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 김미숙씨 추천 ‘성석 생 대구탕 전문점’

26년째 전통의 맛집, 매일 새벽 직접 공수해온 생 대구만 사용

지역내일 2019-11-01

부쩍 쌀쌀해진 요즘 같은 날씨에는 보글보글 따끈한 탕이나 국물요리가 제 격이다. 독자 김미숙씨는 10여 년 전 낯 설은 일산으로 이사를 오면서 입소문을 통해 알게 된 맛집이 ‘성석 생 대구탕 전문점’이라고 한다. 집과 가깝기도 하지만 우연히 TV프로에서 방영된 적이 있는 이 집을 알게 됐고, 반신반의 들렀다가 마니아가 됐다는 이곳. 매체에 소개됐다고 다 맛집은 아니어서 별 기대를 안했다는 김미숙씨는 이 집에서 생 대구탕의 매력에 푹 빠졌다고 한다.



입안에서 살살 녹는 생 대구의 식감이 일품
성석동 자동차검사소에서 고봉산 방면 대로변에는 꽤 유명한 맛 집들이 포진되어 있다. ‘성석 생 대구탕 전문점’은 이곳에서 26년째 문을 열고 있지만 모르는 사람은 그냥 지나치기 쉽다. 오랜 시간의 흔적이 그대로 배인 간판은 색이 바랬고, 그냥 아는 사람은 알아서 오라는 듯 외관도 수수(?)하다. 하지만 이 집의 생 대구 요리는 재료부터 시작해 상에 오르기까지 여느 집보다 깐깐하게 정성을 다 한다. 김미숙씨는 매일 새벽 주인장이 직접 공수해온 생 대구만을 사용해 재료가 소진될 때가지만 문을 열기 때문에 일찍 서두르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그의 말대로 전화문의를 하니 이른 저녁임에도 “00인분밖에 안 남아서 빨리 문을 닫을 것 같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서둘러 달려가 생 대구 매운 전골을 주문했다. 먼저 차려진 멸치볶음, 깻잎장아찌, 김자반, 김치 등 4가지 밑반찬을 맛보니 어머니의 손맛이 느껴진다. 확 당기는 감칠 맛 대신 담백하고 토속적인 맛이 좋다. 메인메뉴인 생 대구 매운 전골은 비주얼은 여느 대구탕과 다르지 않다. 하지만 확실히 맛은 다르다.
주인장만 아는 비법으로 여러 가지 재료를 넣어 끓인 육수도 걸쭉하지 않고 맑고 깔끔한 맛이 일품, 생 대구살 은 입안에 넣자 씹을 사이 없이 부드러운 맛이 일미다. 냉동 대구는 아무래도 퍽퍽한 식감이 느껴지는데, 생 대구의 맛을 보니 좋은 재료가 요리가 반 이상을 차지한다는 말에 수긍이 간다. 김미숙씨는 매운 전골도 인기지만 재료가 신선하니 ‘지리’를 주문해 생 대구 본연의 맛을 즐기는 이들이 많단다. 전골 외에 생대구매운탕, 생대구알탕, 생대구곤이애탕, 생대구 내장탕 등 메뉴도 다양하다. 휴일은 따로 없고 폭풍 등 대구가 안 잡히는 날이 휴무란다.



위치: 고양시 일산동구 성석로 88
영업시간: 오전 11시~재료 소진 시까지
문의: 031-977-7783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