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잘못하면 독이 되는 영재고/과학고 입시 대비

지역내일 2019-03-15

요즘 학부모들은 영재고, 과학고 입시를 입시전선에서 제일 먼저 맞닥뜨리게 된다. 그리고 어느 정도 자녀교육에 관심이 있으면 당연히 영재고는 몰라도 과학고 입시준비는 해야 하는 것으로 생각한다. 그 논리의 기본 전제는 과학고는 못가도 그만큼 남는 것이 있어서 일반고에 가더라도 이공계 대학입시에서 유리하다고 생각하는 게 그 이유이다. 그래서 너도 나도 과학고 공부를 시킨다. 심하면 초4부터 영재고, 과학고 입학을 위하여 준비를 하는 학부모들도 강남이나 목동에는 그렇게 드물지 않다. 그런데 과연 영재고, 과학고 공부를 시키면 남는 것이 있고 그 만큼 대입에서 유리해지는 걸까? 아니면 양날의 검처럼 잘못하면 학생들에게 독이 되는 걸까? 이제부터 철저히 분석해보려 한다.


 
첫째, 수학, 과학 공부를 선행해놓으면 영재고에 떨어지고 일반고에 가더라도 수학, 과학 내신에는 유리하다. 진짜인가?

영재고, 과학고를 준비하는 학생들은 보통 초5나 늦어도 초6부터는 본격적으로 수학, 과학 선행을 시작한다. 2년 선행은 기본이며, 심지어 초6이 고1 과정의 수학, 과학공부를 하는 경우도 종종 볼수 있다. 그러면 이렇게 선행과 심화를 많이 했으니 과고는 몰라도 일반고에 가면 수학, 과학 내신에서는 최상위 성적을 거둘 것이라고 예측을 하실 것이다. 그러나 실상은 학교 내신에서도 상위권을 차지하기가 쉽지 않은 경우를 많이 볼 수 있다. 왜 그럴까? 원인을 분석해보면 두 가지로 볼 수 있다. 예초에 수학과 과학에 대해 심화를 깊이 할 만한 역량이 부족한데서 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영재가 아닌 학생에게 영재고에서 필요한 공부를 하게 했으니 당연히 소화불량에 걸리는 것이다. 제대로 소화를 못하니 성적이 안 나오는 것은 당연한 결과이다. 이렇게 적성에 부합되지 않는 학생은 선행을 최소화해서 학습범위를 좁혀주어야 하는데 반대로 대응한 것이다. 여기서 우리는 제일 중요한 것은 우리 학생이 과연 과학고, 영재고에 갈 수 있는 적성을 갖고 있는지를 객관적으로 파악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적성에 적합한 과목은 얼마든지 선행을 하고 심화를 해도 학생이 따라갈 수 있다. 그러나 그 반대의 경우는 힘만 들고 소득은 없다. 그리고 KMO와 수학경시대회 문제가 학교내신에는 나오지를 않는다. 그러면 KMO같이 어렵고 수준 높은 문제를 많이 풀어봤으니 내신 따는 데는 문제가 없는가? 절대 그렇지 않다. 나의 머리는 나에게 맞지 않는 수준 높은 문제는 자동으로 삭제를 해왔다. 내가 고1이 되면 예전에 배웠던 고1과정은 하나도 생각나지 않고 다시 공부해야 한다.


둘째, 고등학교에 진학을 했는데 수학, 과학내신은 중요해서 처음부터 다시 공부한다. 이제 자존심의 영역이다.

그러나 공부를 열심히 하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은데 몸은 잘 따라주지 않는다. 예전에 한번 했던 것이기 때문에 기억은 나기 때문이다. 그래서 열심히 하고 싶은 생각은 잘 들지를 않고 예전에 한번 했던 것이 기억은 나니 대충대충 설렁설렁하려는 마음이 더 강하다. 그러다 보니 자연히 내신도 안 나온다.


셋째, 이제 내신이 힘들면 모의고사 성적은 잘 나와야 하는데 이것마저 재대로 안 나온다.

여기서 학생들이 멘붕이 일어난다. 소위 “BURN-OUT”이 되는 것이다. 모의고사에서 최소 2등급은 나올 줄 알았는데 그것도 쉽지 않다. 일반고 출신 학생에게는 학종으로 가려면 기본이 학교내신이다. 학교내신은 수학, 과학만 있는 것이 아니다. 국어, 영어도 있다. 4개 영역의 내신이 1차적으로 좋아야 한다. 그다음 전공에 연계된 과목의 성적이 중요하다. 그런데 이과계열 학생에게 가장 중요한 영역인 수학, 과학에서 내신이 안 나오니 이젠 학종은 포기한다. 그리고 수능에 매진하게 된다. 그런데 수능영역은 국어, 영어도 시험을 봐야한다. 과고, 영재고 입시준비 때문에 영어와 국어는 중학교 1학년 때부터 아예 던져놓았다. 그런데 이제 수능 때문에 이 2개 과목도 열심히 공부해야 한다.

그러면 우리 아이가 영재고나 과학고에 적합한 적성을 가지고 있는지는 어떻게 판별할 수 있는지 다음 회에서 자세히 알아보도록 한다.


목동 씨앤씨학원 특목입시전략연구소 김진호 소장  

문의 02-2643-2025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