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듀플렉스 대치

내신부터 입시까지 믿고 맡길 수 있는 자기주도학습관

신학기 학습 습관 형성에서 교재 추천, 학습법, 학생부관리, 입시상담까지 총망라

이지혜 리포터 2019-03-28

신학기 첫 번째 중간고사 준비가 시작되었다. 학원마다 인근 학교별 내신 대비반 강좌가 열리고, 학생들은 지나치게 많은 학원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하지만 학원만 많이 다닌다고 내신 성적이 오를까? 절대 오르지 않는다. 학생도 알고, 학부모도 안다. 하지만 그래도 학원을 줄이자니 불안한 마음이 불쑥불쑥 올라와 또다시 발걸음은 학원으로 향한다. 악순환이다. 내신 성적 향상을 바란다면 반드시 개인학습 시간을 확보해야 한다. 자기주도학습 전문교육기관 ‘에듀플렉스 대치점’ 의 박유나 원장을 만나 학생들의 성적 향상을 위한 필수조건은 무엇인지 들어보았다.



최상위권 학생들이 선호하는 자기주도학습
박유나 원장은 “자기주도학습은 아이들의 자존감과 효능감에 영향을 주어 결국 성적을 올리는 힘이 됩니다”라고 힘주어 말한다. 엄마주도로 학원일정을 짜고, 강사주도로 진도를 나가고, 넘치는 일정에 주어진 숙제도 다 소화하지 못 한다면 학생은 학습의 과정 어디에서도 자기주도성을 배우지 못하고, 끝내 성적도 오르지 않는다. 그래서 성적이 상위권인 학생일수록 학원 의존도가 낮다. 평소에는 다니더라도 내신기간이 되면 혼자 학습하는 시간을 늘리는 것이 최상위권 학생들의 학습패턴이다.
제대로 된 자기주도학습을 위해서는 어떤 조건이 갖춰져야 할까? ‘에듀플렉스’ 박유나 원장은 “진로, 적성 상담을 통한 동기부여와 자신에게 맞는 전략과 계획, 그리고 실행과 점검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합니다. 또한 지속적으로 찾아오는 공부에 방해되는 유혹을 물리칠 수 있는 환경이 갖추어져야 합니다”라고 말한다.

공부유형검사와 자기주도학습 전문가
‘에듀플렉스’에서는 특허 받은 ‘공부유형검사’를 통해 학생 개개인에게 맞춤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또 ‘에듀플렉스’에는 학습 진행과정 내내 학생과 함께 하는 ‘자기주도학습 전문가’가 있다. 그는 일방적으로 학습법을 주입시키는 강사가 아니라 학생이 제대로 학습할 수 있도록 돕는 조력자다. 학습,진로,동기부여 상담에서 일일,월별,장기 계획까지 학생의 A부터 Z까지를 모두 알고, 함께 고민하는 존재다.
한 명의 자기주도학습 전문가는 15~18명의 학생을 담당하는데 모든 커리큘럼은 개별화되고, 차별화되어 매일, 매월 점검하고 재설계하기를 반복한다. 현재 다니고 있는 학원은 해당 학생에게 최선의 선택인지, 현재 공부하고 있는 교재는 학생에게 가장 효율적인 것인지, 자기주도학습 시간은 늘려가고 있는지, 학원 강의를 늘리거나 줄일 필요는 없는지, 학교생활이나 비교과는 빈틈없이 해내고 있는지, 시험기간의 건강이나 멘탈 관리는 잘 이루어지고 있는지, 가족,교우관계에서 문제는 없는지 등까지 점검한다.
공부는 요령이나 편법 없이 정공법으로 꾸준히 꼼꼼하게 하도록 지도한다. 그래서 ‘에듀플렉스’의 학습 시스템을 처음 접하고 나면 스트레스나 불안감을 느끼는 경우도 있지만, 그 고비만 넘으면 5~6년씩 꾸준히 다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학습 환경이 관리되는 곳
자기주도학습은 스스로 공부하는 것이지만 스스로 공부한 것의 성취도를 혼자 점검하는 것은 쉽지 않다. 중하위권 학생들이 섣불리 자기주도학습에 도전했다가 실패하는 원인이 여기에 있다. 그러므로 자기주도학습을 제대로 실천하고 싶다면 ‘매일 매일의 학습을 점검하고, 피드백을 줄 수 있는 곳’을 찾는 것이 좋다.
박유나 원장은 “단순히 문제풀이나 테스트를 통한 학습 점검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학생이 공부한 내용을 스스로 말로 설명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 자신이 아는 것과 모르는 것이 분명해 지고 메타인지가 높아지거든요. 말하는 공부법은 일방적으로 강의를 듣기만 하는 공부법과 달리 장기기억으로 이어져 학습 성취도를 높여줍니다”라고 강조한다.
학습 환경 조성을 위해서는 공부 방해요소도 제거해야 한다. 핸드폰이나 MP3 등은 어른들도 자제하기 힘들다. ‘에듀플렉스’에서는 공부 방해요소에는 철저하게 개입하여 관리하고 있다.
문의 02-555-1651

이지혜 리포터 angus70@daum.net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