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셀모 가발 천정일 대표 명장 선정, ‘봉사와 기부의 삶’

지역내일 2019-04-22


대구가발 업계에서 셀모 천정일 대표만큼 봉사와 기부를 많이 하는 사람도 드물다. 그는 26세때인 청년시절부터 이·미용 봉사를 시작해 왔다. 국제기능올림픽 한국위원회 이용분야 금메달리스트가 되면서 도와주신 분들께 사랑을 다시 되돌려드리고 싶다는 마음에 바쁜 시간을 쪼개 봉사활동과 기부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30여 년 전 가발 사업을 하기 이전부터 경북 구미의 아동보호시설에서 봉사를 시작해 요양원, 보육원, 청소년 교도소의 멘토 활동, 녹색환경봉사단 부단장, 대구상공회의소 내 대구기업발전협의회 이사를 하면서 봉사활동의 폭을 넓혀가고 있다.

또 지난 2016에는 형편이 어려워 학업에 지장을 겪는 청소년을 후원하기 위해 대구시 인재육성장학재단에 1천 만 원의 장학금을 쾌척했고, 자신의 모교에도 장학금을 기부하는 한편 무료급식소에도 400~500인분의 식사를 제공하며 급식봉사를 하는 등 나눔과 기부 활동에도 앞장서고 있다.

이용분야 국가 기능장인 그는 최근 국제기능대학교로부터 명장 증서를 수여 받았는데 첫 소감으로 “더욱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봉사하고 기부하며 살겠다”고 말했다. 천 대표는 “일을 함에 있어서도 최고의 제품을 만들고 최상의 서비스와 진심을 다하는 자세로 임해 ‘명장’이라는 이름에 걸 맞는 삶을 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러한 자세로 일해 온 천 대표는 ‘정직함’ 이라는 타이틀로 맞춤가발 추천을 받아 제작을 하는데 누가 봐도 가발인지 모를 정도로 착용감이 자연스럽고 편안한 명품을 만들기 위해 부단하게 노력하고 있다. 그리고 수년전부터 “당일 내 가발 티가 나거나 마음에 들지 않으면 환불해 드린다”는 철학을 실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셀모 천정일 대표는 “남성 여성들이 찾는 대구가발전문점에서 수제로 맞추는 제품은 고객의 신뢰가 무척 중요하다. 그리고 가발 제작 업체들이 많아지면서 고객의 눈높이가 높아졌고, 제품을 제작하는 입장에서는 그러한 꼼꼼한 고객의 요구를 만족시켜야 하기 때문에 책임감도 더 많이 뒤 따른다”고 말한다.

이어 그는 “다른 분야도 그렇지만 맞춤가발 분야는 계속해서 높아지는 고객의 눈높이를 충족할 수 있도록 전문성을 계속 업그레이드하는 것이 중요하다. 명장이라는 이름에 걸 맞는 완성도 높은 제품을 만들어내는데 더 연구하고 노력해야 한다”고 말한다.

수제 맞춤가발이 제작과정을 들여다보면, 상담에서부터 고객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보완하고 싶은 부분을 꼼꼼히 분석한 뒤, 고객의 탈모상태와 피부톤, 두상, 헤어라인 상태, 기존 모발의 굵기와 흰머리 양, 심지어 눈동자 색상까지 고려해 ‘단 하나만의 고객 맞춤가발’을 만들어 낸다. 인모를 100% 사용해 일일이 한 올 한 올 사람의 손으로 머리카락을 심어 만들기 때문에 착용감과 편의성을 최대한 고려하는 한편 특허 받은 기술이 반영되어 제작된다.

천 대표는 “제작한 가발을 착용한 뒤 기존 모발과 잘 어우러지도록 커트를 해서 자연스러움을 극대화한다.”며 “수제 맞춤가발은 착용감을 좌우하는 제작과정 못지않게 자연스러움을 결정하는 커트 과정이 무척 중요하다. 제작은 물론 커트에서도 높은 기술력을 가진 전문가를 찾아야 만족도가 높아진다. 제품 착용 이후 가발 티가 나지 않는 자연스러운 착용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월 1회 정도 커트 서비스를 받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최근 받은 명장 칭호를 부여 받은 천 대표는 금메달리스트와 기능장일 뿐만 아니라 국제기능올림픽 헤어디자인 중앙협의회 이사, 국제기능올림픽대회 한국위원회 및 벨기에 브뤼셀 CAT 세계 이·미용 선수권대회 심사위원 등을 거친 이 분야 전문가다. 때문에 천 대표의 섬세한 커트 기술은 기존 모발과 가발의 인모가 잘 어우러질 수 있도록 드라마틱하게 헤어스타일을 연출해낸다.

가발은 착용 후 사후관리가 중요하다. 매번 관리가 필요할 때마다 가발업체를 방문하는 것은 번거로울 뿐만 아니라 비용도 지출되기 때문에 천 대표는 가정에서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수제 맞춤가발은 샴푸는 물론 드라이 펌 등 원래 자신의 머리카락과 똑같이 관리하고 연출할 수 있는데, 이 방법을 몰라서 적지 않은 비용을 내고 따로 관리를 받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김성자 리포터 sakgane@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