를 직접 만나 이야기를 들으면 신기해요. 작가가 어떤 마음으로 그런 이야기를 만들었는지 궁금해지고요” 한다. 책을 한 자리에 앉아 읽기만 한 것이 아니라 좀 더 창의적인 사고력을 가지고 읽을 방법을 생각해 보드게임을 이용한 도서관 이용법과 진로 독서프로그램에도 도서 반 학생들이 참여했다. 서재영 학생은 “독서만 하는 것이 아니라 책을 매개로 보드게임을 하면서 스트레스를 풀 수 있었어요.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책과 보드게임이 합쳐져 더 즐거운 책 읽기 활동이 됐어요” 한다. 신서중학교 도서 반 학생들은 책을 평면적으로 읽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입체적으로 느끼면서 경험하는 방법을 이미 알고 있었다. 


독서를 통해 소통하고 공감하는 아이들

가을에는 가족독서체험 활동을 통해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도서 반 학생들을 포함해 학부모들과 함께 파주출판도시에 있는 출판사를 견학하고 책 만들기 체험도 했다. 가족들과 함께 한 도서 프로그램은 책에 대한 흥미를 더 불러일으켰다. 연말에는 책과 음악을 접목한 북 콘서트에서 북 뮤지션과 뮤지컬 배우까지 함께해 강연도 하고 책 관련 노래도 부르는 즐거운 활동이 있었다. 이런 다양한 활동을 할 때마다 도서 반 학생들은 포스터를 만들고 홍보를 하는 일부터 프로그램이 자연스럽게 녹아들 수 있도록 적극적인 참여를 하며 돕는다. 김채영 학생은 “선후배 간에 의사소통이 잘 이뤄져서 역할 분담이 잘 되고 있어요. 그래서 선후배 사이도 아주 좋아요” 한다. 신서중학교 도서 반 학생들은 책과 함께 훌쩍 성장하고 마음을 키우고 있었다. 


<미니 인터뷰>

이유리 학생(2학년)
행사 준비가 힘들었을 때도 있었지만 재미있어요. 선후배 간에 대화도 많이 하고 책도 더 많이 읽게 돼 좋아요


전형준 학생(2학년)
도서 반 친구들과 목록을 함께 정해 책을 읽고 이야기 나눈 게 기억에 많이 남아요. 


장현성 학생(3학년)
도서실에 오는 게 너무 좋아요. 다양한 책들도 보고 도서 활동 포스터 만드는 활동도 재미있어요


김민서 학생(1학년)
작가와의 만남이 기억에 많이 남아요. 사이좋게 많은 행사를 준비할 수 있어 점점 프로그램의 수준이 높아져요


백지수 학생(3학년)
도서 반에는 끈기 있게 하기 싫은 일도 열심히 하는 바른 친구들이 많아서 칭찬해 주고 싶어요. <우아한 거짓말> 책을 추천합니다


서재영 학생(3학년)
도서 반 활동이 책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서 좋아요. 인문학책도 많이 읽어 볼 수 있어 좋았어요


이종우 학생(2학년)
책을 더 많이 좋아하게 됐어요. 도서실 프로그램에도 더 열심히 참여하게 돼서 좋아요


김채영 학생(1학년)
선배가 책을 추천해 줘 평소 안 읽어 보던 책을 읽었는데 정말 좋았어요. 책을 읽고 생각을 나누는 활동 좋아요

박 선 리포터 nunano33@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