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숙 독자추천 ‘전복하다’]

“건강하고 행복한 맛, 전복 드세요~~”

지역내일 2019-08-08


전복을 주재료로 음식을 만드는 ‘전복하다’는 전복요리 전문점이다. 상호인 ‘전복하다’는 여러 가지 뜻을 가지고 지었단다. ‘전복을 요리하다’라는 의미, ‘행복을 온전히 누리다’라는 의미, 마지막으로 손님들에게 품질이나 가성비, 맛을 통해 행복을 온전히 누리게 하자는 의미로 지었단다. 김인숙 독자는 “전복을 먹으면 힘이 나는 느낌이 들어요. 전복의 변화무쌍하고 다양한 맛을 한 자리에서 느껴 볼 수 있는 전복 코스 요리를 주로 먹어요” 한다. 구성은 전복죽이나 미역국, 전복 회, 전복 물회, 전복버터볶음, 전복 매운찜, 후식이 나온다. 메뉴판에는 전복요리에 따라 전복 마리수와 전복 내장여부가 전복 그림과 함께 표시돼 재미있다. 코스에 나온 모든 메뉴들은 단품으로도 먹을 수 있다. 점심시간에는 오늘의 메뉴를 주인장이 임의대로 정해두고 1,000원씩 할인을 해줘 근처 직장인이나 인근 주민들에게 인기다. 저녁에는 전복요리를 앞에 두고 술잔을 기울이는 사람들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전복하다의 식사메뉴는 전복과 각종 해산물을 기본으로 한 육수가 시원한 전복 뚝배기, 특수양념장을 넣어 새콤달콤한 맛을 낸 살얼음 육수 가득한 전복 물회, 전복과 해초가 들어가 비벼 먹는 전복 해초비빔밥은 모두 건강을 부르는 메뉴들이다. 주문을 하면 정갈한 반찬이 6가지 나온다. 열무김치, 무생채, 나물, 고추된장무침, 오이무침, 꽈리 고추찜 등 집에서 먹는 반찬이지만 전복 요리와 함께 잘 어울린다. 전복 물회는 오이와 배를 채 썰어 씹을 때마다 아삭아삭한 맛을 더했다. 어린잎 채소와 붉은 색 해초의 색 조합은 보기만 해도 바다를 옮겨 놓은 것처럼 시원하다. 전복을 보기 좋게 썰어 올려둬 골고루 비벼서 먹으면 살짝 살얼음이 된 물회 육수와 어울려 입안이 얼얼하다. 물회 간은 매콤 달콤해 먹기 알맞고 밑에 숨어 있던 미역 국수는 쫄깃하다. 김인숙 독자는 “기운이 없을 때는 전복죽을 챙겨먹어요. 전복죽은 전복을 따로 접시에 썰어 어린잎 채소와 함께 주기 때문에 그냥 전복만 먹어도 되고 죽에 함께 넣어서 섞어 먹어도 돼서 더 좋아요” 한다. 대부분의 메뉴들이 포장도 가능하다.


  메뉴 : 전복코스요리(1인) 35,000원 전복물회 9,000원
  위치 : 서울 양천구 목동로 9길 10
  영업시간 : 오전 11시~오후 9시(마지막 주문)
  문의 : 02-2065-1888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