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마마을 황효남 독자추천 맛집 / 정발산동 일본라멘 전문점 ‘계단라멘’]

정성으로 끓인 라멘 한 그릇, 세상 든든한 한 끼

지역내일 2019-05-24


 암센터를 지나 마두도서관 건너편 주택가에 들어서면 바쁜 걸음을 늦추고 눈길을 멈추게 하는 간판이 있다. 출출한 허기를 달래려 모여든 사람들이 기대감에 줄을 길게 늘어선 곳, ‘계단라멘’이 오늘 소개할 맛집이다.
 올해 오픈한 ‘계단라멘’은 풋풋한 청년들이 홀과 주방을 바삐 오가며 손님을 응대하지만, 청년의 손맛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진한 육수 맛으로 진검 승부하는 곳이다. 계단라멘의 육수는 돼지사골과 닭을 14시간 이상 진하게 직접 끓여 만든다. 육수는 뽀얀 색과 진한 풍미로 입맛을 자극한다. 기본육수와 진한육수를 선택하도록 했는데, 일본라멘 초보자도 사골국물 같은 라멘육수를 무리 없이 먹을 수 있다.
 이곳의 대표메뉴는 계단라멘과 모츠라멘이다. 이중 모츠라멘은 이곳을 맛집 대열에 오르게 한 일등공신. 계단라멘에 막창이 추가된 모츠라멘은 바삭하게 튀긴 푸짐한 막창이 토핑으로 올라간다. 국물에 적셔 면과 함께 막창 한 점을 입에 넣으면 쫄깃한 식감과 진한 육즙이 잘 어우러진다. 막창이 라멘과 뜻밖의 궁합을 이룬다. 얼큰한 맛을 원한다면 이곳의 특제양념, 매운소스를 넣으면 된다. 매운소스를 한 스푼만 넣으면 매콤한 해장라멘으로 변신. 여기에 공깃밥을 말아먹으면 세상 든든한 한 끼가 된다. 공깃밥 사이즈의 미니덮밥도 라멘과 함께 시키는 인기 사이드 메뉴다. 불맛 나는 차슈와 갈릭 후레이크를 얹은 차슈덮밥과 다진고기와 계란지단이 들어간 다마고밥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라멘과 라멘육수를 적신 덮밥을 번갈아 먹다 보면 순식간에 그릇은 바닥을 내보인다.
 시즌메뉴로 출시된 유자비빔라멘도 꼭 추천하는 메뉴다. 상큼한 유자소스 베이스에 향긋한 참나물이 올라간 새로운 느낌의 비빔라멘이다. 유자소스의 상큼함이 면발과 조화를 이루고, 참나물과 숙주가 아삭함을 더해 성큼 다가온 싱그러운 여름을 느끼게 한다. 이것 또한 매콤함을 더하고 싶으면 매운양념을 넣어 비비면 된다.
 차슈, 면, 계란은 모두 추가 주문 가능하고, 생맥주도 함께 판매한다. 특히, 이곳의 얼그레이 밀크티는 직접 만들어 감각적인 용기에 담아준다. 진한 육수라멘에 더없이 훌륭한 디저트다. 


위치 일산동구 율천로 7번길 10
영업시간 오전 11시~ 오후 9시 (쉬는 시간 오후3시~ 5시)
         화요일 휴무
문의 070-8865-1510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