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청년 유네스코 세계유산 남한산성 지킴이, ‘아띠팀’

“남한산성의 아띠가 함께 되어줄래요?”

이경화 리포터 2019-12-02

우리 지역과 가까운 광주에 위치한 남한산성은 우리나라 대표 문화재다. 그러나 아쉽게도 2014년 열린 유네스코 총회에서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처럼 역사적으로 중요한 유산인 남한산성의 가치를 모르고 그냥 지나치는 사람들에게 다양한 방법으로 남한산성을 알려온 ‘아띠팀’을 소개한다.



단짝 친구들이 함께 도전한 남한산성 지킴이
‘아띠팀’은 성남외국어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이제 대학교 2학년이 된 네 명의 학생이 모여 만든 유네스코 세계유산 지킴이 팀이다. 고등학교 3년 간 즐겁고 어려웠던 일들을 함께 이겨낸 친구들은 올해 초 흥미로운 활동을 발견하고 도전하게 되었다고 이주옥 학생(성남시 수정구)은 말했다. “국제적 활동이 많았던 고등학교 생활을 해서인지 평소에도 이런 활동에 관심을 가지고 있었어요. 그러던 중 대외활동 소개 사이트에서 ‘2019 청년 유네스코 세계유산 지킴이’를 정보를 얻어 친구들과 지원하게 되었답니다”라며 2대1의 경쟁률을 뚫고 남한산성 지킴이가 된 시작을 전했다.
팀장을 맡고 있는 유수민 학생(용인시 기흥구)은 “처음에는 유네스코에 등재된 세계 유산 중에 무엇을 선택해야 할지 고민이 되었어요. 하지만 우리지역과 가까워 친숙하지만 잘 몰랐던 남한산성을 친구들과 함께 알고 싶은 마음에 남한산성 지킴이를 지원하게 되었답니다”라고 남한산성을 선택한 이유를 털어놓았다.
활동의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지금, 주체적으로 여러 활동들을 기획하고 실행하며 성장한데는 친구들이 함께 했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아띠팀은 서로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새로운 친구인 남한산성에 대해 바로 알기부터 시작
“한국사에서 배운 의미 외에 남한산성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이 많지 않았기 때문에 우선 남한산성을 자세히 알아야 남한산성의 숨은 가치를 발견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최희연 학생(경기도 부천시)은 말하며 “남녀노소, 나아가 외국인 등 모든 사람들이 남한산성의 아띠가 될 수 있도록 그 사이를 이어주는 징검다리 역할을 해내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남한산성을 이해하기 위해 많은 사람들을 만나던 중 해설사 한 분의 이야기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이주영 학생(성남시 분당구)은 “남한산성이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이유는 삼국시대부터 현재까지 지속성 있는 이야기가 있었고 피난을 위한 임시거처가 아닌 제사를 지내는 종묘의식을 거행할 수 있는 공간까지 마련된 임시 수도의 기능을 갖추고 있었기 때문입니다”라고 남한산성의 가치를 설명해주었다.
여러 차례에 걸쳐 남한산성의 성곽 길을 따라 걷고 행궁을 방문하며 남한산성을 이해한 아띠팀은 50여 명의 남한산성 방문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하고 남한산초등학교 학생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남한산성을 알릴 수 있는 활동들을 기획했다.

남한산성 홍보대사로 다양한 활동 전개해
아띠팀은 가장 먼저 어린이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그림일기 형식을 선택해 병자호란 및 남한산성에 살아 숨쉬고 있는 다양한 사람들의 역사 이야기를 교구로 제작했으며 10월에 부천시 역곡도서관에서 교육활동을 진행했다.
다음은 그림일기 내용을 외국인과 시각 장애인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한국어와 영어로 제작한 오디오 번역 책을 완성했으며 인스타그램에 ‘남한산성의 아띠가 되어줄래?’라는 카드뉴스를 정기 업로드해 남한산성 곳곳에 숨겨진 암문, 통일신라의 흔적 등 깊이 있는 역사 사실들을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홍보하고 있다. “이외에도 마포구와 용산에서 진행한 축제에 참가해 남한산성을 주제로 소통하고 문화체험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유수민 학생은 바삐 지낸 날들을 회상했다.
“9월 초부터는 남한산성에 올라가는 버스에 음성광고를 제작해 송출하고 있어요. 처음 남한산성을 방문했을 때 버스에 울려 퍼지는 광고들 중에 남한산성에 대한 어떤 언급도 없었던 것이 아쉬웠던 저희들은 음성광고 시나리오를 작성했고 광고를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이주영 학생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음성광고가 나올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며 남한산성과 많은 사람들이 친구가 되어주기를 바란다는 말을 덧붙였다.

이경화 리포터 22khlee@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