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읽기? 그냥 읽는 것 아닌가요?

지역내일 2019-05-14

손지혜지혜국어 대표강사  

신바람학원

문의 031-781-0401


초등학교에서 중학 과정으로 올라갈 때는 어느 정도의 독서량과 국어개념을 쌓기 위해 기울인 노력이 있으면 자신의 수준 안에서 좋은 점수를 기대해볼 수 있다. 그러나 고등학교에 올라가 내신과 모의고사를 만나면 난이도가 훌쩍 높아진 것을 체감한다. 당장의 점수를 넘어 고등과 수능 국어를 준비하는 초등, 중등의 국어 읽기 습관이 있을까?
한 마디로, 머릿속으로 재구성하는 읽기 습관이다. 쉬운 지문을 읽더라도 자기 나름대로의 추론을 펼치며 읽고, 독서 후에 줄거리를 써내려갈 만큼 머릿속에 정리가 될 수 있어야 한다. ‘유엔아동권리협약은 어린이들에게 위험하거나 교육을 방해하는 노동에서 보호받을 권리가 있다고 밝혀 놓았다. 하지만 아직도 많은 어린이들이 열악한 노동에서 일하며 착취당한다.’라는 부분을 읽었다고 하자. 처음 단어 ‘유엔아동권리협약’에서부터 그냥 넘어가면 안된다. ‘유엔(UN)이라는 단체가 있는데 그 단체에서 어떤 권리에 대해 협약을 했구나, 특히 아동 권리에 관한 협약이구나’라고 충분히 인지를 한 후에 다음으로 넘어간다. 그리고 나서 ‘그 협약에 아이들에게 위험하거나(첫째), 교육을 방해하는(둘째) 노동에서 보호받아야 함을 밝혀 놓았는데, 아직도 많은 어린이들이 그렇지 못한 환경에서 일하고 있구나.’를 자기 나름대로 재해석해야 한다. 이렇게 읽을 경우, 다음 단락에 ‘열악한 노동 환경에서 일할 경우의 부작용’이나 ‘예시’가 제시될 것이라고 유추할 수 있다.
읽기는 습관이다. 재구성하는 읽기 방식을 체득하지 않으면 몇 번이고 반복해서 읽어야만 이해가 되고, 어려운 수능 국어와 같은 지문을 만났을 때 눈으로 읽기는 읽되, 머릿속으로는 전혀 이해되지 않는다. 따라서 초등학생 때 쉬운 지문에서부터 추론하며 읽는 방식을 배워가는 것이 중요하다. 이 같은 방식은 처음에는 부모님이나 선생님을 통해 사고 구술(생각의 흐름을 입으로 말해 주는 것) 방식으로 배울 수 있고, 읽은 후 줄거리 쓰기를 통해 스스로 연습해갈 수 있다.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