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여성인력개발센터를 가다

안산 중장년 여성 취업박람회 ‘좋은 일(job)생기는 날’ 이모저모

취업을 원한다면 ‘여성인력개발센터’를 통(通)하라

한윤희 리포터 2019-06-12

지난 4일 ‘안산여성인력개발센터’가 남녀고용 평등주간을 맞이해 지역 내 중장년 여성들을 위한 취업박람회를 열었다. 이번 박람회는 ‘좋은 일(job)생기는 날’이란 슬로건 아래 20개 기업이 현장에서 면접을 진행했고 200여명 여성들이 취업할 수 있는 구직의 장이었다. 면접과 직업체험 행사에 참여한 인원은 약 550여명. 규모가 컸던 만큼 구직에 참여한 인원들도 많았다. 오후1시 반부터 상록수체육관에서 진행된 취업박람회 현장 소식을 전한다.



1:1 취업컨설팅과 구직 지원이 한자리에
체육관 가장자리에는 20개의 기업 면접 부스가 마련됐고 그 옆으로는?디딤돌 플리마켓 우수 창업자들의?직업 체험부스도 10개가 함께 꾸며졌다. 직업체험부스는 아로마테라피스트, 프리져브드공예가, 3D프린팅입체디자이너, 드론전문가 등 다양했다. 체육관 안 모든 부스에는 사람들로 인산인해. 참여하는 연령대 역시 40대부터 60대 후반까지 직업을 갖고자 하는 많은 여성들로 꽉찼다. 노무상담 부스와 구직상담부스도 눈에 띄었다. 구직상담 창구에서는 여성인력개발센터 담당 취업상담사들이 개인에 맞는 맞춤 구직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었고 도움을 받고자 하는 여성들의 문의가 이어졌다. 구직 상담을 마친 한 여성은 이런 말을 했다. “사실 경력이 단절 된지가 15년이 넘었다. 구직이라는 것 자체가 막막했는데 지역 내에서 취업 박람회가 열린다는 것만으로도 반갑고 구직 상담까지 받을 수 있다니 더 좋다. 너무 오랜만이라 혹시 취직을 못해도 오늘을 계기로 구직에 적극적으로 움직여 보려 한다.”

이력서 사진부터 현장 면접까지 일사천리로 진행
체육관 중앙 테이블에는 이력서를 쓰고 있는 사람들이 많이 보였다. 한 켠에서는 이력서 사진을 찍느라 분주했다. 삼삼오오 모여서 이력서를 쓰고 있는 사람들에게 다가갔다. ?그들 중 정혜숙 씨와의 인터뷰다. “나이가 60을 바라보다보니까 솔직히 좋은 성과가 있을까 반신반의 한다. 하지만 최선을 다해서 면접을 보겠다. 센터에 도움 받아서 최대한 나에게 맞을 것 같은 곳을 찾아 이력서를 쓰고 있다. 취업까지 이어지면 더 바랄게 없겠다.” 그런가하면 올해 나이 46세라는 김진희 씨는 들뜬 목소리로 인터뷰에 응했다. 진희 씨는 “20년 만에 주부라는 틀을 깨고 구직 서류를 썼다. 그래서 인지 이 자체만으로도 마음이 설렌다. 모바일로 구인 사이트를 보다가 우연히 오늘 취업박람회가 있다는 걸 알고 한달음에 달려왔다. 방금 면접도 마쳤는데 내 앞에서 같이 면접을 본 사람과 좋은 인연이 될 것 같아서 서로 전화번호도 나눠가졌다. 직장도 얻고 친구도 얻는다면 일석이조로 새로운 삶의 활력이 될 것 같아서 기대감이 든다”웃었다.



새 일자리 찾기 프로그램을 통해 나에게 맞는 일자리를
여성인력개발센터는 고잔동 산업은행 3층에 위치한 여성들을 위한 취업지원기관이다. 매년 2회 꾸준히 취업박람회를 열고 있다. 센터는 취업에 관심 있는 누구에게나 열려 있는 곳. 본인의 진로가 확실한 사람은 바로 직업으로 그렇지 않고 진로 탐색을 원한다면 직업을 배울 수 있는 직업훈련장으로 연계까지 해준다. 센터 곽미라 직업상담사는 말한다. “취업박람회를 여는 가장 큰 이유는 노동시장에서 취약 계층인 여성들이 보다 쉽게 취업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려데 있다. 기업들도 센터를 통해 구인한 여성들에 대한 신뢰도가 높아지고 있는 분위기다. 사실 경력이 단절된 여성들은 공단이 많은 안산의 특성상 직접 찾아가 취업을 하는데 어려움이 있다. 여성들을 위한 센터인 만큼 여성들의 이용이 많길 바란다.”

센터에서는 ‘새일찾기 집단상담 프로그램’과 다양한 ‘직업훈련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직업전문상담사가 상주하고 있으니 여성이라면 기꺼이 찾아가 볼 일이다.
센터 문의031-439-2060

한윤희 리포터 hjyu678@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