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사고력수학, 언제 시작하는게 좋을까?

지역내일 2018-03-13

최정규 원장  

좋은나무사고력수학

문의  031-717-9896


방어적인 관점에서 본다면, 아이들 성장단계마다 맞는 음식이 따로 있듯이 사고력수학도 때에 맞게 수업을 해야 한다. 입학 전에는 한글 외에 간단한 연산연습과 사고력훈련을 해 두면 좋다. 시중에서 미취학단계에 할 수 있는 좋은 교재들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초등 2학년이면 슬슬 학교생활에 익숙해질 때다. 동시에 조금씩 현실적인 걱정을 하게 되는 시기. 이때라도 사고력수학을 시작할 것을 권한다.

주변에 물어보고 웬만한 학원으로 정해서 사고력수학을 시작하도록 하자. 학원들의 수업 내용은 이제 어느 정도 평준화되었다. 남은 초등학년 내내 할 필요는 없다. 대체로 1~2년이면 전체적인 흐름을 한 바퀴 돌게 된다. 꼭 학원에 보내시라는 얘기도 아니다. 자습으로 할 수 있는 데까지라도 하자. <사칙연산>과 <분수>의 원리를 익히고, <규칙찾기>나 <공간지각력>의 기초를 교구를 활용하여 맛보면 어느덧 고학년의 개념을 익힐 준비를 갖춘 것이다.

대한민국의 수학교과서를 한 번 보라. 몇 년 전에는 북유럽 어느 나라 교과서를 번역한 책이 인기를 끌 정도였지만, 이젠 아니다. 완벽까지는 아니어도 그럴 듯한 수준까지는 올라왔다. 증명할 길은 없지만, 수학교과서 변화의 이면에는 사고력교재의 힘이 압력으로 작용했다고 본다. 당장 교과서대로 수업할 여건이 안 된다는 점이 현실적인 문제다. ‘방과후 수업’처럼 공교육에서 사교육의 장점을 인정하고 학교 내로 흡수한 경우도 있다. 어떤 식으로든 창의사고력수업을 적시에, 적절하게, 하는 게 좋다.

사고력수학을 통해서 수학적 사고의 즐거움을 맛보고, 실력을 쌓으면서 자신감을 얻으면 중고 수학까지 충분히 감당할 수 있게 된다. 또 하나 고려사항은 초등 5학년 이상이면 선행이든 심화든 교과수업에 집중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학부모도 아이도 교과수학에서 압박을 받으면 자유로운 체험이나 활동에 신경 쓸 여유가 없어진다. 그래서 초등2학년에 사고력수학을 시작하기를 권한다.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