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잘재잘 학교소식-안산 양지초 6학년7반을 가다

“학교폭력 없는 교실 만들기 우리도 동참했어요”

한윤희 리포터 2019-07-18

다양한 창의활동으로 꽉 찬 1학기를 보내다
곧 여름방학이 시작된다. 이는 어느덧 학생들의 1학기가 끝난다는 알림. 이만 때가 되면 자녀가 1학기를 얼마나 잘 보냈는지 학부모들은 한편 궁금해진다. 그런 와중에 안산 양지초등학교 6학년 7반이 풍문으로 좋은 소식을 전해 왔다. 아이들이 바람결에 전한 소식은 무엇일까? 단체 인기 ‘유튜버’로의 등극과 유기농 ‘농사장인‘이 되었다는 소식. 그 소문의 자세한 이야기를 듣기위해서 방학 전 교실을 찾아가 이우영 담임교사와 학생들을 만났다. 다소 소소하고 다소 시시할 것 같지만 아주 순수하고 너무 행복해보여서 전혀 그렇지 않은 그들만의 이야기다.



함께 동영상을 만들면서 나눈 ‘우정 그리고 추억’
교실 문을 열기 전 문 앞에 붙어있는 ‘오리온 정’이라고 쓰인 커다란 하트가 눈에 들왔다. 이것은 PPL이 아니다. 7반 학생과 교사가 받은 훈장 같은 스티커. EBS와 월드비전이 주관하는 ‘교실에서 찾은 희망’ 학교폭력예방캠페인에 동영상을 공모했고 우수학급으로 선정되면서 받은 상장이었다. 교탁 옆에는 부상으로 받은 대형 스낵 박스가 개봉도 하지 않은 채 놓여 있었다. 인터뷰에 앞서 단체 사진 몇 컷. 카메라 앞에서도 너나할 것 없이 행복해보였다. 동영상을 계획한 이우영 교사의 말을 먼저 들었다. 이 교사는 말했다. “1학기동안 아이들과 특별한 창의활동을 하고 싶었다. 그중 첫 번째가 학교폭력예방 캠페인에 참여해 플래시몹 동영상을 만드는 일이었다. 3월 초 서로 서먹서먹할 때 시작해서 틈틈이 연습했다. 덕분에 아이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친해졌고 6월 공모에서 좋은 결과를 얻으면서 덤으로 좋은 추억도 만들었다.”



학생들에게 소감을 묻자 너무 많은 대답들이 동시에 쏟아졌다. 학생들의 공통된 말말말은 이랬다. “같이 춤추는 것 자체가 너무 신나고 재밌었어요. 처음엔 왜 만드는지 몰랐는데 동영상을 만들면서 학교폭력 캠페인이란 걸 알고 보람을 느꼈어요. 과자가 100봉지나 와서 너무 좋아요(단체 웃음).”
과연 고이고이 자랑처럼 모셔 둔 과자를 아까워서 먹을 수나 있을까.



에코팜 활동으로 조별 머니를 벌어 ‘같이 쓰기’
6학년7반이 진행한 또 다른 창의 활동은 에코팜 활동이었다. 물론 이 활동은 여느 학교에서도 종종 하는 활동이다. 하지만 7반은 여기에 ‘조별머니 모으기’란 미션을 더했다. 수확하고 일한 만큼 그것을 ‘조별머니’로 보상받은 것. 이 머니는 일정 금액이 모아지면 치킨이나 물품을 사는데 쓸 수 있었고 그래서 아이들은 조별 머니를 모아 치킨을 사 먹으려고 더욱 에코팜 활동에 열 일했다는 후문이다. 이우영 교사는 이런 말을 했다. “처음에 콩 벌레만 봐도 소리 지르던 아이들이 어느덧 콩 벌레를 손바닥위에 올려놓을 수 있을 만큼 변했다. 이런 신체 활동으로 아이들 마음이 성장한다고 생각하고 친구들과 놀기 위해 학원을 가야한다고 말하는 아이들에게 학교 안에서 놀 권리를 보장해주고 싶었다.”
7반의 텃밭에는 감자, 상추, 오이, 수박, 서리태콩, 깻잎, 고구마, 옥수수 등 어지간한 농작물은 다 있었다. 자신들이 키운 상추를 뜯어 본인들 식탁에 올리기도 했단다. 그래서 이 아이들은 만들어진 유기농 농사꾼이다. 6학년7반은 이렇게 1학기를 보냈다. 애써 만든 캠페인 동영상이 조회수가 올라가고 직접 키운 농작물을 먹으면서 아이들은 무엇을 배웠을까. 성취감, 나눔, 그리고 공동체의식 아니었을까. 그래서 7반의 이야기는 사소하지 않다. 그럼 됐지 싶다.

한윤희 리포터 hjyu678@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