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벅이 족과 라이딩 족을 위한 길 ‘대덕생태공원’]

여름이 짙어가는 대덕생태공원을 가보다

남지연 리포터 2019-06-28

‘대덕생태공원’. 아직 이름이 생소하다. 우리 지역에 이런 곳이 있었냐고 묻는 이들도 있을 것 같다. 서울 방향으로 자유로를 타다가 조금만 벗어난 곳에 한강변과 맞닿은 생태공원이 있다. 낮설지만, 그래서 새로운 즐거움이 있는 ‘대덕생태공원’. 여름을 마주한 대덕생태공원을 찾아가봤다.



창릉천 합류부터 가양대교까지 3.8km, 2017년 고양대덕생태공원으로 명칭

고양대덕(大德) 생태공원은 고양시 덕양구 대덕동에 자리해 있는데, 고양시 가장 남쪽 부근에 해당한다고 한다. 자유로(강변북로)와 한강 사이에 위치하며, 인근에는 행주산성, 방화대교, 가양대교 등이 자리한다.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본격적인 걸음에 나서봤다. 주차장 한 편에 공원 안내판이 서 있다. 안내에 따르면 대덕생태공원은 창릉천 합류부터 가양대교까지 총 3.8 km, 면적 81만m²에 달하는 지역으로 많은 동, 식물이 서식하고 있어 생태공원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았다. 2017년 1월, 고양난지생태공원에서 고양대덕생태공원으로 공식 명칭이 변경됐다. 생태공원 탐방로도 그림으로 안내돼 있어 자신이 원하는 코스를 선택할 수 있고, 주요 장소나 유명 서식 동물도 참고할 수 있다. 


잉어다리, 말똥게다리, 야생화 화원 등 찾아보는 재미있어

생태공원에는 주위에 서식하는 주요 동, 식물을 딴 목조 다리들이있다. 주위에 말똥게가 다수 서식해서 ‘말똥게 다리’, 산란철에 잉어들이 모여들어 불린다는 ‘잉어다리’, 물망초가 많이 자생하고 있는 지역에는 ‘물망초 다리’ 등 나무로 만든 다리들이 놓여져 있다. 시기가 맞지 않아서인지 잉어나 말똥게는 찾아볼수 없었지만, 무성한 풀 들 아래 혹은 개울가 흙 바닥에 난 작은 구멍들 안에 어떤 생물들이 살고 있는지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걷다 보면 야생화 화원도 나온다. 6~7월에 보라색 꽃이 피는 ‘꽃창포’, 보라색 꽃이 마디에 3~5개 씩 달리는 ‘맥문동’을 비롯해 ‘원추리’ ‘수크령’ ‘쑥부쟁이’ 등의 야생화가 심어져 있다고 한다. 꽃이 한창 필 때 찾으면 좋을 것 같다. 곳곳에 핀 개망초, 그 위를 날아다니는 벌과 나비. 걷는 걸음을 기분 좋게 한다. 



라이딩 족과 보행족이 함께 하는 생태공원

대덕생태공원은 생태공원을 탐방하거나 산책하는 이들을 위한 보행길과 자전거 라이딩 족을 위한 길이 있다. 휴일 날 찾은 생태공원은 간혹 꽃과 나무 사진을 찍으러 나온 탐방객도 있지만 라이딩 족이 훨씬 더 많았다. 아이들과 막힘없는 자전거 라이딩을 하고 싶다면 찾아도 좋을 장소다. 가끔 걷다 보면 나무 아래 벤치가 놓여져 있긴 하지만, 편의시설이 많이 갖춰져 있진 않다. 물이나 필요한 물품은 간단히 챙겨서 가는 것이 좋다. 



가을이 더 기대되는 생태고원

대덕생태공원은 여름이 한창 짙어져 있다. 사방 곳곳이 짙은 녹음으로 우겨져 있다. 하지만
본격적인 여름을 맞이한 대덕생태공원은 사실 뜨거운 햇살 때문에 걷기에도, 조목조목 살펴보기에도 어려움이 있을 것 같다. 선선한 바람이 부는 저녁이나 여름의 더운 기운이 서서히 걷혀 갈 가을에 찾으면 더 좋을 것 같다. 특히 여러 해살이 풀인 갈대 군락이 넓게 펼쳐져 있어 대덕생태공원의 가을을 기대해 줄 만한 요소다. 걷다 보면 갈대 군락에 머리 한 뼘 크기로 솟아 나온 갈대들이 더러 있긴 하지만, 아직은 갈대군락의 백미를 느끼기에는 이른 시기이다. 


용치전망대에 오르면 시원한 한강이 눈 앞에

코스를 어떻게 짜느냐에 따라 다르겠지만, 생태공원 끝 용치전망대가 반환점이 되어 돌아오게 된다. 참고로, 용치란 전차 진행을 막기 위해 하천 등지에 설치하는 콘크리트 구조물로 생김새가 용의 이빨을 닮아 용치라고 불린단다. 용치전망대에는 벤치도 놓여져 있어 생태공원을 돌아보느라 지친 다리를 쉬어갈 수 있는 쉼터이기도 하다. 특히 백미는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한강이다. 미세먼지 없이 햇살이 좋은 날이어서인지 넓고 푸른 한강이 한 눈에 들어오고, 멀 방화대교까지 눈에 담을 수 있다. 시원한 강바람이 땀을 식혀주고, 탁 특인 풍경에 한 주간 쌓인 스트레스가 말끔히 씻겨져 내린다. 아직은 완전히 갖춰진 공원이 아니어서 아쉬운 점도 있지만 동네를 벗어나 한강을 벗삼은 색다른 곳을 찾고 싶다면 가볼만 하다. 게다가 올해부터 고양시에서 생태테마관광사업의 일환으로 공원을 더욱 새롭게 바꿔갈 예정이라고 하니 기대해볼만 하겠다.  

위치: 경기 고양시 덕양구 현천동 

남지연 리포터 lamanua@naver.com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