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기고

단군신화, 곰, 자가 격리

지역내일 2020-07-16

장맛비와 더불어 여름도 깊어가고 있다. 팬데믹이 위력을 떨치는 가운데에도 수능을 향한 수험생들의 시간만은 점점 속도를 더하는 느낌이다. 올해 대학 입시는 1차 수능 모의 평가와 학교별 중간고사를 경계로 한 고비를 넘어섰다.

이제 수시를 준비하는 학생들은 곧 다가올 기말고사와 연이어 부족한 생기부 챙기기에 전력을 다할 것이고, 정시를 준비하는 학생들은 1차 모평 성적표를 앞에 놓고 과목별 약점을 보완하기 위한 세밀한 검토와 그에 맞는 계획을 실행하게 될 것이다. 어쩌다 보니 나도 대입 수험생들과 함께한 시간도 그 시간만으로 성년(만 20년)에 다다랐다. 그 사이 입시제도도 교육 과정도 몇 차례나 바뀌었지만, 매 해가 가장 힘든 한 해였고, 또 한 해였던 것 같다. 세월이 제법 흘렀다 싶은데도 여전히 입시는 어렵고 힘들다.

2021학년도 대학입시를 향한 절정의 시점에서 수험생들에게 당부 하나 하고자 한다. 올 입시의 성패 여부는 바로 지금부터의 노력이 결정한다는 것이다. 수시의 경우, 내신이 4점 근처에 있는 학생들도 일단 최대한 내신을 끌어 올려 3점대까지 만들어 보자. 전체 수험생 숫자가 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어 합격선에 어떤 예상치 못한 변수가 발생할지 모른다. 그리고도 부족하다면 자기소개서와 생기부를 잘 꾸며보자. 입학사정관을 향해 큰 소리로 어필해 보는 거다. 나 같은 인재 놓치지 말라고. 그래도 어렵다면 논술에 적성고사도 있다. 둘 다 짧은 시간에 대비가 가능한 전형이다.

정시의 경우는 간단하다. 1차 모평 결과에서 드러난 약점을 차분하게 보완해 가면 된다. 아직 시간은 충분하다. 포기할 과목이나 단원을 추리기에는 너무 이르다. 팬데믹으로 많은 사람들이 자가 격리 생활을 하고 있는 요즘, 정말로 자가 격리가 필요한 사람들은 바로 수험생들이다.

이제부터 수험생들은 단군신화의 나오는 곰과 호랑이처럼 자가 격리에 들어가야만 한다. 각자의 동굴 속에서 마늘과 쑥(?)만으로 시험 당일까지 견디고 또 견뎌야 한다. 제아무리 사나운(실력 좋은) 호랑이(수험생)라도 마지막 격리 생활을 견디지 못하고 뛰쳐나오면 사람(합격생)이 될 수 없다. 그런데 다행히도 우리는 모두 곰의 자손이 아닌가? 자신을 믿고 끝까지 견뎌보는 거다.


해냄국어논술전문학원 장영욱 원장
문의 010-8634-9589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