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읽기와 글쓰기… 입시에서 왜 중요할까?

이재윤 리포터 2019-07-10

지난해 치러진 수능에서 유난히 매서웠던 국어의 위세에서 알 수 있듯이, 이제 국어를 잘하지 않고는 상위권 대학으로의 진학은 불가능해졌다. 그렇다면, 어떻게 국어를 공략해야 할까?
많은 전문가들은 어린 시절부터 꾸준히 ‘독서와 글쓰기에 주력하라’고 힘주어 말한다. 독서와 글쓰기는 국어능력을 높이는 것은 물론 사고력과 창의력까지 키워줘 다른 과목 공부에도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어디 그뿐인가. 입시에서 중요도가 큰 수행평가나 각종 대회준비, 자소서, 면접 등은 글쓰기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이렇게 중요한 독서와 글쓰기 교육은 어떻게 해야 하는지, 전문교육기관인 ‘리딩엠 평촌센터’ 김대연 원장에게 조언을 구했다.     



일주일에 최소 한 권 읽기 목표! 전문 시스템으로 독서와 글쓰기 교육 진행

2010년 목동교육센터를 시작으로, 대치·잠실·도곡·서초·노원 등에서 약 20여개의 센터를 운영 중인 리딩엠이 많은 학부모들의 요청 끝에 지난 5월, 평촌 학원가에 평촌직영센터를 개원했다. 목동 신화를 쓴 김대연 원장이 부임했으며, 어느 곳보다 공을 들인다는 계획을 밝혔다.
리딩엠의 목표는 단순하고 쉽다. ‘일주일에 최소 책 한권을 읽게 하자’는 것.
김 원장은 “책읽기가 즐겁고 재미있다는 것을 체득시키기 위해 부담 없는 선에서 목표를 정해 독서를 시작한다”며 “일주일에 최소 한 권이라도 읽다 보면 책읽기가 부담 없어지고, 재미를 느끼게 되면서 독서량은 점점 늘어난다”고 설명했다.
 리딩엠의 수업은 초·중·고 과정으로 구성돼 있다. 초등의 경우, 매주 책 한권을 읽고 선생님, 또래와 함께 이야기 나누며 토론을 진행한다. 다양한 수준, 다양한 생각을 가진 또래 친구들과 한 그룹에서 자신의 생각을 자유롭게 이야기하다 보면 생각의 폭이 넓어지는 것은 물론 경청과 조리있게 말하는 능력도 기르게 된다. 이때, 읽을 책은 따로 구매하지 않고 리딩엠에서 도서 대출해 읽는다. 책값이 따로 들지 않아 경제적이다.
현재 평촌센터에는 약 1200여 권의 책이 비치돼 있다. 다양한 책을 마음껏 빌려 읽을 수 있는 것이 장점으로, 계속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독서와 함께 30분 정도의 글쓰기도 진행된다. 자신이 읽은 책의 내용과 느낌, 관련 주제에 맞게 글을 쓰고, 이후에는 선생님이 1:1로 글을 봐주며 함께 고치고 이유를 설명하는 첨삭이 진행된다.
 


중·고등반은 전략적 책읽기 진행, 수준 높은 책을 심도있게 다루는 ‘다빈치반’ 주목!

입시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중·고등은 학생의 진로와 학교의 요구를 반영한 전략적인 책읽기가 이뤄진다. 학생들은 자신의 진로계획에 따른 독서 목표를 정하고, 이와 관련된 독서와 글쓰기 활동을 진행한다. 또, 4월 과학의날 행사에 앞서 3월에는 과학책을 읽고, 6월에는 전쟁과 평화를 주제로 한 책을 읽는 등 학교의 교과과정과 요구에도 부합해 나간다.
중등수업은 정규반과 다빈치반으로 커리큘럼이 구성돼 있다. 정규반은 책을 읽고 토론하는 것이 기본이고, 여기에 칼럼 읽기가 추가된다. 칼럼은 논리적 사고력과 추론능력을 키우는 데 효과적이며, 비교과 지문을 대비하는데도 큰 도움이 된다고.
한편, 다빈치반은 보다 높은 수준의 책을 읽으며 내용에 대한 심도 깊은 이해가 이루어지는  프로그램이다. 과학과 인문학의 융합적 사고력을 기르고자 하는 학생들이 주 대상이다. 문학 10%, 인문사회45%, 과학수학 45%로 커리큘럼을 구성해 논리적 사고력 확장에 주력한다. 글쓰기는 배제하고 철저하게 책의 내용을 다루고 이해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를 위해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목동본원 원장으로 수년간 다빈치반 수업을 진행해온 김대연 원장이 직접 나선다. 수준 높은 책의 내용을 이해하도록 설명하고, 질문과 답변, 토론을 통해 생각하고 추론하는 능력을 최대치로 끌어올린다. 특목고 진학 등을 위한 생기부 독서활동 기록과 입학전형 시의 압박면접을 대비하는데 효과적이라 민사고, 용인고 등 전국단위 자사고와 영재고, 과고 등을 지원하는 학생들이 많이 참여하고 있다고. 

이재윤 리포터 kate2575@nate.com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