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문화원, ‘안산의 땅이름 이야기’ 발간

신선영 리포터 2018-07-11

안산문화원에서 지명유래집 안산의 땅이름 이야기230쪽 분량의 단행본으로 발간했다.

안산문화원 향토사 전문위원인 이현우 향토사학자가 문화원 사무국장 재임시절 안산시사’ 발간을 위해 1999년과 2010년에 조사하고 추가 기록했던 안산의 땅이름을 2015년부터 2년여 동안 다시 보충조사를 해 단행본으로 출판하게 됐다.



안산의 땅이름 이야기는 상록․단원구 30개 동의 산과 마을개울나무 등 1천여 곳의 유래가 300컷의 관련사진과 함께 수록됐다지역 구분은 행정동이 아닌 법정동으로 구분했으며지역 어르신을 찾아가 직접 이야기를 듣고 조사해 기록한 지명유래집에는 190명의 구술 자료가 담겼다이현우 향토사학자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세상을 떠나며 역사를 바로잡을 기회가 줄어들 듯 지역의 역사를 잘 알고 있는 어르신들 190명 중 30%가 고인이 됐다또 재개발로 안산의 모습이 바뀌는 것을 보면서 지명유래집 발간을 서둘렀다며 독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직접 사진을 촬영해 수록했다고 했다.


김봉식 안산문화원장은 사람들의 입에서 입으로 땅이름의 유래가 전해오던 구비문학(口碑文學)을 기록문학(記錄文學)으로 남길 수 있게 되어 의미가 크다고 했다

상록구 편에 가장 먼저 나오는 지명 건건동에는 남한강과 북한강이 만나는 양평 두물머리처럼 군포와 칠보산에서 내려오는 하천이 만나는 건건천의 두물받이’ 이야기가 나온다

이현우 전문위원은 문화원과 상록구청이 있는 자리는 원래 봉황이 산다고 하여 봉재산(鳳在山)’이라는 산이었다지금 상록구청이 봉황이 아닐까 생각해본다며 웃는다단원구 선부동의 도룡골에 가보면 물이 없는 골짜기에 도롱뇽이 살았을까?’라며 의아해하지만 용이 지나간(道龍골짜기라는 의미의 이름이라는 것을 알고 나면 고개를 끄덕인다는 이야기도 덧붙인다.

안산의 땅이름 이야기는 관공서와 도서관에 비치될 예정이며안산문화원 홈페이지에서 PDF 파일을 다운로드해서 열람할 수 있다.

신선영 리포터 shinssami@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지역내일(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