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고등학생이 무슨 스트레스?

지역내일 2019-03-25

양은서고1 팀장  

입실론수학전문학원

문의 031-706-1336


고1, 입학한 지 20일. 새로운 환경에 적응할 여유도 없이 대다수의 고1 학생들은 첫 시험에 대한 불안에 떨며 극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있다. 과도한 스트레스는 정신적, 신체적 적신호를 나타내며 일의 능률을 저하시킨다.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고1 1학기, 긍정적인 학업성취도를 위해서는 나의 현재 상태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빠르게 대처하는 자세가 중요하다.

첫째, 긍정적인 마인드. 시험 스트레스는 결과를 예측할 수 없기 때문에 발생한다. 시험을 잘 볼 수 있다는 확신이 있다면 스트레스란 있을 수 없다. 자신의 노력에 대한 긍정적인 마인드를 가져라. 긍정적인 생각은 ‘할 수 있다’는 자기 믿음에서 만들어진다. 마음먹은 대로 이루어진다는 말이 여기에서 나온 것이다.

둘째, 기분 좋아지는 계획 세우기. 영화보기, 쇼핑하기, 수다 떨기, 노래방가기 등 시험 후 지친 나에게 줄 보상으로 무엇을 할 것인가에 대해 학습플래너에 함께 적어보자. 생각만으로도 기분 좋아지고 실제로 집중력도 높아져 학업에 큰 도움이 된다.

셋째, 아침밥을 먹어라. 인간의 뇌는 정신활동을 위해 하루에 약 400kcal의 에너지를 소모한다. 공부만큼 힘든 일도 없다. 아침밥을 꼭 먹어야 뇌에 필요한 에너지가 충전돼 오랜 시간 집중력을 유지할 수 있다.

넷째, 수면의 질을 높여라. 공부하는 아이들에게 잠만큼 중요한 것도 없다. 그렇다고 자고 싶은 대로 다 자면 공부는? 잠은 시간보다는 질이라고 한다. 신체 피로도는 밤 11시부터 새벽 3시까지 가장 활발하게 회복된다고 한다. 수면이 부족하면 점심식사 후 15분 정도 낮잠을 자는 것도 집중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 또한 자기 전 음식 섭취나 스마트폰 사용은 금물! 규칙적인 수면습관이 스트레스를 막아준다.

우리나라 고등학생들의 스트레스 지수가 세계 최고라고 한다. 부정적 스트레스는 학업뿐만 아니라 학생들의 삶의 질을 해치게 된다. 피할 수 없다면 즐기라 하였다. 스트레스를 회피하기보다, 적극적으로 해결하려는 태도가 필요하다.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