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기고] 자사고(배재고, 보인고, 한대부고) 신입생이 영어 1등급을 위해 입학 전에 해야 할 3가지

지역내일 2021-10-06

“수준 높고 정성 어린 문제들을 출제한다. 배점이 높은 서술형은 시험 범위의 모든 지문을 완벽하게 ‘자기 것’으로 만들어야 정답을 쓸 수 있다.” - EMC 보인고 담당 조용수 선생


“단어장이 어렵고, 부사와 전치사를 묻는다. 어법 및 추론 유형이 변별력이 높으므로 기초 문법을 마스터하고 정독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 EMC 배재고 담당 오영한 선생


“방대한 시험 범위에 고3 수준의 어법, 어휘, 독해 문제를 고1 시험에 출제한다. 탄탄한 영어 실력을 미리 갖추어야 한다.” - EMC 한대부고 담당 진주현 선생


우리 학원의 자사고 담당 선생님들의 조언은 하나로 수렴된다. ‘탄탄한 영어실력’을 미리 갖춰야 한다는 것.


그런데 매년 자사고 신입생을 만나면 이런 학생들은 고교 내신의 1등급 비율(4%)에 한참 못 미치는 것이 현실이다.


대다수 학생에게 영어는 시험 기간에만 공부하는 ‘암기 과목’으로 전락했기 때문이다. 자사고 신입생들 중 상당수가 중3 때 내신 기간에만 영어학원을 다니거나, 혼자 공부했다고 한다. 꾸준히 영어학원을 다니고 있는 학생들도 예전만큼 영어 공부에 시간 투자를 많이 하지 않는다. 수능 영어 절대평가제의 영향이다.


많은 학생들은 내신 기간에만 집중해서 공부하면 좋은 등급을 받을 수 있다는 환상에 빠져 있다. 마중물도 없는 상황에서 물을 끌어올리려고 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자사고 내신 영어의 시험 범위와 문제의 난도가 중학교 때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방대하고 어렵기 때문에 영어실력이 부족하면 시험 대비 과정에서 큰 스트레스를 받게 된다. 영어 공부의 내공(內功)을 갖추고 있어야, 시험 기간에 많은 양의 학습량을 거뜬히 소화할 수 있다.


수준별 편성된 대형 학원에서 최상위반에 있는 학생들은 무난하게 내신 대비를 하고 수월하게 영어 1등급을 받는다. 하지만 자사고에서 이러한 학생의 비율은 생각보다 적다. 따라서 나머지 1등급의 자리는 지금부터의 노력으로도 충분히 가능한 것이다.


평범한 학생이 자사고 영어 1등급을 받기 위해 입학 전에 ‘당연히’ 해야 할 것을 정리해 본다.


∎영어 단어장 두 권 암기

매일 30개만 외워도 100일이면 3000개 암기가 가능하다. 단어장 2권 분량이다. 외우는 단어의 수보다 외우는 습관이 중요한데, 꾸준히 외우다 보면 나름의 요령(비법)이 생긴다.


∎기초 영문법 마스터, 어법 문제 풀이, 어순 감각 익히기

어려운 영문법 책은 필요 없다. 중학 수준의 기초 문법만 정리하면 된다. 구문 책도 역시 ‘기초’ 수준이면 된다. 어법 문제는 고1~2 수준의 어법 문제집 한 권을 풀고 개념을 확실히 정리한다.


∎고1,2 독해 문제 풀이

최근 5년간 고등학교 고1, 고2 모의고사 문제를 차례로 풀어본다. 새로운 글을 읽고 주제를 파악하는 연습은 평소에 해야 하는 중요한 영어 공부로 내신 영어의 기반이 된다.


마지막으로 가장 중요한 것은 ‘강철 멘탈’로 무장하는 것이다. 나의 제자인 K는 중3 겨울방학 때에야 처음으로 공부를 시작하고, 영어 모의고사 문제를 풀었는데 40점이 나왔다고 한다. 그때부터 만 2년을 노력하여 3학년 1학기 중간, 기말고사를 모두 100점, 3학년 1학기 내신은 종합 1등급대로 현재는 서울대 수시 원서 접수를 한 상태다.


이 글을 읽는 중3 학생들이 기억해 줬으면 하는 사실은 ‘넘사벽’으로 보이는 학생들도 생각보다 대단하지 않다는 것이다. 중학교 3학년까지의 교육과정은 ‘예선’에 불과하므로, 이 단계의 공부는 마음만 먹으면 금방 다 따라잡을 수 있다.


중요한 것은 ‘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마음가짐을 가지는 것이다. "당신이 무언가를 원할 때, 온 세상이 합심하여 도와준다.(When you want something, all the universe conspires in helping you to achieve it.) " 파울로 코엘료(Paulo Coelho)의 말을 굳게 믿어보자.


오영한 부원장

EMC이승환영어전문학원

02-413-4344~4345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내일엘엠씨에 있습니다.
<저작권자 ©내일엘엠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