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시 합격생이 전하는 수시합격 노하우_ 서울대 자유전공학부 이은우 학생(영일고)]

“진로에 치우치지 말고 책과 시사 이슈에 관심 가지세요”

송정순 리포터 2019-01-02

2019학년도 주요 대학의 수시모집 비율은 서울대 79%, 고려대 85%, 연세대 72%로 전체 모집 정원의 80%에 다다른다. 그중에서도 학업역량과 동아리·봉사·진로 등의 비교과 활동으로 발전 가능성까지 평가하는 학생부종합전형은 수시 모집의 30%를 넘으면서 학생과 학부모의 관심사가 됐다. 목동 지역 고교에서 수시로 합격한 학생들의 지원 대학 및 전형 유형별 교과와 비교과 활동을 분석해봤다.



실력 향상 위해 깊고 넓게 도전하기

영일고등학교 3학년 이은우 학생은 서울대학교 자유전공학부에 일반전형으로 합격했다. 진로가 정해지지 않은 은우군은 입학할 때 전공을 정하지 않고 학년이 올라가면서 전공을 선택하는 자유전공학부의 특징을 살려 여러 전공을 탐색하다 로스쿨에 진학할지, 컴퓨터공학과 경영을 함께 공부할지 선택할 예정이다.
은우군은 서울대가 원하는 인재상에 맞게 ‘실력 향상을 위해 깊고 넓게 도전’하는 학생이었다. ‘도전’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활동이 바로 ‘모의UN동아리’이다. 이 동아리에서 1년에 한 번씩 대회를 준비했다.
“수상을 목표로 하기보다 다른 사람들 앞에서 영어로 말하는 것을 해보고 싶었어요. 비록 상은 받지 못했지만 대회장에서 논리적으로 저의 의견을 그것도 영어로 발표하는 기회가 생기자 영어에 대한 자신감은 물론 논리적인 표현방법까지 높아졌어요.”
모의UN 동아리 내에서 자율동아리도 만들어 활동했다. 여기에서는 그때 당시 이슈가 되었던 시사주제를 선택해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일주일에 한 번씩 정치와 스포츠를 제외하고 기사를 스크랩하고 내용을 정리했어요. 저는 경제에 관심이 많아서 브렉시트, 시리아 난민 문제, 베네수엘라 경제 위기 등의 기사를 주로 발표했습니다. 발표 자료를 모아서 문집도 만들었는데 상당히 의미 있는 자료가 됐습니다.”
고2 때부터 고3 때까지는 경제동아리 YES(Youngil Economic Study)에서 경제신문기사를 스크랩하고 경제 관련 서적을 읽고 발표하는 활동도 했다.
“경제 학원을 다니거나 경제를 따로 배운 적이 없었어요. 그래서 경제는 어렵다는 생각을 했는데, 동아리에서 신문기사를 스크랩하면서 경제에 대한 호기심이 생겼고 경제가 친근하게 느껴져 경제에 관심을 갖게 됐습니다.” 


시사에 대한 관심, 에세이와 논문으로 연결

은우군의 시사·경제에 대한 관심과 열정은 영어 에세이와 소논문으로도 이어졌다. 박근혜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일본과 협상·타결해 최종적 종결을 약속한 ‘위안부 합의’가 이슈가 됐을 때 일본 제국주의를 주제로 영어 에세이에 도전했다.
“고1 때 위안부 합의가 이슈가 됐습니다. 이 사건을 보면서 일본 태평양전쟁에 관심이 생겼어요. 이 주제로 글을 써보고 싶어 영어로 도전했어요. 영어로 쓰는 게 어렵잖아요. 에세이를 준비하기 위해 BBC도 보고 ‘The Economist’ 잡지에서 찾아서 영어실력도 올릴 수 있었습니다.”
두 번째 논문의 주제는 ‘18세 선거권’이었다. 선거 가능 연령을 만18세로 낮춰야 한다는 주제에 대해 전혀 생각해보지 않았지만 논문을 쓰기 위해 우리나라의 사회적 현실을 직시하게 됐고 논리적 관점에 대해 생각하는 계기가 됐다. 은우군은 논리적으로 글을 쓰기 위해 해외논문을 참고해서 논문의 체계와 포맷을 찾아 정리했다. 논문에 사용할 설문조사로 인해 통계학에 관심을 가지기도 했다.


자소서 키워드, 지적호기심

자기소개서 준비는 고3 여름방학에 시작했다. 은우군의 자소서의 키워드는 ‘지적 호기심’이었다. 지적호기심을 기반한 학업능력과 역량을 자소서에 어필했는데 가장 잘 드러나는 부분이 바로 자소서 1번이다.
“자소서 1번 ‘학업에 기울인 노력과 학습 경험’은 내신 공부를 할 때 지적호기심을 확장시킨 심화학습 활동에 대한 내용으로 채웠습니다. 내신 성적을 잘 받기 위해 무조건 외우거나 문제풀이 위주의 공부보다 먼저 책을 읽고 개념을 정리한 후 모르는 부분은 고민하고 찾아보았어요. 그 내용을 보고서로 작성해서 제출했고요.”
고전 읽기 또한 은우군의 지적호기심을 표현하기 가장 좋은 활동이다. 은우군은 자소서 2번 ‘의미를 두고 노력했던 교내 활동’ 중의 하나로 ‘고전 읽기’를 선택했다.
“3세대를 살아남으면 고전이라고 하잖아요. 이 책이 왜 오래 남겨져 있는지 궁금해서 읽기 시작했고 다독하는 습관을 고전읽기로 드러내고 싶었어요. <군주론> <자유론> <정치학> 등의 책을 읽으며 선현들의 통찰력과 지혜를 내 것으로 만들고 싶기도 했고요.”
은우군의 고전 사랑은 서울대 자소서 4번에도 드러난다. 자소서 4번 ‘자신에게 가장 영향을 준 책’ 3권 중 1권에 <유토피아>를 넣었다. 제목이 익숙해서 호기심으로 읽기 시작한 <유토피아>에서 16세기 영국의 정치, 경제, 전쟁, 종교 등에 대해 풍자해서 서술한 내용을 보며 종합적으로 공부해야할 필요성과 그런 공부법을 길러보고 싶다고 기록했다.
자소서 3번 ‘배려, 나눔, 협력, 갈등관리 등을 실천한 사례’에서는 영어번역봉사활동에 대해 기록했다. 전례동화를 번역할 때 ‘찹살떡’과 같이 모든 나라에서 통용되는 단어가 아닐 경우 각 나라에서 이 단어가 어떤 말로 쓰이는지 찾아보고 거기에 맞춰 번역하려고 노력했다고 적었다. 때로는 같은 의미의 단어를 찾기가 쉽지 않을 때는 창의성을 발휘해 주석을 달아주기도 했다.
수시를 준비하는 후배들에게 은우군은 단기간에 준비되는 것이 아니니 평상시에 책을 많이 읽고 뉴스를 자주 접해서 내공을 쌓아두라고 권한다.
“지금이라도 천천히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이지 찾아보세요. 자신의 진로에 치우치지 말고 시사 이슈와 책에 관심을 가지고 자료를 수집하고 토론하다보면 말하는 연습도 되고 합격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송정순 리포터 ilovesjsmore@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