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기고

영어 학습이 지친다고 할 때 해결책은?

지역내일 2019-12-18

아이들 중 영어 학습을 한결같이 즐겁게 해낼 아이들은 많지 않을 것이다. 세상에 한결같이 즐거운 일이란 거의 없기 때문에, 내 아이가 어느 날 학원 선생님과 아무 문제도 없이 갑자기 점점 영어 공부가 지친다고 하거나 아니면 학원에 가기 싫어졌다고 할 때 당황하고 놀라기 보다 차분히 대책을 생각해보는 것이 현명하다. 특히, 수학과 달리 영어는 대학에서도 직장에서도 평생 필요로 되어지는 영역이기에 절대 감정적으로 대처해서는 안 된다. 수많은 아이들을 가르치면서 이것만은 정말 하지 말았으면 하는 대처방식 두 가지를 소개해보겠다.

첫째, 잠시 쉬자.
잠시라는 말의 범위가 학부모마다 다른데, 주로는 2주에서 길게는 두 세 달 정도 쉬는 것을 의미하는 분들이 평균적이다. 이 때, 정말 물어보고 싶은 것이 있다면, 그렇게 쉬고 돌아오면 영어 학습의 양이 정말 줄어있느냐는 것이다. 오히려, 고생하며 배운 것들도 잊게 되고 학습이 아닌 학원 생활 적응에 또 시간을 보내야하며, 심지어 쉬고 온 학생이 중고등학생이라면, 내신 학습 때문에 스트레스가 다시 시작될 것이다. 쉬고 오면, 더 학습이 늘어나 있고 뒤쳐져 있을 뿐이며, 그러면 우리 아이는 더 스트레스 받게 될 뿐이다. 아이를 쉬게 하는 건, 단지 아이가 안쓰러워 보이는 부모의 마음에서 비롯된 것일 수도 있겠지만 조금 더 냉철하게 보면 아이가 힘들어하는 것을 보는 게 부모를 지치게 하기 때문이다. 공부는 아이 혼자 하는 마라톤이 아니라 부모와 같이 하는 것이기 때문에, 부모의 마음이 강해야 한다. 이 말은, 아이를 공감해주지 말라는 뜻이 아니라 공감은 하되, 부모도 아이도 그 지친 마음을 전문가와 상의하여 이성적으로 해결해가야 한다는 것이다.

둘째, 그냥 해라.
공감과 조절은 아이의 자율성을 키우지만 억압과 구속은 아이의 반항심을 키울 뿐이다. 어른들도 직장 생활하다 지쳐서 쉬고 싶을 때가 있다. 그 때 방법이 쉬는 것이 아님을 다 알고 있고 그래서 직장 동료들과 아니면 지인들과 푸념을 늘어놓다가, 그들의 위로를 통해 마음을 풀고 힘들어도 다시 출근하게 된다. 또한, 좋은 상사가 있다면 직장 생활의 고민을 털어놓고 근본적인 해결책을 모색하기도 한다. 아이도 마찬가지이다. 너무 힘들다고 말할 때, 아이에게 필요한 연료는 부모의 적극적 공감과 지지이다. “공부 그만하고 싶은 거 아니면 그냥 해”라는 이분법적인 사고로는 아이들의 학습 마라톤을 도울 수 없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가장 합리적인 해결책은 아이의 선생님과 상의하는 것이다. 일단, 학원이 부모의 판단으로 볼 때 문제가 없고 괜찮은 곳이라면 옮기거나 쉬기보다 학원에 연락하여 상담을 받는 것이 좋다. 아이의 학습량 및 학원 자체 테스트 통과율을 조절할 수 있는지도 문의하면 도움이 될 것이다. 기본적으로 학원마다 규칙이 다르지만, 100점이어야만 통과하는 학원이라면 아이에 맞게 잠시 2-3주만 80점 정도로 통과율을 낮추고 틀린 부분들은 다른 방식으로 공부할 수 있는지 이야기하여 아이가 현실적으로 학원을 쉬지 않고 다니되 부담은 갖지 않게 도와주는 것이 좋다. 이 때, 이 대화에 아이를 적극적으로 참여시켜서 아이의 마음을 확인하고 그것을 반영해주는 것이 가장 좋다. 학부모와 학원은 조력자일 뿐이지 학습 주체자가 아니기 때문이다.

우리 학원 역시 이렇게 아이와 상담해달라고 문의할 경우 아이를 불러서 이야기를 듣고 같이 조절을 한다. 사실 연락이 오기 전에 이미 아이와 상담하고 학부모님께 전달하는 경우도 많이 있다. 아이에게 하기 싫지만 쉴 수 없는 일들이 세상에 많이 있는데 그 때 피하는 것보다 주변 사람들과 대화를 하여 조절하는 것이 현명하게 세상을 살아가는 방법이라고 일러준다. 진짜 학습은 삶의 주인이 되는 방법을 배우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공부 한 글자를 더 하는 것보다 소통을 통해 나에게 닥친 위기를 주변인과 함께 풀어나가는 것이 진정한 배움이기 때문에, 아이가 학습이 지칠 때 도망치거나 그냥 하게 하기보다 부모가 먼저 이와 같은 방법을 보여줌으로 아이가 위기를 통해 성장할 수 있게 하는 것이 현명할 것이다.


단비영어학원
최지혜원장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