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을 읽는다>의 4가지 프로그램으로, 학생들의 성적이 쑥 올랐죠!”

포갬교육의 ‘수학을 읽는다’ 도입 후 중간고사 성적 20점씩 올라 … 학생·학부모·학원 모두 만족

피옥희 리포터 2020-07-16

코로나19의 여파로 극히 일부 대형학원을 제외하고는 대다수 학원이 직격탄을 맞았다. 학원생이 절반 이상 줄어들면서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지만, 오히려 코로나19 상황에도 학원 운영이 더 활성화된 곳이 있다. <수학을 읽는다>를 도입한 횡성 글로벌입시어학원으로, 원래는 영어와 국어 독해 중심의 어학원이었지만 영어 절대평가 등 여러 가지 입시 변수로 인해 영어 원생이 많이 줄어든 상황이었다. 이후 수학 반을 운영하며 수학을 가르치던 중 ‘수학을 읽는다’의 4가지 프로그램(①개념편 ②인강편 ③온라인해설편 ④문제편)을 접하고 교재 구성이 좋아 가맹을 고민하던 찰나, 코로나19 발생 후 온·오프라인 교육을 결합한 ‘수학을 읽는다’ 프로그램을 도입한 경우이다.
글로벌입시어학원 김성일 원장이 말하는 ‘수학을 읽는다’ 도입 후 달라진 점은 무엇일까? 학생·학부모·학원 모두 만족할만한 성과를 끌어낸 후일담을 생생하게 들어봤다.



Q. 포갬교육 ‘수학을 읽는다’를 선택한 이유가 궁금하다.
“고등학생들을 지도하면서 학원생들과 ‘왜 공부하는지’ 이야기를 나누곤 한다. 그러면 대다수 학생은 원하는 대학에 진학하기 위해 ‘성적을 올리기 위함’이라고 답한다. 하지만 막상 수학을 가르쳐보면 수업 시간에 선생님이 다뤘던 문제를 소화하지 못하는 데다, 다루지 않았던 문제는 아예 모르겠다며 풀 생각조차 못 한다. 개념 자체를 이해하고 문제에 적용해야 하는데 아이들도 열심히 하지 않을뿐더러 접근 방법도 달라져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고민을 하던 중에 포갬교육의 ‘수학을 읽는다’를 접하고 교재 구성이 좋아 선택하게 되었다.

Q. ‘수학을 읽는다’를 도입하기 전에 먼저 학생들과 논의했다고 들었다. 
“가장 중요한 건 학생들의 생각이었다. 공부 주체는 학생들이기 때문에 본인이 직접 활용해보고 어떤 차이가 있는지, 어떤 부분이 좋은지 체크하게 했다. 정식으로 가맹을 맺고 ‘수학을 읽는다’를 도입하기 전에 먼저 학생들이 경험해보고 ‘월등하게 좋다’고 생각하면 그때 교재로 선택하겠다는 의견을 주었다. 원생들이 ‘수학을 읽는다’로 공부하고 나서 ‘좋아요’라는 표현을 하더라. 어떻게 문제를 풀어야 할지 이제는 알겠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학생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최종적으로 ‘수학을 읽는다’를 선택하게 되었다.”



Q. 그렇다면 글로벌입시어학원에서는 ‘수학을 읽는다’는 어떻게 활용하고 있나? 
“우리 학원에서는 ‘수학을 읽는다’를 메인 교재로 활용하고 있다. 인터넷 강의를 듣고, 개념서를 읽은 후, 문제편을 풀어 보고 모르는 문제는 온라인 해설을 통해 이해하는 ‘자기주도학습’ 후 학원에서 선생님과 함께 수업을 진행하는 프로세스로 운영된다.”  

Q. ‘수학을 읽는다’ 도입 후 학생들의 공부법에도 변화가 생겼나?
“흔히 ‘자기주도학습’라는 표현을 쓴다. 이 말속에는 여러 맥락의 의미가 내포되어 있겠지만  공부가 주입식이 되어서는 안 되며 본인이 사고해서 결과물을 내는 것이 자기주도학습일 것이다. 기존에 선생님이 문제를 풀어주고 일방적으로 끌어주는 공부와 다른 맥락이다. 기본적으로 ‘수학을 읽는다’ 프로그램이 자기주도학습의 기반을 다질 수 있게 해주고, 학생이 생각하고 문제를 풀 수 있도록 도와준다. 스스로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연습이 자연스럽게 이루어지고 있다. 또 온라인 해설의 상세한 설명처럼 스스로 푼 문제를 설명하는 영상을 찍어서 유튜브에 올리는 숙제를 하는 등 ‘포갬교육의 발표식 수업방식’을 도입했다. 아이들도 수학을 더 즐겁게 공부하고 있다.”

Q. 중간고사 이후 학생들의 실질적인 성적 변화가 궁금하다. 
“일반적인 난이도에서 60점대 정도 받았던 학생들이 이번 중간고사에서 80점대를 받았다. 학급 평균이 40점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80점대는 중상위권에 속하는 점수지만 이제 고1 학생들이고 첫 시험을 통해 수학에 대한 자신감이 생겨서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 학생 스스로의 학습 만족도가 높아진 부분, 그리고 학부모님들도 아이들의 변화를 지켜보면서 저에게 감사의 인사를 주신다.”

Q. 학원장의 입장에서 ‘수학을 읽는다’ 도입 후 달라진 점도 있을 텐데?
“우선 학생도, 학부모도, 그리고 학원도 만족할 수 있는 구체적인 성과가 조금씩 나오고 있다는 것이 가장 큰 변화이다. ‘수학을 읽는다’를 통해 학생들의 성적이 향상되었을 뿐만 아니라 학생들 스스로 수학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내고 있어 만족스럽다. ‘수업 효율과 학생 관리’ 측면에서도 좋아졌다. 예전에는 수업 시간에 개념 설명부터 문제풀이까지 다 해야 하다 보니 3시간 동안 한 반 수업만 가능했다. 반면 ‘수학을 읽는다’를 통해 개념과 해설 확인 등을 학생들이 사전에 숙지한 후 수업에 임하다 보니, 여러 반 수업을 효율적으로 연동할 수 있어 시간표 구성이 용이하다. 무엇보다 일방적으로 혼자 강의하는 형태가 아니라 온라인을 통한 선행학습 후 오프라인 강의가 보강된 플립러닝 수업 방식이기 때문에, 학생과 더 원활한 소통이 가능해졌다.”

Q. 마지막으로 ‘수학을 읽는다’ 가맹 학원으로서 하고 싶은 말은?
“학생들의 실력 향상을 끌어내고자 하는 목표가 분명하다면 ‘수학을 읽는다’ 가맹을 통한 포갬교육 본사의 지원이 여러 모로 도움이 될 것이다. 무엇보다 콘텐츠가 훌륭하다. 단순히 쉽게 설명된 것이 아니라 상위 개념까지 꼼꼼히 다루면서도 단원별 모든 문제 유형을 다루고 있다. 학생들의 입장에서는 수학을 술술 읽기만 해도 이해가 되기 때문에 ‘나도 수학을 잘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기고, 선생님 입장에서도 학생들이 더 쉽게 이해하도록 가르치는 강의력 강화 측면에서도 도움이 된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학원과 온,오프라인 수업의 장점을 결합한 ‘수학을 읽는다’ 프로그램은 학생, 학부모, 학원 모두에게 만족스러운 결과로 돌아올 것이다.” 

피옥희 리포터 piokhee@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