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동문화체육센터 어린이 리듬체조반]

땀 흘리는 꿈나무들… 제2의 손연재 꿈꾸다

송정순 리포터 2019-01-24

줄(Rope)을 펴서 양손으로 잡고 앞, 뒤, 옆으로 돌린다. 공을 위로 던지며 사뿐사뿐 뛰어 받기도 하고, 한 바퀴 빙그르르 돌기도 한다. 다리를 일자로 벌리는 것은 기본, 제2의 손연재를 꿈꾸며 땀을 흘리고 있는 이들은 목동문화체육센터 어린이 리듬체조반 회원들이다.



리본에 대한 로망으로 시작

지난 28일 오후 6시, 목동문화체육센터 2층 체육관에는 음악 소리에 맞춰 동작 연습이 한창이다. 리듬체조는 성장기 아이들에게 유연하고 균형 잡힌 신체 성장을 돕는 운동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리듬체조반을 지도하고 있는 유혜리 강사는 “리듬체조는 줄, 후프, 볼, 곤봉, 리본의 5가지 기구를 음악과 함께 사용함으로써 아이들의 신체 표현력과 리듬감을 키워주고 다양한 스트레칭으로 유연성을 키워 체력증진에 도움이 된다”며 “취미로 시작했다가 대회에서 수상하고 경험이 쌓이면서 제2의 손연재를 꿈꾸는 선수 지망생이 늘고 있다”고 설명한다.
목동문화체육센터 리듬체조반에는 리본에 대한 로망으로 시작하는 친구들이 많다. 손연재 선수가 음악에 맞춰 춤추는 아름다운 모습을 TV에서 봤거나 목동문화체육센터 회원들이 대회에서 수상한 현수막 사진을 보고 예뻐서 등록하기도 한다.  
목동문화체육센터 리듬체조 프로그램은 초급, 중급, 상급, 시합반으로 운영된다. 음악에 맞춰 춤추는 것을 기대하고 오지만 그 이면에 유연성 운동과 근력 운동이 필요하기 때문에 수업은 기본 스트레칭과 유연성 운동부터 시작한다. 줄넘기를 이용해 2단 뛰기 등 여러 가지 동작을 하고 나면 스트레칭이 이어지고, 이후 다리 근력과 허리 근력을 키우는 복근 운동을 한다. 몸풀기 동작이 마무리되면 기구를 이용한 본격적인 연습이 시작된다. 목동문화체육센터는 넓은 체육관을 갖추고 있어 던지기 같은 동작을 자유롭게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서울시교육감배 리듬체조 대회 등 다수 수상

목동문화체육센터 어린이 리듬체조반 회원들은 경쟁이 치열한 대회에 참가해 다수의 상을 거머쥐었다. 서울시체조협회 꿈나무대회, 대한체조협회대회, 교육청대회 등 체조선수들 사이에서 이름 있는 큰 대회는 기본, 이 외에도 크고 작은 여러 대회에 출전해 수상했다.
지난 11월 17일 서울 송원초등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제11회 서울특별시 교육감배 리듬체조 대회에서는 1학년 노유원 레벨2 맨손·볼 1등, 3학년 안소현 레벨1 맨손·볼 2등, 3학년 노규원 레벨2 맨손 3등․곤봉 1등, 4학년 양서윤 레벨1 맨손·볼 1등을 차지했다. 연세대학교 체육관에서 1월 15일 열린 제1회 리듬체조 꿈나무 페스티벌에서는 1학년 맨손 1레벨 김예본 장려, 2학년 맨손 1레벨 이예린 3등, 2학년 맨손 2레벨 노희원 1등, 줄 2등, 3학년 맨손 2레벨 노규원 3등, 곤봉 3등을 차지했다. 이 외에도 지난 10월 6일 토요일 상명고등학교에서 열린 서울특별시 체조협회장배 전국 꿈나무 리듬체조대회, 제3회 Gymko Cup리듬체조 대회, 사단법인 월드체조운동개발원에서 주최하고 리듬체조클럽 위원회 주관으로 7월 23일 성남시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전국 리듬체조 대회에서도 입상했다.
유혜리 강사는 “뚱뚱해서 살 빼려고 도전했다가 대회에서 상을 받기도 하고, 체조를 하다 선수의 꿈을 키우기도 한다”며 “목동문화체육센터 출신으로 전국소년체전에서 수상하는 등 다수의 선수를 배출하기도 했다. 앞으로도 선수를 꿈꾸는 친구들의 뒷받침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미니 인터뷰

양서윤 회원 (청운초 4학년)
작년 4월에 초급부터 시작했어요. 집에서 멀지만 재미있고 좋아서 즐겁게 다니고 있어요. 연습을 마치고 나면 잘 안 되는 부분에 대해 매번 일지를 쓰는데 매일 저녁 연습하면서 고치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표현하는 게 예뻐서 리본을 제일 좋아하고 체조협회장배 전국 꿈나무대회와 서울시교육감배대회에서 맨손 1레벨 1등 해서 기분도 좋고 더 열심히 하게 돼요. 


안소현 회원 (월촌초 3학년)
5살 때부터 발레를 했고 7살에 청소년수련관에서 리듬체조를 가끔 하다 10살 때 이곳으로 옮겨 열심히 하고 있어요. 리본을 제일 잘해서 가장 좋아하고 다른 기구도 몸으로 잘 표현하고 싶어요. 대회는 2번 나가봤는데 교육감배대회에서 맨손, 볼에서 2등 해서 기뻤어요. 꿈은 아직 없지만, 가끔 기구 표현이 잘 될 때는 리듬체조선수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노규원 회원 (양화초 3학년)
1학년 여름방학 때부터 재미있을 것 같아서 시작했어요. 5가지 기구 중에서 곤봉을 잘해서 제일 좋아해요. 1학년 여름 처음 대회에 나갔는데 떨려서 연습했던 거 다 잊어버릴까 봐 겁이 났지만 몇 번 대회에 나가다 보니 자신감도 생기고 교육감배대회에서 맨손 2레벨 3등도 했어요. 스트레칭 할 때 아파서 제일 힘들지만 자기 전에 스트레칭과 허리운동 열심히 해요.


이예린 회원 (양화초 2학년)
수영장에 다니다가 아이들이 리본체조 수업하는 거 보고 해보고 싶어서 8살 때부터 배우고 있어요. 체조 배우기 전까지는 꿈이 없었는데 수업에 참여하면서부터 손연재 같은 체조선수가 되는 꿈이 생겼어요. 기구 중에는 곤봉이 제일 어렵고 여러 동작 중에서는 던지는 게 제일 어려워요. 스트레칭도 처음엔 힘들었는데 하다 보니 괜찮아져서 기구도 잘할 거로 생각합니다.


김예본 회원 (강서초 1학년)
7살 때부터 시작했어요. TV에서 손연재 선수가 리듬에 맞춰 춤추는 거 보고 체조를 해보고 싶었어요. 체조가 재미있긴 하지만 조금은 어렵고 힘들어요. 리본은 말기가 힘들고 곤봉은 던지고 받다가 맞으면 무섭고 그래서 볼이 제일 좋아요. 점프하는 게 어려워서 선생님에게 혼나면서 연습하지만, 열심히 해서 손연재 같은 리듬체조 선수가 되고 싶다는 꿈이 생겼어요. 

송정순 리포터 ilovesjsmore@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 보호법 제30조에 따라 기사제보(이하 '서비스'라 함) 이용에 따른 정보주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이와 관련한 운영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개인정보취급방침을 수립하여 공개합니다.
서비스의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러한 경우 서비스의 일부 또는 전부 이용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및 수집방법
- 수집항목 : [필수]이름, 이메일, [선택]휴대폰
- 수집방법 : 서비스 이용 시

2.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다음의 목적 내에서만 개인정보를 처리하며, 이용목적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법 제18조에 따라 별도의 동의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합니다.
- 이용목적 : 제보 접수 및 확인, 채택 시 소정의 선물발송 등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보존항목 : 이름, 이메일, 휴대폰
- 보존근거 : 제보 접수 및 확인, 선물발송 조회 등
- 보존기간 : 제보 접수일로부터 3개월

4. 개인정보에 관한 민원서비스
기타 개인정보침해에 대한 신고나 상담이 필요하신 경우에는 아래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국번없이 118)
-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http://www.spo.go.kr/02-3480-3570)
-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www.netan.go.kr/경찰민원 콜센터 182)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