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더랜드 2019 대한민국학생영어말하기대회 참가자 전원 수상

즐겁게 배운 영어 말하기, 글로벌 인재로 인정받아

박지윤 리포터 2019-12-26

2019 대한민국학생영어말하기대회에 참가한 강동원더랜드 유치부 원생 전원이 수상, 강동원더랜드가 강동구는 물론 하남 미사강변지역까지 아우르는 20년 전통의 강동구 대표 영어유치원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12월 1일 세종대학교 광개토관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 참가한 강동원더랜드 유치부 재원생들은 모두 14명으로 대상 1명, 최고상 2명, 우수상 11명 등 모든 참가자가 수상하는 우수 결과를 이뤄냈다. 7세 유치부 박이현군이 대상을 수상했고, 안정후, 권리호군이 최고상을 받았다. 또, 김범수, 김지우, 김하율, 박윤민, 박해온, 성태영, 신소율, 이예림, 이재윤, 정유나, 정하윤 어린이 모두 우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강동원더랜드 김승수 원장은 “100% 영어수업을 통해 자연스럽게 영어를 체득하는 과정이 아이들이 영어를 ‘즐겁게’ 그리고 ‘잘’ 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고 있다”며 “꾸준히 대회에서 우수한 성과를 내고 있는 아이들이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박이현(7세)군은 어렸을 때부터 유독 언어에 큰 관심을 보였다.   “우리말보다 영어가 더 재미있고 쉽다고 느낄 정도로 영어를 쑥쑥 받아들였어요. 그래서 영어유치원을 선택할 때 특히 신경을 썼죠. 강동원더랜드 상담을 가서 아이들의 모습을 봤는데 ‘미국에 있는 유치원같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딱딱한 학원 느낌도 아니고 보통의 여느 유치원과도 다른 강동원더랜드만의 분위기가 느껴졌거든요. 자연스럽게 영어를 접하고 있는 아이들을 보며 ‘이곳이라면 이현이가 재미있게 영어를 습득할 수 있겠구나’란 확신이 들었습니다.”
엄마 유정은씨가 강동원더랜드를 선택하게 된 배경을 들려준다.
“무리한 숙제를 강요하지 않는 것도 강동원더랜드의 좋은 점이에요. 집에서는 아이가 원에서 그날그날 배운 걸 함께 이야기하는 걸로 충분하죠. 특히 원어민선생님과의 대화 속에서 많은 걸 배우는 것 같아요. 다른 나라의 문화나 상식 등을 매우 흥미로워했고 그걸 바탕으로 원어민 선생님과 다양한 주제로 많은 대화를 나누고, 집에서는 원에서 알려준 영상이나 사이트를 함께 찾아보며 관련 이야기를 이어갔습니다.”
이번 대회 수상을 계기로 영어에 더 큰 자신감을 갖게 됐다는 이현군. 엄마 유씨는 “우리말을 받아들이듯 자연스럽게 그리고 즐겁게 영어를 받아들일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준 것이 영어를 잘 하는 원동력이 됐다”고 말했다.



“어려서부터 정후에게 영어 환경을 만들어주려 노력했어요. 영어 말하기를 특히 좋아하는 정후를 위해 학습식으로 영어를 가르치는 곳이 아닌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말하기 위주의 교육을 진행하는 영어유치원을 찾았습니다. 학습으로써의 영어학습방식에 영어에 대한 자신감과 흥미를 잃어버릴까 걱정됐거든요. 강동원더랜드에 상담을 갔을 때 대한민국학생영어말하기대회에 아이들이 참가해 상을 받은 기사를 봤어요. 20명 넘게 수상한 걸 보며 ‘역시 글이 아닌 말로 영어를 배우는 아이들이 다르구나’를 느꼈죠. ‘우리 정후도 여기에 다니며 이런 대회에 나가서 상도 받고 하면 좋겠다’라고 생각하며 강동원더랜드를 선택했는데 2년 뒤에 최고상까지 받게 되어 너무 기쁩니다.”
최고상을 수상한 안정후(7세)군의 엄마 황지원씨가 최고상 수상 감회를 들려준다.
대한민국학생영어말하기대회의 평가는 발음의 정확성, 감정처리, 자신감, 억양, 발표태도 등이 채점기준으로 정후의 큰 목소리와 정확한 발음, 그리고 자신감과 태도 등은 높은 점수를 받기에 충분했다.
엄마 황씨는 “아이다 영어를 좋아하고 잘 하기 위해서는 엄마가 억지로 강요하는 것보다 아이 스스로가 흥미를 갖고 또 그 흥미를 유지할 수 있게 딱딱하지 않은 학습을 하는 게 중요하다”며 “정후에게 그런 학습 환경을 만들어준 것이 영어를 더 잘하게 된 계기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박지윤 리포터 dddodo@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