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포크뮤직 소사이어티-‘한국틴휘슬협회’]

“매력 넘치는 아이리시 음악에 빠져보세요~”

지역내일 2019-05-15

아일랜드의 민속악기인 틴휘슬(Tin Whistle)은 일명 ‘바람의 소리’라 하여 특유의 청아한 음색과 아름다운 선율로 감성을 적신다. 당산동에 위치한 월드포크뮤직 소사이어티 ‘한국틴휘슬협회’는 틴휘슬 공연 및 세미나, 워크숍, 아카데미 강좌 등을 통해 틴휘슬의 대중화에 힘쓰고 있다. 이곳 협회를 방문해 틴휘슬의 매력에 푹 빠진 회원들을 만나보고, 틴휘슬의 역사와 아이리시 전통음악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낯선 악기가 들려주는 익숙한 선율  

영화 타이타닉에서 셀린 디온이 부른 주제곡 ‘My heart will go on’의 전주와 간주에서 들리던 매혹적인 음색의 피리연주를 기억하는지. 전 세계인의 마음에 깊은 울림을 선사한 이 소리의 주인공은 바로 틴휘슬(Tin Whistle)이다. 틴휘슬은 리코더와 비슷한 모양과 발음 원리를 가진 아일랜드의 전통 민속악기로, 처음 유행한 시기는 16세기 후반이며, 나무로 만들어졌다가 산업혁명시절 로버트 클라크(Robert Clarke)가 양철로 공장에서 대량 생산하면서부터 틴휘슬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고 한다. 영화 타이타닉을 비롯해 한국드라마 이산, 대장금, 상도, 궁, 제중원 등에 실린 삽입곡 역시 틴휘슬로 연주한 것이라고. 아일랜드의 민속악기가 우리 사극에도 어울린다는 사실이 흥미롭다. 월드포크뮤직 소사이어티 한국틴휘슬협회의 박해성 회장은 “아일랜드 사람들은 오랫동안 영국의 지배를 받고, 같은 민족끼리 전쟁을 겪어서인지 우리와 닮은 부분이 상당히 많다”며 “틴휘슬은 흥(興)과 한(恨)의 감정을 동시에 표현할 수 있는 독특한 음색으로 한국인의 정서와 잘 맞다”고 설명했다. 또한 “각 나라의 민속음악을 연구하다보니 민족마다 음악은 조금씩 달라도 감성적으로 통하는 점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먼 섬나라 아일랜드와 가까워지다

한국틴휘슬협회는 본부에서 정기적으로 ‘틴휘슬코리아 오픈세션-세션나잇’을 개최해 함께 연주하는 즐거움을 누리고 있다. 지난해에는 문래동에서 ‘아이리시 워크숍& 미니콘서트’를 열어 주민들과 아일랜드 음악으로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오는 6월에도 워크숍을 개최해 주민들에게 틴휘슬의 역사와 연주법을 가르치고, 시범공연도 준비할 예정이다. 공연팀인 ‘틴코’는 전국 각지에서 열리는 음악축제나 공연에 참가해 아이리시 음악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 9월 한국틴휘슬협회가 당산공원에서 개최한 ‘아이리시 카니발 인 서울’에서는 워크숍을 비롯해 유명 틴휘슬 연주자의 공연과 주니어 공연, 플루트 앙상블, 백파이프 연주, 아이리시 댄스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지역주민이나 지나가는 시민들은 발길을 멈추고 국내최초로 열린 색다른 음악축제에 귀를 기울였으며, 소식을 들은 주한 아일랜드 대사도 참석해 끝까지 자리를 지켰다고 한다. 윤정언 부회장은 “다양한 행사를 통해 아이리시 음악과 문화를 조금씩 알리고 있다”며 “아직은 낯설겠지만, TV나 라디오에서 자주 흘러나오는 곡이 틴휘슬 연주라는 것을 알게 된다면, 우리에게 자연스레 스며든 아이리시 음악이 좀 더 가깝게 느껴질 것”이라고 말했다. 


틴휘슬 전문지도자 양성에도 힘 기울여

한국틴휘슬협회는 일반과정과 연구과정, 개인레슨 수업으로 진행되는 아이리시 뮤직 아카데미 수강생을 상시모집하며, 강좌개최와 음악캠프, 봉사, 세미나, 워크숍, 매거진 발행 등 다양한 행사를 기획하고 폭넓게 활동하고 있다. 아일랜드 월드포크뮤직 소사이어티 한국 틴휘슬협회에서 시행하는 틴휘슬 전문지도자 자격증 시험은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인증의 국내 유일 공인민간 자격증으로 최고지도자 과정과 1급, 2급 지도자 과정 세미나 및 자격증 검정을 통해 전문 지도자를 배출한다. 이들 지도자는 초등학교 창체수업이나 청소년수련관, 아동복지시설, 악기동호회 등의 모임에서 틴휘슬을 가르치고 있다.  
박해성 회장은 “틴휘슬은 포크음악이나 재즈, 록, 클래식, 영화음악 등 민속음악은 물론, 다양한 장르를 다양한 악기와 함께 연주함으로써 민속악기의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며 “연주법이 쉬워 어린아이부터 어르신까지 누구나 쉽게 배울 수 있다는 것이 틴휘슬의 장점이니 망설이지 말고 문을 두드려보시라”고 전했다.


틴휘슬 워크숍: 6월 22일(토)/ 문래동 카페수다
수강문의: 02-3487-2437/ 010-6237-2462
협회위치: 영등포구 당산로 29길 7, 202호


박해성 회장
플루티스트 제임스 골웨이가 앙코르 연주로 품에서 꺼내 불었던 피리가 바로 틴휘슬이었어요. 제 심금을 울린 틴휘슬과 우리네 정서와 닮은 아이리시 음악을 많은 사람들과 함께 즐기고 싶습니다.


홍석의 사무국장
IT업체에서 30년간 개발자로 일하는 사람입니다. 틴휘슬 소리에 매력을 느껴 협회에 들어왔고, 지금은 아일랜드 전통 타악기인 바우런도 배우고 있지요. 다양한 연주법을 알아가는 것이 재미있습니다.  


윤정언 부회장
플루트 교사로 활동하던 중, 틴휘슬을 만났습니다. 요즘은 많은 분들이 악기 하나정도는 연주하고 싶어 하는데요. 틴휘슬이야말로 언제어디서든 쉽게 연주할 수 있는 생활악기로 손색이 없습니다. 


주자영 회원
오카리나 강사로, 다른 악기도 알고 싶어 틴휘슬을 배우기 시작했습니다. 틴휘슬 연주를 들은 주위사람들 역시 관심을 보이더군요. 애잔하고, 때로는 경쾌한 아일랜드 음악에 갈수록 빠져들고 있어요. 


윤미경 회원
플루티스트이자 틴휘슬 지도자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틴휘슬은 음악 자체를 즐기기 때문에 부담이 없고, 설렘은 더욱 크지요. 틴휘슬을 배우면서 행복해하시는 주부님들을 보며 큰 보람을 느낀답니다. 



정선숙 리포터 choung2000@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