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유용우한의원 유용우 원장의 가족건강이야기 - 수면⑩

잠이 오지 않을 땐 앉거나 엎드린 자세가 좋아


지역내일 2020-04-08

대부분의 동물들은 엎드려서 잔다. 서서 자는 동물들도 있지만 큰대자로 누워서 자는 존재는 인간 밖에 없다. 아이들이 주로 엎드려 웅크려 자는 경우가 많은데 그런 것을 보면 ‘인간은 아직 아득한 원시인의 유전자를 가지고 생활하고 있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인간만이 유일하게 무방비하게 누워서 자는데 이는 문명을 이룸으로서 얻어지는 안전한 공간의 확보에 기인한 것이다. 잠자는 공간이 안전한 곳이며, 나와 같이 자는 사람이 전혀 위험하지 않는 안전한 사람이란 것을 무의식이 인정한 것이다.

아이들이 새벽에 잠든 모습이 편안한 수면 자세
어린아이들이 가정에서 편안히 잠자는 모습은 평화의 상징이며 행복의 징표다. 안정되게 잠든 이후 아이들의 수면 모습은 참으로 다양하다. 대부분의 건강한 아이들은 이불을 차내고, 수없이 뒤척이고 움직이며, 방안을 돌아다닌다. 간혹 아이들이 방어적인 자세를 취할 때가 있다. 외부 환경에 대해 부담을 느낄 때 방어하는 모습으로 엎드려 웅크린 자세다. 이때 어른들은 아이가 불편해 보여 몸을 펴서 편안하게 눕도록 돌봐준다. 그래도 대부분은 다시 웅크린 자세로 돌아가 잠을 자는 경우가 많다. 엎드려 웅크린 자세가 아이 입장에서 편안한 자세이기 때문이다. 몸도 편안하지만 정신이 안정감도 느낀다.

자야겠다는 강박관념 버리기
불면으로 잠을 이루지 못하는 분들은 심장이 약한 분들, 마음이 착하거나 여린 분들이 대부분이다. 사소한 것에도 신경이 쓰이고, 작은 잘못에도 가슴이 두근거리는 분들은 숙면에 많은 어려움을 겪는다. 이러한 분들 중에 불면증을 호소하는 경향이 높으며 불면증이 아니라도 잠이 안 오는 날이 종종 있다. 편안히 누어서 잠을 청하려 하면 더 잠들지 못한다. 이럴때에는 엎드려 잠을 청해보기 권한다. 방바닥에 앉아서 침대에 머리를 기대고 잠을 청하거나, 커다란 베개나 방석을 끌어안고 엎드려 웅크린 자세가 좋다. 잠을 자야겠다는 강박 관념을 가지지 않고, 잡념을 털어내려 노력하지 말고 눈감고 편안히 심호흡을 하다 보면 어느 순간 잠을 자고 있을 것이다.


유용우한의원 유용우 원장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