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터 칼럼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마스크 대란

뒤숭숭한 시국에도 ‘착한 마스크’ 행보에 박수를!

피옥희 리포터 2020-03-12

코로나19는 평범했던 일상을 송두리째 뒤바꿔놓았다. 전례 없는 신학기 개학 연기와 학사일정 변경으로 학교도, 학생도, 학부모도 혼란스럽기는 마찬가지다. 대치동 학원들도 속속 휴원을 결정했고, 교육뿐 아니라 사회문화 전반에 걸쳐 외식이나 외출을 자제하는 등 사회적 거리 두기가 일상화된 시기다. 여기에 생존 수단이 되어버린 마스크가 6배 이상 가격이 오르며 가계 부담이 커진 데다, 그마저 구할 수 없어 소위 ‘마스크 대란’이 벌어졌다. 이처럼 뒤숭숭한 시국에도 ‘착한 마스크’로 훈훈한 행보를 이어온 기업들이 있어 눈길을 끈다.

일부 마스크 유통업자들의 행태
국민 목숨 담보한 욕심이 빚어낸 마스크 대란 

얼마 전까지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마스크 대란’의 이면에는 여러 가지 요인이 복합적으로 얽혀 있다. 국내 생산 마스크가 대량 해외로 수출되면서 국내 수급이 불안정해진 부분도 있었고, 일부 마스크 유통업자들이 매점매석하고 마스크 가격을 천정부지로 올리면서 서민의 경제적 부담은 더 커졌으며, 그나마 마스크를 사려 해도 KF94 마스크 1장이 6천 원 이상을 호가하는 상황이었다.
여기에 불안한 심리로 인한 마스크 사재기가 더해졌고, KF94 기능이 전혀 없는 일반 마스크조차 고가에 거래될 뿐만 아니라 이 와중에 미인증 마스크들이 인증 마스크로 둔갑하는 등 어이없는 상황이 속출하고 있다. 그 대안으로 교체형 마스크 필터를 사기 위해 혈안이 되었으며, 나중에는 아예 마스크 원단을 직접 구입해 크기에 맞게 잘라서 마스크에 덧대는 생존 사투로 이어졌다.
이렇듯 여러 가지 상황이 맞물려 발생한 ‘마스크 대란’은 얼마 전 정부의 마스크 수출 규제와 매점매석 집중 단속, 그리고 지난 3월 9일부터 시행된 마스크 5부제 등 공적 마스크 구매의 길이 열리면서 미약하게나마 차츰 안정세를 찾아가는 모양새다.

착한 마스크 기업들의 착한 행보
당연함이 특별함이 되어 버린 일상

대중이 주목한 착한 마스크 기업들은 이구동성으로 ‘마스크 출고 가격을 올리지 않는다’는 지침을 내세우며, 일부 폭리를 취하는 다른 판매자들을 유의할 것을 당부한다. 요즘처럼 마스크 구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인 시기에, 게다가 가계 부담에 직격탄이 될 만큼 고가에 거래되고 있는 마스크 대란 속에서, 이들 착한 마스크 기업들은 매일 혹은 일정 주기나 게릴라 형태로 KF94 마스크를 개당 1천 원대에 판매해왔다.
착한 마스크 기업으로 손꼽혀온 국대마스크, 뉴네퓨어, 닥터퓨리, 라오메뜨, 미마마스크, 상공양행, 아에르, 에티카, 웰킵스 등은 코로나19를 극복하는데 일조하며 가격을 동결시키거나 반값 판매를 고수해왔다. 물론 이 역시 온라인 동시 접속이라는 초유의 경쟁 상황이 벌어지면서 수백 번의 클릭에도 불구하고 좀처럼 구매 성공이 쉽지 않은 상황이었지만, 국가적 재난에 준하는 이런 시국에 마스크 가격을 올리지 않는 착한 마스크 기업들의 행보는 분명 칭찬받아 마땅하다.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모두의 노력
그 착한 행보에 감사와 응원을 보내며

학창 시절 배운 ‘수요 공급의 법칙’이 마스크 가격의 급상승과 관련이 있다 해도, 제아무리  ‘보이지 않는 손’에 의해 시장 경제가 움직인다 해도, 국민의 목숨을 담보로 한 마스크 대란의 세태는 씁쓸하게 다가올 수밖에 없다.
착한 마스크 기업들은 온라인 몰을 통해 입고 상황에 맞춰 여전히 착한 가격에 마스크를 판매(일부 기업은 공적 마스크 판매로 인해 온라인 판매 불가) 하고 있으며, 오프라인에서는 오늘도 약국 앞에 늘어선 공적 마스크 구매 행렬이 줄을 잇는다.
코로나19의 확산 추세가 매일 아침을 여는 초미의 관심사가 된 요즘, 착한 마스크 기업들의 착한 행보처럼 사회 곳곳의 착한 모금·기부 소식이 끊이지 않고, 코로나19 방역 최전선에 선 수많은 이의 노고는 오늘도 계속되고 있다.
다 같이 합심해 반드시 이겨내리라는 믿음으로, 착한 행보에 동참하는 모든 이에게 감사의 마음과 응원을 보낸다.

피옥희 리포터 piokhee@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