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정영어학원

아이들이 속마음 이야기 하는 특별한 학습 장소


박혜준 리포터 2019-11-14

대치동에는 수많은 영어학원이 있지만, 만족할 만큼 성적이 올랐다는 학생은 학원 수에 비해 많지 않다. 아무리 좋은 강사, 학원이어도 학생 스스로 공부하려는 동기부여 없이는 한계가 있다. JY정영어학원은 ‘강사, 학원 중심이 아닌, 학생 중심의 교육’을 지향하는 곳이다. 일대일 상담으로 학생들과 소통하고 학습성과를 더욱 높이는 JY정영어학원을 소개한다.



매월 상담 통해 동기부여·학습효과↑
대치역 1번 출구 바로 앞에 있는 JY정영어학원은 초등 고학년 학생과 중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내신, 입시 전문 영어학원이다. 백시영 원장과 남기정 원장 두 원장이 각각 리딩과 문법파트를 맡아 모든 수업을 진행한다. 백시영 원장은 코넬대학교(Cornell Univ.), 하버드대학교(Harvard Univ.)에서 학·석사 취득, 코넬대 입학면접관 경력의 해외파 엘리트이고, 남기정 원장은 중앙대학교에서 영어영문학을 전공, AFN(주한미국 방송국) 뉴스제작과에서 영문기사를 담당한 경력도 가진 국내파 엘리트다.
두 원장이 다 재원생 모두를 가르치기 때문에 학생 한 명 한 명을 잘 알고 학습적 특징과 성향을 잘 파악할 수 있다. 또한 매월 학생상담을 진행하면서 학생들과 소통하는 것이 JY정영어학원의 강점이다.
백 원장은 “상담 시간을 따로 내서 학생과 약속을 잡습니다. 그 시간은 둘만의 시간이므로 얘기를 들으면서 선생님과 학생의 이해가 높아집니다. 아이들은 속마음을 털어놓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편해집니다. 또 공부가 힘든 이유를 들어주고, 이해 안 되는 부분이 있는지 챙기고, 이렇게 상담을 하고 나면 아이들도 소통이 된다고 느끼니까 태도도 좋아집니다”라고 말했다.
백 원장은 “강사가 수업만 하는 학원이 아닌, 잘 가르치면서 교감도 되는 학원이 되려고 노력합니다. 공부하는 데 있어 아이들 의견을 듣고 소통이 되느냐가 중요하다는 걸 많이 느꼈기 때문입니다. 학생 의견을 받아들인다는 점이 곧 학생중심이고, 이렇게 하면 아이들이 정말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알게 되고 학습의욕도 높아집니다”라고 말했다.



학원과 과외 장점 결합한 시스템
영어를 재미있게 공부해오던 아이들이 초등 고학년이 되면서 문법, 해석, 시험 이렇게 특성화된 형식으로 영어를 배우게 되고 흥미가 떨어져 영어를 싫어하는 경우가 많이 생긴다. 남 원장은 “아이들은 모두 다 영어시험을 잘 보고 싶어합니다. 하지만 중고등학교 영어시험은 영어 기본 실력을 가지고 보는 것이 아니라 그것을 기본으로 해서 따로 공부해야 하는 것입니다. 즉 언어적인 감각을 꾸준히 기르면서 논리적인 문제풀이 능력을 배양해야 합니다”라고 설명했다.
어학적인 영어, 문제풀이 식 영어, 문법 등 영어 한 분야에 특화된 학원들이 많지만 이 모든 것을 잘 하는 곳은 드물 수 밖에 없다는 것이 남 원장의 설명이다.
JY정영어학원은 전 레벨 수업에 리딩 담당 선생님과 문법 담당 선생님이 있는 co-teaching system으로 운영된다. 전문적인 학습 연구를 통하여 영어 기초와 시험 잘 보는 방법 모두를 균형 있게 학습하게 된다. 남 원장은 “학생들에 정말로 필요한 system만 유지하고 그렇지 않은 요소는 과감히 제거합니다”라고 말한다. 매일 수업 후 학생 개개인에 대한 과제 여부, 수업태도, 및 형성 평가에 대한 문자를 선생님들이 직접 학부모님들에게 보내는 것이 이런 실질적인 체계의 일부이다.
학생들과의 소통은 수업 과정을 통해서도 이루어진다. JY정영어학원 학생들은 매 수업시간마다 글을 쓰게 된다. 이런 글들은 리딩선생님에 의해 첨삭되고 학생들은 자신의 글에 대한 feedback을 얻은 뒤 다시 작성하게 된다. 이런 글은 나중에 학부모들과 공유하게 된다. 백 원장은 “일일이 다 읽고 첨삭하는 게 쉽진 않지만 이렇게 쓰다 보면 기본문법과 생각의 길이 많이 좋아집니다. 무엇보다 글을 통해 학생과 소통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JY정영어학원은 두 원장이 직접 진행하는 학원 자체 레벨테스트를 통해 등록여부가 결정되고 주 2회 수업을 기본으로 한다.
문의 02-3414-3388, blog.naver.com/kijungnam

<설명회 안내>
▶예비초5~6 : 11월 23일(토) 오전 10시
▶예비중1~3 : 12월 7일(토) 오전 10시

박혜준 리포터 jennap@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