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대기오염조사기관 ‘에어비주얼’ 주요 도시 공기 질 발표]

지난 4일 고양시 공기 질은 세계 2위 수준만큼 나빴다

지역내일 2019-03-16

지난주 초중고 개학과 동시에 한반도 전역을 열흘 넘게 집어삼켰던 불청객 미세먼지. 주말 들어 미세먼지 공습은 잠시 소강상태였으나, 이번 봄에는 초미세먼지에 봄철 단골손님인 황사까지 예년보다 기승을 부려 맑은 하늘을 볼 수 있는 날이 많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고양시를 비롯한 수도권에 지난 1주일 연속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진 가운데 우리 지역의 공기 질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우리 지역은 중국과 인접한 만큼 중국발 미세먼지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속해 있다. 내일신문은 세계 각국의 주요 도시의 공기 질 자료를 조사, 시간대별로 공개하는 웹사이트 ‘에어비주얼(Airvisual)’을 1주일간 추적 조사해 보았다. (3월 1일~3월 6일) 



4일 ‘건강에 매우 해로운 수준’

지난 4일 학생들의 등교 시간인 오전 8시 30분. 고양지역의 공기 질은 세계에서 공기 질이 가장 나쁜 도시 2위 수준을 기록했다. ‘에어비주얼’이 발표한 공기품질지수(AQI: Air Quality Index)에 따르면 이날 고양지역의 AQI 지수는 201까지 치솟아 1위인 방글라데시 다카(287)보다 낮고 2위인 서울(193) 보다 높았다.
AQI지수는 대기 중 초미세먼지와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의 양을 종합 산출한 자료로 수치가 높을수록 대기오염의 정도가 심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0~50은 ‘좋음’, 51~100은 ‘보통’, 101~150 ‘예민한 그룹은 건강에 해로움’, 151~200 ‘건강에 해로움’, 201~300 ‘매우 해로움’, 301 이상은 ‘위험’ 수준으로 오염 정도를 구분한다.
고양시의 AQI 지수는 3월 1일 180을 기록했으며 2일에는 172, 3일 180, 4일 201, 5일 190, 6일 169를 각각 기록했다. 1주일 내내 공기 질은 건강에 유해한 수준이었으며 4일에는 건강에 매우 해로운 정도까지 AQI 지수가 치솟았다.


2~6일 내내 2위 수준

에어비주얼이 발표한 AQI 월드 랭킹에 따르면 3월 1일 고양지역의 AQI는 180으로 6위를 차지한 중국 항조(171)보다 지수가 10 높게 나타났다. 2일에는 4위를 차지한 몽골 울란바토르(169)보다 지수가 1 높았으며, 4일에는 세계 공기 질 최악의 도시 2위의 자리까지 넘보게 됐다. 다음날인 5일도 190까지 지수가 치솟으면서 2위인 방글라데시 다카(187) 수준까지 공기 질이 악화됐으며, 6일도 그 기세가 꺾이지 않고 2위 수준까지 공기가 나빠졌다.



동구 덕양구 중 마두 최악

에어비주얼은 고양지역의 경우 마두, 행신, 식사, 신원 등 모두 4곳을 대상으로 시간대별 공기 질 수치를 발표한다. 조사 대상 지역은 모두 동구와 덕양구에 속해 있으며 서구 지역은 대상에서 제외되었다. 에어비주얼이 발표한 고양지역 AQI 지수 랭킹에 따르면 조사 기간 중인 3월 1일~6일 중 3월3일을 제외하고는 마두지역이 공기 질이 가장 나쁜 것으로 조사됐다.
3월1일의 경우 마두는 AQI가 184였으며 행신은 173, 식사 172, 신원 171로 각각 나타났다. 2일에는 마두 172, 행신 168, 신원 160, 식사 157로 조사됐으며 4일에는 마두 206, 행신 196, 식사 194, 신원 188로 각각 나타났다. 5일에는 마두 190, 신원 183, 행신 177, 식사 155로 조사됐고 6일에는 마두와 신원이 각각 170, 행신 166, 식사 162로 조사됐다.


정부와 지자체 대책 절실

고양지역 조사 대상 중 마두지역의 공기 질 오염 정도가 눈에 띈다. 마두지역은 3월4일부터 3월 6일까지 사흘 동안 한때 건강에 매우 유해한 수준을 기록했다. 4일에는 AQI 지수가 206으로 ‘매우 유해한 수준’인 201을 상회했으며 5일에는 217을 기록하더니 6일에는 221까지 AQI지수가 치솟았다.
고양시 미세먼지대책촉구모임 관계자는 “마두동은 고양시에서 가장 많은 차량이 이동하는 구간으로 출퇴근 시간대 공기 질이 다른 조사 대상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난다. 지역 주민들의 숨 쉴 권리를 위해 시는 특단의 대책을 세워야 할 때”라고 말했다.
한편 고양시는 미세먼지 발생의 주범으로 꼽히는 노후 경유 차량에 대한 운행 제한을 실시한다. 시는 오는 6월 1일부터 모든 5등급 차량에 대한 운행제한을 전면 시행할 예정이다. 대상 차량은 관내 2만6,000여대에 이르며 해당 차량의 차주는 6월부터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됐는지 꼭 확인할 필요가 있다. 이를 위반할 경우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김유경리포터moraga2012@gmail.com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