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고등학교 입학 후 ‘첫 번째’ 중간고사를 받아들이는 자세

지역내일 2019-05-15 (수정 2019-05-24 오후 4:41:50)

대부분 학교의 2019년 첫 번째 내신, 중간고사가 마무리 되었다.
시험이 끝난 해방감으로 PC방을 가거나 한창 흥행하는 히어로들을 보러 영화관으로 향하는 것도 좋다. 하지만 묻어 두었던 아픔을 다시 꺼내는 것 같아 미안함에도 고등학교 진학 후 치른 첫 번째 시험을 제대로 매듭을 짓는 자세가 필요해 이 글을 쓴다.
2020학년도 대입의 수시 비중은 77.3%로 역대 최고라는 등 내신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수많은 정보들이 나를 위축되게 하고, 매 시험에 대한 부담과 걱정은 늘어날 수밖에 없다. 그러나 하나만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 입시는 장기 레이스 이고 `멘탈게임`이다.
단 한 번의 시험에 의해 계획했던 것들이 흔들리기 쉬운 5월, 어떠한 자세로 이 게임에 임해야 할까? 단단한 ‘멘탈’을 장착하고 이 게임의 주도권을 갖도록 하는 그 마음가짐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


1학년, 과연 시작이 반인가?

걱정 반, 설렘 반으로 입학 후 치른 첫 번째 시험을 통해 가장 먼저 느꼈을 부분은 “중학교 때와는 다르다.”는 것이다. 교과에서 다루는 내용의 깊이와 출제범위 자체에서 차이가 나다보니 시간관리 및 공부법에 혼란이 왔을 수 있다. 또 공부시간은 분명 늘어났는데 석차도 같이 늘어나버린 상황에 소위 말하는 ‘멘탈이 붕괴’ 됐을지도 모른다. 이처럼 변화된 환경에 적응하다 헐레벌떡 치룬 이번 중간고사, “이번엔 실수야”식의 무책임함이나 “난 안되나 봐.”식의 자조 보다는 합리적으로 상황을 판단하고 결과를 받아들여 다음을 준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사실 첫 번째 중간고사의 결과에 초연하기란 어렵지만, 시작은 시작일 뿐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 고등학교 성적이 들어가는 대입 전형을 보면 고-, 고-, 고 1학기-를 반영하는 학교도 있다. 성적이 상승곡선을 그리는 것이 가장 중요한 것임을 잊지 않고 고작 시험 하나에 일희일비 하지 말고 뚝심 있게 노력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입시는 생각지도 못한 변수가 수두룩한 장기 레이스다. 그러다보니 실력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완주할 수 있는‘체력’과‘멘탈’이다. 


고1 기말, 고2, 고3까지 성적의 상승곡선이 중요해

운 좋게 찍은 문제가 맞아 부적절한(?) 점수에 마냥 기뻐하기만 한 학생은 기말고사부터 등급이 떨어져도 전혀 이상한 상황이 아니고 반대로 첫 시험의 긴장 때문에 실력 발휘를 하지 못한 학생의 경우 절치부심(切齒腐心)한다면 기말고사 때 향상된 점수를 받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첫 중간고사의 의의는 처음 만난 학교 선생님의 출제 스타일을 파악할 수 있었고 이를 토대로 공부 방향을 설정할 수 있는 기회다. 미흡했던 부분은 철저히 보완하여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고 누군가와의 비교보다는 학기가 지날수록 향상되는 본인의 성적 변화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옳다.
수학 과목의 경우, 고1 시험은 절대적으로 ‘시간 안배’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심도 깊은 내용을 능숙하게 다루기보다는 주어진 시간 내에 해결할 수 있는지를 시간안배 능력을 요구 때문에 학기 중에는 선행학습은 멈추고 학교 내신시험에 ‘All-in’ 하는 결단력도 필요하다. 2015개정 교육과정으로 넘어오면서 고2, 고3 때 배우는 수학 과목들의 사라진 개념들이 적잖다. 즉, 무게감이 비교적 줄어들었기 때문에 학기 중에는 내신에 무게중심을 두자.


이제부터가 진짜 레이스이다

진부하지만 내신을 떠나 공부의 기본은 예측하지 않는 것이다. 단원간의 경중을 따지는 것은 지양하자. 어느 부분에서든 나올 수 있다는 마인드를 장착하고 학생 스스로가 부족한 부분을 줄여나가는 것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옳다. 결국 내신 시험은 학교 선생님이 출제하는 것이다. 따라서 수업시간에 선생님으로부터 제공 받은 유인물, 유독 강조하신 부분이 있다면 꼼꼼하게 챙기고 그 부분을 반영하여 준비해야 한다. 대부분의 학생들이 중학교 때까지는 뚜렷한 진학 욕심보다는 막연하고 수동적인 학습을 했을 확률이 높다. 하지만 지금부터는 하루가 지날수록 대학교, 전공 선택의 기로에 가까워지는 것이기 때문에 학생 본인이 어떤 과목에 흥미를 느끼며 나아가서는 이 과목에 해당하는 학과는 어디고 그 학과에서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는 다른 과목을 파악하여 목표를 구체화한다면 학습의 능동성과 추진력은 몇 배 이상 올라갈 것이다. 축구로 치면 아직 전반전의 반도 지나지 않았다.
마음먹기에 따라 남은 시간, 충분히 역전할 수 있다.


차호진 수학팀장
PGA 오목관 학원

문의 02-2644-1657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