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대구박물관 특별전 ‘여성 한복 근대를 만나다’

지역내일 2019-01-28

추운 겨울에는 가족과 함께 나들이 할 곳이 마땅치 않다. 칼바람도 피하고 가족이 모두 흥미로워할만한 볼거리가 있는 곳으로 박물관이나 미술관이 꼽힌다. 현재 국립대구박물관은 ‘여성 한복 근대를 만나다’라는 이름의 특별기획전을 열고 있다. 

오는 3월 10일까지 열리는 이 전시는 1900년~1970년대까지 실제 우리 어머니나 할머니가 입었던 한복을 주제로 한다. 단순히 한복의 변천사만 담은 것이 아니라 한복에 담긴 시대상, 대구의 근대역사 등을 스토리텔링화 하여 눈길을 끈다. 

교과서에서만 보던 신윤복 김홍도의 화첩을 실제로 볼 수 있고, 특별한 날에 비로드 한복을 곱게 차려입으셨던 외할머니의 모습이 떠오르고, 흰 저고리 검정치마 교복에 숨겨진 놀라운 역사적 비밀(?)도 알 수 있는 이 특별한 전시를 먼저 둘러봤다.



격동의 시대를 담은 여성 한복, 그 사연이 궁금하다

전시는 크게 다섯 개의 이야기로 구성된다. 구체적으로 △프롤로그 △1부 근대여성, 한복의 변화를 시도하다 △2부 여성한복, 근대 대구를 거닐다 △3부 대구여성, 한복을 이야기하다 △에필로그 등이다. 

대구박물관은 이번 전시를 위해 국립중앙박물관, 단국대 석주선기념박물관, 경기여고 경운박물관, 계명대 의료선교박물관, 아모레퍼시픽 아카이브, 대구여성가족재단, 대구사진문화연구소, 신명고 등 다양한 곳에 전시품과 자료를 요청했다. 대구 근대역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국채보상운동 패물폐지부인회, 신명여학교 학생들의 3.8만세운동 등의 역사를 한복과 접목해 풍성한 이야깃거리도 마련했다. 

대구박물관 이원진 학예연구사는 “여성의 한복을 통해 근대 여성의 삶과 우리 근대 역사가 만나고, 한복 입은 여성을 소재로 조선시대부터 현대 한국화가의 작품이 한 자리에 모였다. 이 전시는 다양한 만남이 공존하는 전시인 만큼 다양한 세대에 환영받는 전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계 교육프로그램 ‘솔직담백한 대화’ 등도 운영

프롤로그부터 화려하다. 전시의 대표 전시품인 누비한복과 레이스 저고리가 눈길을 모으는가 싶더니 교과서에서 봤던 혜원 신윤복의 <여속도첩>과 단원 김홍도의 <단원풍속도첩> 속 작품이 진작(眞作)으로 전시되어 있다. 그 옆에는 우리나라 최초로 어머니와 아기를 소재로 그린 석지 채용신의 <운낭자초상>이 전시되고 있다.

1부 전시에서는 여성 한복의 유행변천사와 화장품 브로치 핸드백 양산 등 한복 관련 소품과 당시 최신 유행을 알 수 있는 잡지 자료 등이 전시되어 있다. 이 파트의 하이라이트는 1950~1960년대 안방을 재현한 ‘엄마의 공방’이다. 재봉틀로 손수 한복을 지어 입던 그 시절 엄마의 방이 향수를 느끼게 한다. 실제 그 시절 혼수품으로 마련됐던 한복과 집기 등을 기증받아 꾸며졌기 때문에 더 정감가는 공간이다.

2부는 근대 대구여성의 활약상과 한복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1910년 이후 장옷 착용이 금지되면서 얼굴을 가릴 대용품으로 우산이 여성들 사이에서 널리 사용됐다거나, 저고리가 풀어져도 안심하고 만세 운동에 참여하기 위해 어깨허리치마(조끼와 같은 어깨걸이가 부착된 한복 치마)가 여학생 사이에 보급됐다는 사연은 너무나 새롭다. 

이어 3부는 대구 경북 지역 여성들의 한복 입은 사진을 전시해 그 시절 아름다웠던 우리 어머니 할머니의 모습을 생생하게 만나볼 수 있고, 에필로그에서는 최근 한복입은 여성을 소재 <내숭 시리즈>를 선보여 주목받는 한국화가 김현정 씨의 판화작품이 소개되어 있다.

대구박물관은 이번 전시와 관련해 초등가족을 대상으로 한 ‘이야기를 담은 우리 한복’(3월 9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30분~12시, 인터넷 우선 접수)과 큐레이터가 직접 진행하는 ‘솔직담백한 대화’(3월 9일까지 운영, 매주 수토 오후 3시30분, 현장접수) 등 전시 연계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 밖에 전시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는 도슨트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도슨트 프로그램은 현장접수도 가능하지만 원활한 해설 운영을 위해 사전예약을 권한다.


[미니인터뷰] 국립대구박물관 이원진 학예연구사
“한복을 통해 만나는 근대여성의 삶, 소박했지만 당당한 매력, 눈으로 확인하세요”

“1900~1970년대는 일제강점기에서 한국전쟁 등 역사적 격동을 경험했고, 전통의 유지와 서양문화 수용이라는 시대적 갈등과 긴장감을 과제로 안고 있었습니다. 전통한복 세대와 개량한복 세대가 공존하고 일상복으로 한복을 착용했으며, 늘어난 사회활동에 비례해 한복에 다양한 변화를 시도한 시기였습니다. 이 시대상을 반영한 것이 바로 여성의 한복입니다. 여성 한복이 이렇게 많은 이야기를 품고 있었나 새삼 놀라운 전시가 될 것이라 확신합니다.”

특히 대구여성가족재단의 협조를 받아 국채보상운동 속 근대여성의 활약과 1919년 3.8만세운동에 참여했던 신명여학교 학생들의 이야기를 한복을 중심으로 풀어낸 부분은 무척 흥미롭다. 또 전시 전 대구경북 지역 여성들을 대상으로 당시 한복 차림 사진 공모전을 실시해 선정작품을 전시함으로써 ‘나의 어머니, 할머니’의 젊은 시절을 보는 듯 가슴 따뜻해지는 공간을 만든 점도 눈길을 끈다.

이원진 학예연구사는 “이번 전시는 관람 위주의 전시가 아니라 스토리텔링이 접목된 전시”라며 “전시를 좀 더 깊이 이해하고 재미있게 즐기기 위해 꼭 큐레이터가 직접 진행하는 ‘솔직담백한 대화’에 참여해보길 권한다. 한복에 숨겨진 이야기, 그 시절 여성들의 유행 아이템, 역사 속 한복의 이야기 등 좀 더 풍부한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고 귀띔했다.


김성자 리포터 saint05310@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