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리뷰 -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관객과 함께 풀어내는 격동의 근현대사

이지혜 리포터 2019-03-14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의 무대는 독특하다. 전면 벽은 무대 장치 대신에 스크린이 설치되어 극의 흐름을 돕는 영상이 흐르고, 무대 위 양쪽으로 ‘나비석’을 만들어 배우들이 관객들 사이를 넘나들며 연기하도록 했다. 배우들은 무대 양쪽에 설치된 나비석과 앞쪽 객석까지 염두에 두며 공연을 펼친다. 배우들의 숨소리까지 들리는 나비석의 관객들은 저절로 극 속의 배우가 되어 위안부로 끌려가고, 만세 운동에 참여하고, 전쟁 후 재판의 배심원이 되고, 끝내 앞에 놓인 길을 걸어가지 못하는 여주인공이 되어 격동의 현대사를 온 몸으로 체험한다.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해 준비되던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는 투자자와 금전적인 문제가 발생하며 하마터면 관객들을 만나지 못할 뻔 했다. 하지만 스태프와 배우들은 포기하지 않고 똘똘 뭉쳐 대대적인 변화를 감행했다. 나비석은 이 과정에서 만들어진 무대 변화다. 극이 담고 있는 현대사만큼 극을 무대에 올리는 과정 또한 치열했음을 짐작할 수 있다.

1975년부터 소설가 김성종이 6년간 연재하던 대하소설을 원작으로, 1991년 MBC에서 TV드라마로 제작되어 최고 시청률 58.4%를 기록했던 <여명의 눈동자>. 시대의 소용돌이 속에 슬픈 사랑의 역사를 써야만 했던 여옥, 대치, 하림 세 주인공이 이번 뮤지컬 무대에도 오른다.



(일제의 지배가 막바지에 이르고 있던 1944년. 조선인 학도병 ‘대치’와 일본군 위안부 ‘여옥’은 열악한 상황에서도 사랑을 키워가지만 전쟁으로 인해 헤어지게 된다. 사이판으로 끌려온 여옥을 만난 하림은 임신 중인 그녀를 보살피며 정을 느끼고 잠시나마 행복한 시간을 보낸다. 해방 후 만나게 된 세 사람. 세 사람의 엇갈린 운명과 사랑은 또다시 시대의 소용돌이 속에 휘말리게 된다.)

‘그저 함께 있고 싶었을 뿐인데 그게 왜 그렇게 어려웠을까요? 우린’ 무대의 시작과 끝에 여옥이 들려주는 대사다. 그 시대에 어떤 선택을 하면 함께 있을 수 있었을까? 어떤 선택을 하면 고통을 피할 수 있었을까? 어미와 아들이, 연인이, 친구가 함께 하고자 하는 것이 죄일 수 있을까? 조국을 잃지 않고자 하는 마음에 정답과 오답이 있을 수 있을까? 시대의 열기에 쌓여 신념과 감성의 소용돌이를 겪어내야 했던 아까운 청춘들의 이야기가 긴 여운을 남기며 무대 위를 덮는다.



●공연장 : 디큐브아트센터
●공연기간 : ~ 2019년 4월 14일
●문의 : 1588-2791

이지혜 리포터 angus70@daum.net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