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플란트 바로 알기 4

임플란트는 한번 심으면 끝? 임플란트 주위염 차단해야

신민경 리포터 2021-02-03


자연치아와 거의 유사한 능력을 발휘한다고 해서 임플란트에 대한 관심은 높은 반면 부작용에 대해서는 모르는 경우가 많다. 임플란트는 한번 심었다고 해서 끝이 아니다. 사후 관리를 소홀히 했을 경우 부작용이 있는데, 대표적인 것이 임플란트 주위염이다.

임플란트가 세균에 취약하다?
임플란트 주위염을 알기 위해서는 임플란트가 자연치아에 미치지 못하는 점부터 이해해야 한다.

자연치아는 치조골과 치주인대로 연결돼 잇몸과 결합한다. 여기서 치주인대는 외부 염증이나 세균으로부터 치아와 치조골로 염증이 확산하는 걸 막아주는 방어벽 역할을 한다.

반면 임플란트는 치조골과 직접 결합하고 있어 치주인대라는 개념이 없다.

뼈에 뿌리 역할을 하는 나사를 심기 때문에 구조적으로 세균 침입과 치석 발생 등에 취약한 것이다. 또 교합력에 대한 완충작용도 없어서 외부 염증에 대한 면역력이 자연치아보다 떨어질 수밖에 없다. 그러다 보면 임플란트를 시술한 치아 주변에 충치를 비롯한 치주질환이 일어날 확률이 높아질 수밖에 없는 것이다. 

서울황제치과 황재홍 원장의 설명이다. “임플란트 주위염의 직접적인 원인은 임플란트 주변에서 발견되는 세균들이다. 포르피로모나스 진지발리스, 프레보텔라 인테르메디아 등 만성치주염을 일으키는 세균과 동일하다. 치석,치태 관리를 소홀히 하고, 임플란트에 지속적으로 과도한 부하를 주는 저작습관, 흡연, 치주질환 병력 등이 위험요소인데, 이런 위험요소를 동반한 세균 감염은 임플란트 주위염을 발생시키고 악화시키게 만든다.”


방치하면 잇몸뼈까지 손상될 수 있어
임플란트는 충치가 생기지 않지만 주변 염증으로 치주 질환이 발생하면 자연치아에 비해 진행속도도 빠르고 위험도도 높아진다. 그 이유는 뭘까. 

황재홍 서울황제치과 원장은 “임플란트의 인공뿌리는 신경이 없기 때문에 증상을 쉽게 알아차리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염증이 생겼는데도 통증을 전달하지 못하니까 조기에 발견하기 어렵고 염증을 악화시킬 위험이 커지게 된다. 별다른 통증을 느끼지 못하는 상태에서 시술 부위 잇몸이 붓거나 피가 나는 정도의 증상이 간헐적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크게 관심을 두지 않다가 증상이 악화된 후에야 병원을 찾는 분들이 있다. 임플란트 주위염을 방치할 경우에는 염증으로 인해 잇몸은 물론 잇몸뼈까지 손상될 수 있다. 그렇게 되면 식립한 임플란트가 흔들려서 제거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임플란트 주위염을 예방하는 생활습관
임플라트 주위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몇 가지 지켜야 할 것이 있다. 

먼저 딱딱한 음식은 되도록 피한다. 임플란트는 수직 압력에는 강하지만 횡압력에는 약하기 때문에 질기고 딱딱한 음식은 피해야 한다.

치석, 치태가 생기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 임플란트를 심은 사람은 잇몸과 치아 사이 틈이 커서 치은염이 발생할 위험이 높다. 따라서 식사를 하고 나면 빠른 시간 안에 양치질을 해야 한다. 칫솔질은 잇몸에서 치아 쪽으로 쓸어내리듯이 닦아야 하며, 치석, 치태가 잘 생기는 잇몸과 치아의 경계 부위는 물론 혀와 입천장도 꼼꼼하게 닦아야 한다. 치간 칫솔이나 치실 등을 사용해 잘 관리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정기적인 치과 검진이다. 임플란트 주위염은 초기에 발견하면 쉽게 치료할 수 있다. 따라서 임플란트 주위에서 피가 나거나 잇몸이 붓고 냄새가 날 경우에는 초기에 치과를 방문해 정확한 진단을 받도록 한다. 또 특별한 증상이 없더라도 최소 6개월에 한 번은 치과를 방문해 정기적인 검진과 스케일링을 받는 것이 좋다. 정기적으로 치과에서 구강 관리를 받는 쪽과 받지 않는 쪽을 비교하면 후자에서 임플란트 주위염 발생률이 2.5배 높다는 통계도 있다.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내일엘엠씨에 있습니다.
<저작권자 ©내일엘엠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민경 리포터 mkshin@naeil.com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