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운정 건강맛집 ‘곤드레오’

“곤드레밥에 김치찌개 제육 생선구이 버섯불고기까지 한번에!”

지역내일 2019-11-22

인기 한식메뉴 한꺼번에 즐기는 곳
운정 산내마을에는 건강한 곤드레밥 전문점 ‘곤드레오’가 있다. 이곳이 특색 있는 이유는 곤드레 정식의 세트 구성이다. 1인분에 1만원 하는 곤드레 정식에는 곤드레밥과 김치찌개, 제육볶음과 고등어구이, 버섯불고기와 야채쌈이 포함된다. 흔히 점심 메뉴를 고를 때 김치찌개를 먹을까 제육볶음을 먹을까, 생선구이를 먹을까 버섯불고기를 먹을까 고민하다 결국 한가지만 골라야 하는데, 곤드레오에서는 인기 점심메뉴를 모두 맛볼 수 있다.
보들보들한 곤드레나물과 잘 어우러진 곤드레밥은 찰진 식감에 밥만 먹어도 맛있다. 묵은지 김치와 커다란 목살 한덩이, 두툼한 두부가 함께 나오는 김치찌개는 보글보글 끓여 칼칼하고 개운하다. 즉석에서 구워나오는 제육볶음은 불맛이 살아있어 야채쌈과 먹어도 그냥 먹어도 시종 입맛을 돋군다. 지글지글 끓여먹는 버섯불고기는 맵지 않아 아이들이 좋아한다. 곤드레오에는 셀프 코너가 마련돼 있어 야채와 반찬뿐 아니라 곤드레밥도 리필해서 먹을 수 있다. 테이블마다 세팅돼 있는 간장양념에 곤드레밥을 비벼 먹으면 그것만으로도 한끼 든든하다.



골라 먹기 좋은 다양한 구성에 남도 젓갈까지 맛봐!
김치찌개와 제육볶음, 생선구이, 버섯불고기로 구성된 곤드레오 A세트를 기본으로 하되 조금씩 구성을 업그레이드한 정식 세트가 B, C, D로 다양하다. 고등어구이 대신 갈치와 홍우럭 구이, 버섯불고기 대신 청어알젓으로 구성된 B세트도 인기다. 청어알젓갈은 김에 곤드레밥을 싼 뒤 밥 위에 살짝 얹어 먹는데 김의 담백한 맛에 톡톡 터지는 청어알젓갈이 구수한 조화를 이룬다. 고등어구이를 대신한 갈치와 홍우럭 구이는 겨자 소스에 찍어 먹어도 좋고 그냥 먹어도 맛있다. 곤드레오 C세트는 곤드레밥과 고등어조림, 버섯불고기와 청어알젓갈로 구성된다. 구이보다 조림을 좋아하는 손님을 위한 구성이다. D세트는 고등어를 업그레이드한 갈치조림으로 구성돼 있다. 아이들과 함께 간다면 곤드레오 2인세트에 단품 메뉴로 어린이떡갈비나 생선구이, 제육볶음, 버섯불고기를 추가해서 주문할 수 있다.
곤드레오에서는 저염 무색소로 72시간 저온숙성한 남도 젓갈을 맛보고 현장에서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도 있다. 마포 상암시장에서 25년간 젓갈 장사를 해온 친척에게서 남도젓갈을 직접 공수 받아 저렴하게 판매하고 있다고 한다. 명란젓 낙지젓 창난젓 등 인기 있는 3종 세트 젓갈을 비롯해 매장에서 맛본 청어알젓갈과 어리굴젓 갈치속젓 골뚜기젓 등 다양한 젓갈을 구비하고 있다. 곤드레오에서 판매하는 모든 메뉴는 배달이 가능하다.



위치 파주시 교하로 75 신운정프라자 3차 2층
영업시간 오전 11시~밤 10시 (브레이크 타임 오후 3시~5시)
문의 031-943-3346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