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리상담&학습컨설팅, ‘김지연 심리상담 코칭연구소’

공부일기로 자기주도학습 완성


김성현 리포터 2020-08-19

아이를 키우다 보면 ‘공부는 왜 해야 하고’, ‘공부는 어떻게 하는지’에 대한 아이의 질문에 명쾌한 답을 주지 못하고, 또 이해시키지 못해 안타까운 마음일 때가 있다. 이러한 답답한 상황을 심리상담으로 아이의 마음을 이해하고 이를 바탕으로 학습코칭을 통해 진로 탐색까지 하는 곳이 있어 화제다. 만약, 아이와 소통이 잘 안 되는가? 또는 공부 때문에 아이와 바람 잘 날 없이 매일 전쟁 중인가? 그렇다면 정자동에 위치한 ‘김지연 심리상담 코칭연구소’를 방문해보자. 고민 중인 그 해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엄마는 엄마이지 선생님이 아니다
코로나19로 아이가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엄마와 아이가 갈등을 겪는 경우가 많아졌다. 학교에 가지 않으니 생활습관은 틀어지고, 공부습관은 느슨해지고 나태해졌다. 특히나 원격수업은 자기주도학습이 뒷받침되어야 하는데 자기주도는커녕 학교과제도 꼼꼼하게 챙기지 못해 엄마가 체크를 해야 하는 상황. 결과적으로 엄마의 잔소리만 늘어난다.
‘김지연 심리상담 코칭연구소’의 김지연 박사는 엄마는 엄마로서의 역할만 하라고 충고한다. “아이들은 엄마가 필요한 것이지 선생님이 필요한 게 아니에요. 부모는 아이의 감정을 읽어주고 인정하고 공감해주면 돼요. 나의 든든한 지지자가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아이는 심리적 안정을 찾고 자신의 할 일을 찾습니다.” 문제 부모 밑에 문제 아이가 있다는 말을 새삼 느끼게 한다. 아이를 평가, 비난, 비판하는 말은 정서적 학대와 같다고 김 박사는 덧붙인다. 이는 결과적으로 아이는 부모와 대화를 단절하고 공부할 동기도 사라지며 무기력함에 빠지게 된다고.    
     
나를 알고, 꿈을 찾으면 학습은 따라오기 마련   
‘김지연 심리상담 코칭연구소’의 김 박사는 심리학을 전공한 국내 코칭학 1호박사이다. 따라서 이곳은 병원처럼 아이의 심리상태를 진단하고 치료에 집중하지 않는다. 흔히 상담을 받으러 가면 각종 검사부터 먼저 하게 되는 데 이곳은 그렇지 않다. “검사는 질문 문항으로 아이를 규정지어 버릴 수 있어요. 그러면 그 안에 갇혀버리게 되고 아이에 대해 편견이 생길 수 있죠. 결과적으로 아이도 부모도 그 틀 안에 갇히는 결과를 초래합니다.”
그렇다면 이곳에서는 어떻게 아이를 파악할까? 한 달 동안 4~8번 만나 코칭을 진행하면서 아이 내면의 생각을 들어본다. 이를 통해 아이는 스스로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무엇을 좋아하는지, 삶의 가치가 무엇인지 깨닫게 된다. 개인차가 있지만 평균적으로 3개월 12회 코칭으로 내가 누구인지에 대한 탐색을 마치고, 어떻게 살고 싶은지에 대한 답을 찾고 진로와 학습코칭 과정을 시작할 수 있게 된다.
“진로와 학습은 한 몸입니다. 진로 결정이 학습동기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결과들을 보더라도 코칭을 통한 진로에 대한 자기결정성을 향상시켜주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습니다.” 코칭을 통해 나를 찾고, 자기주도성을 회복하고 나면 ‘공부일기’를 쓰며 학습관리를 받는다. 이 과정을 ‘김지연 심리상담 코칭연구소’에서는 ‘70일의 기적’이라고 부른다.

학습코칭의 비장의 무기, ‘공부일기’ 
공부일기의 핵심은 시간관리와 공부습관 기르기이다. 과목별로 공부할 수 있는 시간을 체크하면서 일기를 쓰다보면 공부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고, 매일 공부하는 습관을 기를 수 있다. 이때 반드시 아이의 잠재력과 성장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공부일기 코칭을 진행한다. 잘못을 지적하고 바로잡으려고 훈계하거나 지시하는 것, 학습플랜을 세워주는 것은 하지 않는다. 공부일기 코칭을 통해서 아이가 자기주도성을 찾고 능동성, 적극성을 갖도록 하고, 스스로 자신의 문제를 들여다보고 그 문제를 고치겠다는 의지를 스스로 갖게 하는 것, 이것이 바로 궁극적인 학습코칭의 목표이기 때문이다.
70일 동안 매일 매일 하루도 빠짐없이 하루 10분이라도 공부일기에 적을 것을 만들어 가는 과정을 통해 아이는 왠지 공부를 더 열심히 해야 할 것 같은 마법에 빠지게 된다. 코칭의 긍정적인 피드백을 의지해서 말이다.
문의 031-205-5015

김성현 리포터 kimmy1010@paran.com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