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출신 허형식 장군, 독립유공자 서훈 추진

지역내일 2019-04-22


민족문제연구소 경상북도 구미지회(지회장 전병택, 이하 민문연)는 지난 2일 구미 출신인 허형식 장군 서훈 추서를 위해 장기태 서훈추진위원장(더불어민주당 전 구미을 위원장)과 신문식 회원(구미시의원)이 국가보훈처 대구지방청에 관련 서류를 접수했다.

장기태 추진위원장은 지난해 10월 왕산 허위 선생 110돌 추모제를 지내고 난후 허형식 장군에 대한 독립운동가 공적조사서, 활약 이력서, 제적등본, 족보 등을 비롯하여 관련 기사, 논문, 단행본 등 각종 증빙 자료를 모았다. 

장 위원장은 “서훈을 신청할 직계 후손이 없는 부분과 만주지역 동북항일연군에 대한 재평가가 없었던 이유로 이미 지난 2006년 10월 도서출판 ‘고구려’에서 허형식 장군에 대한 서훈 추진 있었으나 심사에서 포상되지 못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장기태 위원장은 또 “이후 허형식 장군에 대해 다시 서훈을 추진을 다시 해야겠다는 각오로 당시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 창립 후 서훈추진위원장을 맡아 준비과정을 거쳐 지난 이번에  자료와 함께 신청서를 국가보훈처 대구지방청에 접수했다”고 밝혔다.

장 추진위원장은 “준비과정에 허형식 장군의 친조카인 허창수 옹(건국포장 받으신 허필(許苾)의 손자)을 뵈러 갔을 때 독립유공자 명패가 없어 국가보훈처에 관련 서류를 보내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 부서에서 심사를 해 조만간 보훈처에 보관된 건국포장 훈장이 조만간 전달될 것 같다”고 말했다.

경북 구미에서 잘 알려지지 허형식 장군(1909.11.28.~1942.08.03))은 최근 들어 새롭게 조명되고 있는 독립운동가다. 당숙인 왕산 허위 선생이 순국(1908)한 다음 해 임은동에서 태어났으며, 온갖 시련을 겪으며 항일전사로 성장했다.

허형식 장군이 대중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구미 출신 박도 작가의 실록 소설 ‘허형식 장군(눈빛, 2016)’을 출간하면서다. 박 작가는 허 장군을 '만주 제일의 항일 파르티잔'이라 제목을 붙이고 1939년 동북항일연군 제3로군의 군장(軍長) 겸 총참모장에 올라 항일투쟁을 펼치다 33세의 나이로 생을 마감한 그의 일대기를 서술했다.



전득렬 팀장 sakgane@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