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기고

‘두뇌’의 힘을 믿어라!

지역내일 2019-03-28

새 학년이 시작된 지 얼마 지나지 않은 것 같은데 중간고사가 벌써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1학기 중간고사는 고등학교를 다니는 모든 학생들에게 특별한 기회를 제공한다. 상위권 학생들에겐 좋은 대학에 갈 수 있는 기회를, 중위권 학생들에겐 상위권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하위권 학생들에겐 반전의 기회를.
핵심은 도약과 반전이 아무런 변화 없이 찾아오지 않는다는 데 있다. 스스로 문제의 원인을 찾고 교정하는 변화의 과정을 끊임없이 거쳐야만 성적은 오를 수 있다. 문제가 있는 현재와 똑같은 방식으로 공부해서는 도약은커녕 오히려 성적이 떨어지는 이상한 상황에 맞닥뜨릴 수 있다.

L의 이야기
L은 자신이 바라보는 세상을 좀더 깊이 있게 이해하기 위해 대학원에 진학했다. 하지만 대학원은 대학처럼 만만한 곳이 아니었다. 일주일에도 수십 편의 논문을 읽어야 했고 수없이 많은 과제를 수행해야 했으며 전공 서적도 면밀하게 분석해야 했다. 일과를 초 단위 쪼개지 않으면 버틸 수 없는 곳이 L이 진학한 대학원이었다.
L은 본래 성실하지 않은 편이었다. 대학 시절 과제는 마감일이 다 되어서야 작성했고 시험공부도 시험일이 닥쳐서야 시작했다. 또 사람들과 어울리는 걸 좋아해 학습에 투자하는 시간이 얼마 없었다. 그런 L에게 대학원 생활은 정말 지옥처럼 느껴졌다.
L은 대학원에서 버티기 위해 습관을 바꿨다. 우선 공부에 투자하는 절대적인 시간을 늘렸다. 아침 8시가 되면 학교 도서관에 도착해 첫 수업 전까지 교재를 꺼내 앞으로 배울 내용을 읽었다. 그리고 수업이 끝난 뒤에는 꼭 복습을 했다. 복습 후에는 관련 서적이나 논문을 찾아 분석했고 그 결과를 자신의 언어로 바꿔 기록했다.
점심과 저녁은 밥을 먹는 시간이 아까워 간단한 샐러드와 미숫가루를 탄 물로 때웠다. 또 화장실을 자주 가지 않기 위해 500ml의 물로 하루를 보냈다. 그렇게 두 달을 보내자 L은 습관처럼 같은 행동을 반복하며 엄청난 학습량을 소화할 수 있게 되었다.

두뇌는 변화한다
L은 딱 두 달 만에 학습에 최적화된 상태로 습관을 바꾸었다. 게을렀던 L이 어떻게 저런 습관을 들일 수 있게 되었을까?
인간의 두뇌에는 1,000억 개의 뉴런과 100조 개의 시냅스가 있다. 뉴런은 시냅스를 매개로 연결되는데, 반복되는 외부 자극의 유형에 따라 뉴런의 연결 모양이 결정된다. 그리고 습관은 회로도처럼 이어진 뉴런 연결 모양에 의해 형성된다. 예를 들면 축구를 즐겨 하는 사람의 뉴런 연결 모양과 교과 학습을 많이 하는 사람의 뉴런 연결 모양은 다르다. 그리고 두 사람은 각각 축구에 관련된 습관과 공부에 관한 습관에 있어서 현격한 차이를 보일 것이다.
한번 연결된 뉴런 연결 모양은 기계 부품의 회로도처럼 고정되어 있는 것이 아니다. 인간의 뇌는 언제나 변화할 수 있는 가소성이 있기 때문에 반복되는 행위가 달라지면 뉴런의 연결 모양도 그에 맞추어 변화한다. 다만 뉴런의 연결 모양을 바꾸기 위해선 그만큼의 끈기와 인내를 가지고 특정 행동을 반복할 수밖에 없다.

학습은 끈기와 인내다
결국 학습은 끈기와 인내라는 의지로 귀결된다. 학습은 본래 고통스럽다. 고통스럽지 않은 학습도 있지만 대부분의 학습은 고통스럽다. 이해가 안 되는 정보를 수용하고 분석하는 행위는 이미 만들어진 뉴런의 연결 모양을 바꾸는 과정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학습에 적합한 뉴련 연결 모양만 형성된다면 더 이상 큰 고통 없이 지속적으로 학습할 수 있는 힘이 생긴다.
그 힘을 얻기 위해 우리는 오히려 고통스러운 공부를 지속적으로 끈기 있게 반복할 필요가 있다. 고통스러운 감정은 해당 학습 내용에 대한 뉴런 연결 모양이 제대로 자리 잡지 않았음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누군가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생각만 하라. 변하는 건 아무것도 없을 것이다.”
그렇다. 생각만으로 변화는 일어나지 않는다. 변화는 끈기와 인내라는 의지를 가지고 행동할 때 비로소 생길 수 있는 기적이다. L이 변화했던 것처럼.


전민규 고2 국어과 팀장
국풍2000학원
문의 02-936-3907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