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비 독자추천 ‘스즈란테이’]

깔끔한 정통 일본 가정식을 즐길 수 있어요

지역내일 2019-04-26


발산역에 위치한 ‘스즈란테이’는 정통 일본 가정식을 느낄 수 있는 일식 음식점이다. 데이트 커플도 많고 가족단위로 일본의 느낌과 맛을 느끼러 오는 사람도 많다. 일본의 유명한 미타니야 일식집의 원조 주인인 미타니 마사키 씨가 운영하는 정통 일본 가정식 전문점이라서 주방장과 스텝들이 거의 일본인으로 구성돼 있다. 재료나 그릇을 일본에서 공수 받아 사용해 더 일본스러운 깔끔한 느낌이 난다. 매장에 들어서면 장식장부터 천장까지 일본식 소품들로 꽉 차 있다. 이슬비 독자는 “깔끔하고 단정한 일본 느낌을 좋아하는데 과하지 않은 단정함이 있어 자주 찾아요. 음식 맛도 재료 고유의 맛을 느낄 수 있어요. 일본에 자주 방문 하는데 스즈란테이는 일본 현지 느낌이 나는 음식 맛이 마음에 들어요” 한다. 주문을 하면 함께 나오는 일식 계란찜인 자왕무시도 너무 부드러워 입안에 넣기만 해도 녹아버리는 느낌이다. 이슬비 독자는 특히 연어 덮밥을 좋아하는데 연어살만 나오는 게 아니라 밥 위에 연어 알까지 함께 나와 싱싱한 연어알이 입안에서 톡톡 씹히는 맛을 느낄 수 있다. 밥을 폭 싸고 있는 연어 살과 연어 알이 간간한 맛의 조화를 이루고 붉은 색감도 맛도 모두 좋아서 자주 먹는다. 도시락을 주문하면 정갈하고 다양한 반찬이 함께 나와 일본 특유의 깔끔한 반찬을  느껴 볼 수 있다. 이슬비 독자는 “어른들을 모시고 오면 도시락을 종류별로 주문해요. 일식 특유의 반찬을 하나씩 맛보면서 음미하면 일본 느낌을 제대로 느껴 볼 수 있어서 좋아 하시더라구요. 스즈란테이 특유의 깔끔함이 있어 일본 고유의 음식 맛을 느낄 수 있어요”라며 추천한다. 기본 도시락에 오징어, 연어, 광어사시미가 함께 나오고 연어구이, 표고버섯 등 채소절임이 나와 채소의 맛을 그대로 음미할 수 있다. 돈까스도 카레와 함께 찍어먹을 수 있어 고소한 카레 향까지 고기와 함께 느껴 볼 수 있다. 고기도 안심으로 두껍지 않아 식감도 좋고 부드럽다. 이슬비 독자는 임신해서 입덧이 있었을 때도 들러 일식 도시락을 먹고 나면 입안이 개운해지고 식욕이 돌아 기운이 났단다. 다양한 일본 술과 맥주, 튀김이나 회 등의 일품요리들이 많아 지인과 직장인들이 가볍게 한 잔하면서 담소를 나누기도 좋다.  


  메뉴 : 연어알덮밥고쟁 15,000원 도시락 15,000원
  위치 : 서울 강서구 마곡동 797-14 힐스테이트에코마곡 2층
  문의 : 02-3664-7004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