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적 드문 산책길 나들이 ‘헤이리 노을숲길’, ‘고양대덕생태공원’

숲과 자연을 접하며 가는 봄의 아쉬움 달래요~

양지연 리포터 2020-05-15

코로나 19로 인한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가 해제되고 생활 방역으로 전환되면서 나들이를 계획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사람 많은 번잡한 곳으로의 나들이는 조심스러운데요, 가는 봄의 아쉬움을 달래줄 인적 드문 산책길을 소개합니다.




무장애 산책길 ‘헤이리 노을숲길’
파주시는 지난해 8월 헤이리 노을숲길을 개장했다. 헤이리 예술마을 노을공원 내에 숲길을 조성해 만든 길로, 노선 길이가 약 1km에 달한다. 헤이리 노을숲길은 무장애 산책길로 개장 당시 주목을 받았다. 노약자, 어린이, 임산부, 휠체어 이용자 등 보행 약자도 산을 편하게 오를 수 있도록 정상부까지 목재 데크를 연결한 장애물이 없는 숲길이다. 산책로의 폭 2m 이상에 최대 경사도 8% 미만으로 조성해 누구나 숲길을 누릴 수 있도록 했다. 정상까지 이어진 데크 로드를 따라 오르면 오두산 통일전망대, 헤이리 예술마을, 통일동산, 체인지업 캠퍼스 등이 한눈에 들어온다. 느린 걸음으로 20분 정도 오르면 사방으로 트인 경관이 나타난다. 힘들게 산에 올라야만 경험할 수 있는 풍경을 손쉽게 접할 수 있고, 오르는 길 내내 울창한 나무와 새소리가 함께한다. 숲길 곳곳 나무 조형물을 조성해 놓아 보는 재미 또한 쏠쏠하다. 정상에는 ‘그대가 누구인지 몰라도 그대를 사랑한다’라는 임옥상 작가의 미술물이 설치돼 있다. 왕복 40분 코스로 누구나 넉넉히 품어주는 숲에서 큰 위로를 받을 수 있는 곳, 해 질 녘 노을 명소로도 손색이 없는 곳이다.

위치 탄현면 법흥리 1652-585 헤이리 노을공원




도시 속 자연 힐링 로드 ‘고양대덕생태공원’
고양대덕생태공원은 한강의 민물과 서해 바닷물이 만나는 지역인터라 하루 두 번 강물이 거꾸로 흐르는 모습을 볼 수 있는 곳이자, 그만큼 생태적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공원 산책길에는 공원 내 서식하는 동, 식물을 딴 목조다리들이 눈에 띈다. 말똥게가 다수 서식해서 ‘말똥게 다리’, 산란철에 잉어들이 모여든다는 ‘잉어다리’, 물망초가 많이 자생한다는 지역이라 붙였다는 ‘물망초다리’ 등을 하나하나 따라 가다보면 저절로 생태공부가 된다.
‘뚜벅이족이라면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안내문에 소개된 코스를 선택해서 걸으면 된다. 생태탐방로는 서울방향 남단으로 연결되는 A코스(왕복 5km)와 행주산성 방향으로 연결된 B코스(왕복 2km)가 있다. 철마다 피는 야생화들, 이제 초여름 기운을 입은 초록빛 나무들이 반겨주는 길을 따라 걸으며 이 계절이 주는 싱그러움을 느껴보자. 용의 이빨을 닮아 붙였다는 ‘용치전망대’에서 탁 트인 한강을 마주하며 그간 쌓였던 스트레스를 훌훌 날려보는 것도 좋겠다. 대덕생태공원은 라이딩족에게도 추천할만한 코스다. 자전거길이 조성돼 있어 한강을 벗 삼아 시원한 라이딩을 즐길 수 있다. 고양시는 현재 ‘한강하구 생태역사 관광벨트 조성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대덕생태공원-행주산성역사공원-장항습지 구간에 걸쳐 진행되며 체육시설, 자전거 도로 등 시민들의 휴식을 위한 다양한 환경을 갖춰나갈 예정이라고 한다.

위치: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현천동 770

양지연 리포터 외 1명 남지연 리포터 yangjiyeon@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