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기업 양평동 ‘카페 타임즈’]

청각장애인과의 상생을 꿈꾸는 공간

지역내일 2019-05-15


‘카페 타임즈’는 선유도공원 가는 길에 자리 잡은 매장이다. 선유도 공원을 다녀가는 이들에게 알음알음 알려진 이곳은, 1층과 2층, 루프탑이 있는 넓은 공간을 아름답게 꾸며 방문자들에게 편안한 휴식을 제공하고 있다. 문을 열면, 천장에 매달린 우아한 샹들리에와 하얀색 대리석 바닥에 대리석 테이블을 놓은 깔끔한 인테리어가 눈에 들어온다. 카페 전면에는 통유리를 설치해 환한 햇살이 들어오고, 바깥풍경이 그대로 보여 색다른 느낌을 준다. 카페 타임즈가 특별한 이유는 청각장애인 바리스타가 뛰어난 솜씨로 내려주는 커피를 맛볼 수 있다는 것. 문을 연 첫날부터, 3명의 청각 장애인 바리스타와 비장애인 직원이 함께 일하는데, 이 집 커피에 반해 멀리서 찾아오는 방문자가 많다고 한다. 카운터에는 ‘기호나 필담은 적어주세요. 작은 배려 부탁드려요‘라는 문구를 적어 손님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있다. 농아인 근무자만 있을 때는 수화나 글로 주문을 받는다고 한다. 카페 타임즈는 눈과 입을 즐겁게 하는 다양한 요리와 여러 종류의 디저트도 선보이고 있다. 7년차 셰프가 매장에서 직접 요리하며, 파스타를 비롯해 리조또와 라이스, 피자, 샐러드 등을 합리적인 가격에 판매해 인기가 좋다. 샌드위치와 토스트, 크로크무슈 등의 브런치, 맛깔스러운 안주와 함께 세계맥주도 준비돼 있다. 카페 타임즈의 서현민 대표는 “청각장애인과 상생하면서, 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조금이라도 바꾸는데 기여하고 싶다”며 “맛있는 요리와 편안한 공간을 제공하는 카페 타임즈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보시라”고 전했다.  


위치: 영등포구 양평로 22가길 19-1, 1층
문의: 070-5172-8873
운영시간: 매일 오전 9시~자정 12시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