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리뷰 <그날들>

명곡, 명연기, 드디어 막 오른 2019년 최고의 기대작

이지혜 리포터 2019-02-28

2019년은 이제 겨우 두 달이 지났을 뿐이다. 갈수록 높아지는 관객들의 눈높이에 맞춰 업그레이드 된 많은 기대작들이 올해 재연 무대에 오를 날을 기다리고 있다. 그중 충만한 덕심으로 재 관람을 무한 반복하는 뮤지컬 관객들이 가장 기대하고 있는 작품은 무엇일까? 뮤지컬 <그날들>은 최근 플레이디비와 매일경제가 함께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관객들이 뽑은 ‘올해 가장 기대되는 대극장 재연 뮤지컬’ 1위로 뽑혔다.



관객들이 기대하는 첫 번째 이유는 <그날들>이 고 김광석의 노래들로 이루어진 쥬크박스 뮤지컬이라는 점이다. 애절하고, 애틋하고, 가슴 먹먹한 고 김광석의 노래들은 깊어지는 두 주인공의 끈끈한 우정을, ‘그녀’에게 빠져드는 두 남자의 애정을, 갑자기 친구를 잃게 된 이의 허망한 마음을, 지키고 싶은 이를 위해 기꺼이 비극적인 선택을 하는 주인공의 마음을 진정성 있게 담아낸다.
뮤지컬 <그날들>은 청와대 경호실을 배경으로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20년 전과 현재의 실종 사건을 쫓는다. 원칙주의 경호원인 정학과 위트 넘치는 동기 경호원 무영, 그리고 피경호인 그녀가 주인공. ‘서른 즈음에’ ‘사랑했지만’ 다시 만날 수 없는 주인공들의 이야기가 빠르게 진행된다.    
관객들이 <그날들>을 기대하는 또 다른 이유는 대세 배우들의 명품 연기 때문이다. 이번 무대에서는 대통령 경호실의 경호 2처 부장이자 냉철하고 철두철미한 원칙주의자 차정학 역에 유준상, 이필모, 엄기준, 최재웅이 캐스팅 되었고, 정학의 동기이자 여유와 위트를 가진 경호원 강무영 역에 오종혁, 온주완, 남우현, 윤지성이 캐스팅 되었다.  
탄탄한 스토리와 원곡 감동에 깊이를 더하는 편곡, 감각적인 연출로 관객들의 만족도를 높이는 뮤지컬 <그날들>. 아크로바틱과 무술을 접목한 남성적인 군무는 이번 무대에서 남성성과 박진감을 더욱 높였으며, 쉴 틈 없이 이어지는 실력파 조연들의 코믹한 연기는 노련하게 관객들의 심장을 이완시킨다.



공연장: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
공연기간: ~ 2019년 5월 6일
문의: 오픈리뷰 1588-5212

이지혜 리포터 angus70@daum.net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