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기고

우리나라는 스타트업도 학벌순

지역내일 2019-10-31

청년실업의 심각성
SKY대의 2020학년도 모집정원은 11,224명이다. 2020학년도 고3학생 수는 506,200명으로 추산된다. 고3 학생 수 대비 2.2%이다. 1등급이 4%까지니 1등급을 받아도 절반의 인원은 SKY대를 가지 못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렇게 어렵게 대학을 들어가도 문제다. 요즘은 청년실업의 문제가 심각하다. 2017년 대학별 취업률을 보면 서울대가 68.3%, 연세대 68.7%, 고려대는 68.2%였다. 3개 대학 평균 68.4%였다. 이들 3개 대학을 나와 봤자 취업률이 70%를 넘지 못한다. 오히려 성균관대학이 75.1%로 취업률에서 1위를 차지하였다. 대학입학성적이 취업성적순위가 아닌 것이다. 중앙대도 65.4%로 연대나 고대 비교해서 큰 차이가 없었다. 졸업할 때면 왜 고생스럽게 사교육비를 투자해서 SKY 대학을 들어왔나 하는 생각이 날 것이다. 한국 기업은 국내 명문대학생을 선호하는 현상이 강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IMF 이후로 사회가 급변하기 시작했고 모든 패러다임이 빠르게 변화하기 시작했다. 직장은 나의 가치와 비전을 완성하는 곳이 아닌 나의 생활을 위한 수단으로 전략했고 사회 분위기가 그런 방향으로 흘러갔다. 회사에 대한 충성과 일에 대한 사명감은 과거에 비해 많이 사라져 가고 있다. 요즘 대학졸업생들이 가장 선호하는 기업은 삼성, SK등 대기업이나 교사, 공무원 등 안정된 직장이다. 그러나 성취감을 느끼고 행복감을 느끼는 것은 또 다른 얘기이다.

한국 명문대 출신 스타트업 회사
요즘 스타트업 회사가 인기이다. 너무 사랑해서, 좋아해서 시작된 ‘덕질’이 성공한 스타트업을 만들어낸다. 그러나 이런 덕후도 SKY를 나오면 유리하다. 한국경제신문이 국내 주요 벤처캐피털(VC) 9곳(중소기업청의 스타트업 지원사업인 TIPS 참여 업체)이 2012년 이후 투자한 103개 스타트업 대표의 출신 대학을 조사한 결과를 보자. 스타트업 대표의 출신 대학을 보면 서울대가 21곳(20.3%)으로 가장 많고 이어 KAIST 12곳(11.6%), 연세대 9곳(8.7%), 고려대 7곳(6.8%)이었다. 명문대 출신의 창업이 많은 이유에 대해 전문가들은 ‘성공한 선배들의 영향’이라고 입을 모은다. 서울대 KAIST 연세대 등에 성공한 벤처 1세대가 많고 인적 네트워크가 풍부한 것이 주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우리나라의 투자자들은 창업자의 학벌을 상당히 중요하게 여긴다. 가방끈이 긴 것은 그리 중요하지 않다. 예를 들어 창업자가 비명문대의 박사 학위를 가지고 있는 것보다, 명문대의 학사학위를 보유한 것이 투자유치에는 유리한 것으로 나타난다. 이와 같은 학벌 선호는 다른 나라들에 비해 더 높은 수준인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스타트업 회사
그러면 미국의 경우는 우리나라와 비교하면 많이 다를까? 최근 미국 엔젤투자사 '퍼스트 라운드'(First Round)가 10년 간 스타트업에 투자한 결과를 발표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여성 창업멤버, 25세 이하 창업, 명문대·대기업 출신…' 이 같은 공통점이 있는 스타트업의 성과가 더 뛰어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성 창업 멤버가 포함된 스타트업의 성과가 남성만 있는 곳보다 63% 더 높게 나타났다. 퍼스트 라운드 포트폴리오사의 상위 10개 기업 중 3곳 이상은 여성 창업멤버가 적어도 1명 이상은 포함돼 있었다. 성공한 창업가의 또 다른 공통점은 25세 이하에 창업했다는 점이다. 25세 이하에 창업한 스타트업의 성과가 나이가 그 이상인 창업 팀보다 30% 이상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포트폴리오사의 상위 10개 스타트업 창업가의 평균 나이는 31.9세, 전체 창업가 평균 나이는 34.5세였다. 명문대나 대기업 출신 창업멤버가 포함된 스타트업은 다른 곳보다 성과가 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명문대인 스탠포드대, 매사추세츠공대(MIT), 캘리포니아공대(Caltech) 등 아이비리그 졸업생 출신 창업멤버가 속한 스타트업은 다른 곳보다 성과가 220% 더 좋았다. 퍼스트 라운드의 포트폴리오사 중 38%는 아이비리그 출신 창업 팀이었다.
아마존, 애플, 구글 등 대기업 출신 멤버가 속한 창업 팀의 성과도 다른 팀에 비해 160% 높았다. 또한 초기 투자사 기업가치 산정에도 다른 스타트업에 비해 50% 이상 높게 책정됐다. 네트워크, 기본 실력 등이 고려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의 억만장자 가운데 44.8%, 영향력 있는 여성의 55.9%, 다보스 포럼 참가자의 63.7%, 그리고 영향력 있는 남성의 85.2%가 엘리트 대학 출신이다. 그리고 다보스 포럼에 참가하는 저널리스트 중 55.6%가 엘리트 대학 출신이다. 인구 통계국 데이터와 미국 대학 입학데이터를 분석해보면 미국에서 대학을 다닌 사람 중에서 엘리트 대학을 다닌 사람의 비율은 고작 2~5%에 불과하다. 이런 사실에 비춰보면 미국 엘리트들의 명문대학 출신 비중이 일반 대중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명문대 출신이 성공할 확률이 높은 것은 우리나라에만 국한된 현상이 아니고 다른 나라에서도 공통적인 현상이라는 점을 알 수 있다.

본인의 적성에 맞는 진로선택
이제 문제는 청소년들이 좋은 직장에 취업을 하거나, 창업에 성공하려면 좋은 대학을 나오는 것이 유리하다는 사실은 충분히 알게 되었는데 청소년들에게 어떻게 공부를 하도록 인도하느냐가 문제이다. 대학 입학과 관련해서 부모들이 명문대학 입학에 목숨을 거는 것은 그 성공 확률을 조금이라도 높여주고 싶어 하는 측면에서 봤을 때 매우 합리적인 행동이다. 그러나 청소년들에게 공부는 가장 고통스러운 일중의 하나이다. 특히 싫어하는 공부를 억지로 하게 되면 막노동을 하는 것보다 더 힘든 일로 느껴질 것이다.
그러면 청소년들은 어떻게 하면 학습을 즐겁게 할 수 있을까? 적성이나 관심, 흥미, 성격에 맞는 일을 하면 즐거울 수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 그 일을 하고자 하는 목표의식과 열정, 소명의식을 가지고 있으면 더 할 나위 없을 것이다. 중학교 때부터 자신이 잘하는 부분을 찾아보자. 그리고 이 부분을 발전시킬 수 있도록 격려해주고 칭찬하자. 청소년들은 자신이 누군가에게 소중한 사람이고, 진심에서 우러나오는 자신에게 자긍심을 심어주는 격려‘네가 최고야’라는 말을 듣고 싶어한다. 수학을 못해도 역사를 좋아하고 생물을 좋아하면 칭찬해주자. 수학을 못한다고 꾸짖지 말자. 청소년들은 타 학생들과 학교성적, 학업능력을 비교해서 평가하는 것을 싫어한다. 자신만이 가지고 있는 장점을 알아봐주길 원한다. 지금 옆에 있는 자녀를 다시 한 번 눈을 크게 뜨고 장점을 살펴보자. 그 장점이 커지면 나중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스타트업 회사로 성장하고 자녀가 그 회사의 대표가 된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다.


목동 씨앤씨학원 특목입시전략연구소
김진호 소장
문의 02-2643-2025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