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치 아이원안경원’이 알려주는 노안과 안경 이야기

벌써, 노안이? 누진다초점렌즈 이렇게 선택하세요~
40~50대부터 노년층에 이르는 노안 고민 … 다초점렌즈로 시야 확보와 편리함 배가돼

피옥희 리포터 2019-08-22

나이가 들어가면서 노안이 오는 것은 자연스러운 삶의 이치다. 노안을 피할 순 없지만 노안에 현명하게 대처하고, 한층 삶의 질을 높일 방법이 있다. 대치 아이원안경원이 알려주는 노안과 안경 이야기로, 누진다초점렌즈에 대한 궁금증을 하나하나 짚어봤다.



인정하기 싫어도, 노안은 찾아온다!
이런 증상이면 노안 의심해봐야

노안(老眼)은 한자 뜻 그대로 늙을 노(老), 눈 안(眼)을 써서 ‘늙어서 시력이 나빠진 눈’을 말한다. 나이가 들면서 수정체가 딱딱해지고 탄력이 떨어져, 이로 인해 조절력이 감소하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눈으로 보는 대상에 초점을 맞추기 어려워 노안에 맞는 안경이나 콘택트렌즈 등으로 시력을 교정해야 일상생활에 불편함이 없다.
대치 아이원안경원 김준호 원장은 “주로 40~50대부터 노안이 시작되며, 두드러진 증상은 가까이 있는 물체를 잘 보지 못해 물체가 흐릿하게 보인다. 특히 빛이 잘 들지 않는 곳에서 책이나 신문과 같은 종이 인쇄 글씨를 보기 어렵다. 또한 눈이 뻑뻑하고 건조한 느낌이 있으며, 눈의 피로감도 심해질 수 있다”라고 설명한다.
그래서 노안이 오면 물체에 초점을 맞추기 위해 평소 안경을 쓰던 사람은 안경을 벗고 들여다보거나 사물을 멀찌감치 떨어뜨려서 보는 것이다.

60대 이상은 돋보기로 해결?
책 볼 때와 TV 볼 때 시야 확보 달라 

앞에서 노안이 시작되는 40~50대 이야기를 했다면, 60대 이후 노년층에서 나타나는 노안은 삶의 질과도 연관될 수 있다. 60대 이후의 노안, 젊은 층의 눈과 어떻게 다를까?
김준호 원장은 “젊은 사람들의 눈은 원근조절로 약 5cm 거리의 물체도 선명하게 볼 수 있다. 반면, 60대 정도가 되면 1~2m 안에 있는 물체를 가까이에서 보기 어려워진다. 그로 인해 일상생활의 불편함이 따른다”고 설명한다.  
가령 책이나 신문, 스마트폰을 읽을 때 돋보기를 이용한다고 하면, TV를 볼 때나 혹은 운전할 때 멀리 있는 표지판을 봐야 하기 때문에 다른 안경이 필요하다. 가까운 것과 먼 것을 동시에 보기 어렵다 보니, 돋보기와 시력교정용 안경까지 챙겨서 다녀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는 것이다.  



노안의 불편함 대신 편리함 주는
누진다초점렌즈에 대한 궁금증 

이런 불편을 막을 수 있고 노안이 와도 편리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안경이 ‘누진다초점렌즈’다. 다(多) 초점으로 가까운 곳부터 먼 곳까지 시야를 확보해 모두 선명하게 볼 수 있는 렌즈를 말한다. 안경 하나로 어떤 거리도 볼 수 있고 일반 안경과 외관상의 차이가 없다는 장점이 있지만, 누진다초점렌즈를 쓰면 어지러움을 호소하는 경우도 있다.
이에 김준호 원장은 “정밀 검안이 가능한 안경원에서 정확한 시력검사를 위해 검안을 받는 것이 먼저다. 그 다음 동공간거리(PD)나 하부림에서 동공 초점까지의 거리(OH), 경사각, 안면각, 정점간 거리, 독서 거리 등 개개인의 시습관을 고려한 측정으로 개인에게 맞는 누진다초점렌즈를 고르는 것이 우선이다. 특히 누진다초점렌즈라도 렌즈 등급에 따라 시야 확보가 좁은 것부터 넓은 것까지 단계에 따라 차이가 난다. 아무래도 시야 확보가 좁은 렌즈일수록 어지럽고 울렁임이 느껴질 수 있으므로, 여러 가지를 고려해 현명하게 선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대치 아이원안경원은 다가오는 추석을 맞아 ‘노안을 극복하는 효(孝)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부모님과 함께 방문해 누진다초점렌즈를 맞추거나 누진다초점렌즈를 맞추려는 어르신이 방문하면 ‘추석맞이 효 혜택’을 제공한다.  
문의 02-3288-1001

피옥희 리포터 piokhee@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