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자동 캐주얼 브런치 카페&펍, ‘에픽 테이스티(EPIC TASTY)’

가볍게 즐기지만 결코 가볍지 않은 맛

이경화 리포터 2019-12-02

시간에 쫒기거나 혼밥을 즐겨야 할 때면 간편한 메뉴를 찾게 된다. 하지만 아무리 간편한 메뉴라도 가벼운 맛이라면 용납할 수 없는 법. ‘한 끼를 때운다’는 말보다 ‘한 끼 잘 먹었다’는 말이 중요하다면 정자역에 위치한 ‘에픽 테이스티’의 음식이 제격이다. 두툼한 소시지와 달콤한 불고기, 맛있게 양념된 닭 가슴살이 꽉 들어찬 빵들과 고르곤졸라 등 간편하지만 결코 가볍지 않은 맛이 만족스럽기 때문이다.



정성껏 만든 홈메이드 디쉬 브런치
‘에픽 테이스티’의 모든 음식들은 조미료를 사용하지 않고 좋은 식재료를 사용해 만든 홈메이드 음식이다. 보기에는 간단해 보이는 메뉴들이지만 이곳 대표가 1년 넘게 개발한 레시피로 요리되는 음식들은 각각의 재료들이 가진 신선한 맛이 잘 어우러져 담백하면서도 감칠맛이 난다.
홈메이드를 표방하고 있는 이곳 음식들은 소스 하나에도 신경을 쓰기 때문에 손이 많이 간다. 신선한 소고기와 다진 양파와 마늘, 100% 토마토 퓨레를 오랜 시간 졸여 만든 수제 칠리소스와 강판에 갈은 양파즙에 재워놓아 닭고기 특유의 잡냄새 없이 부드러운 육질을 맛볼 수 있는 닭 가슴살 등 입이 먼저 알아채는 정성은 아직 화학조미료의 맛을 알려주고 싶지 않은 어린 자녀들과 함께 찾아도 걱정 없다.



4X2, 원하는 조합으로 새로운 맛 즐겨
이곳은 네 가지 메뉴가 기본이다. 국내산 돼지고기로 먹기에 불편함을 느낄 정도로 두툼하게 만든 소시지에 정성껏 만든 수제 칠리소스를 올린 ‘비프 칠리’, 부드럽고 고소한 수제 크림소스에 쫄깃한 표고버섯과 느타리버섯, 그리고 짭조름한 베이컨이 어우러진 ‘크림머쉬룸베이컨’, 한국 대표 음식인 달콤한 불고기와 알싸하면서도 개운한 뒷맛을 내주는 할라피뇨, 그리고 고소함을 더해주는 모차렐라 치즈가 일품인 ‘할라피뇨 불고기’, 이곳만의 특제 데리야끼 소스로 볶아내 식감을 살린 ‘치킨데리야끼’가 그것이다.
이렇게 특유의 맛을 지닌 메뉴들은 기호에 따라 빵과 밥과 선택해 서로 다른 맛을 즐길 수 있어 좋다. 특히 주 요리의 맛과 어울리는 각기 다른 빵을 사용한 점이 인상적이다. 담백한 맛과 쫀득한 식감을 위해 감자를 갈아 넣은 빵은 칠리소스와 잘 어울리고, 씹을수록 고소한 치아바타는 진한 맛의 크림머쉬룸베이컨, 맛 볶아낸 치킨데리야끼는 바게트, 할라피뇨 불고기는 겉은 바삭하고 속은 쫄깃한 저칼로리 플렛 브레드와 조합을 이루어 최고의 맛을 선사한다.
이외에도 100% 자연치즈와 고르곤졸라 블루치즈, 꿀의 달콤하고 쌉싸름한 맛이 일품인 고르곤졸라와 수제 갈릭소스를 더한 갈릭 고르곤졸라에 시원한 맥주를 곁들이면 끝내주는 피맥을 즐길 수 있다.



최고의 간식으로도 인기
‘에픽 테이스티’의 음식들은 식사는 물론 간식으로도 손색없다. 특히 제대로 된 식사를 하지 못하고 학원으로 향한 자녀들을 위한 간식으로 제격이다. 보기만 해도 저절로 웃음이 나오는 소시지, 불고기, 닭 가슴살은 돌아서면 배고프다는 성장기 자녀들의 출출함을 든든하게 채워주기 때문이다. 단, 주문 후 요리를 시작하기 때문에 넉넉잡아 30분전에 주문해두면 기다리는 불편함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을 잊지 말자.
위치 분당구 정자일로 198번길 15 제나프라자 1층
문의 031-715-6746

이경화 리포터 22khlee@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