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평촌 판금도색 수입차정비

외제차 수리 고민 끝! 원스톱 서비스로 해결

배경미 리포터 2020-04-08

외제차의 비중이 점점 증가하는 추세이다. 이젠 도로위에서 외제차를 보는 것은 국산차만큼 흔한 일이 되었다. 2019년 기준 수입차 점유율은 10%대를 넘어섰다. 그러나 그에 따른 수리비용도 늘어난 셈이다. 보다 합리적인 비용으로 빠르고 편리하게 외제차 수리를 맡길 곳은 없을까? 평촌 1급 자동차공업사 케이투모터스에 가면 그 해답을 찾을 수 있다.



미국 부품회사와 제휴, 신속하게 외제차 수리 가능 
“얼마 전 외제차 정비를 의뢰하신 고객께서 부품 구하는데 어려움을 느끼셨다며 저희 업체를 찾아 오셨습니다. 케이투모터스에서는 미국 LA의 한인 대표가 운영하는 부품회사와 제휴해 원하는 부품을 직수입하기 때문에 수입 차량 수리가 원활하게 이루어집니다.”
케이투모터스 박영훈 대표이사는 “외제차의 특성상 부품 구입, 공임비나 수리에 시간이 많이 소요되기 때문에 비용에 대한 부담을 느끼는 고객들이 많다”며 “케이투모터스에서는 고객의 외제차를 합리적인 비용으로 수리할 수 있도록 외제차 수리 전문가가 차량 파손 상태를 진단해 최적의 수리방법을 안내해 준다”면서 “외제차 수리로 입지와 명성이 높은 1급 공업사로 잘 알려져 있어 작업 후기나 입소문을 듣고 안양시 인근은 물론 과천, 수원, 안산, 시흥, 송파, 서초, 강남 등지에서 수입차 사고 수리나 판금, 도색을 의뢰하러 고객들이 찾아 오신다”고 말했다.
박 대표의 말에 의하면 외제차의 성능 및 컨디션을 오랫동안 유지하기 위해서는 주기적인 소모품 교체만이 정답은 아니라는 것. 지속적인 차량의 경. 정비 부분까지 필수로 챙겨야 하며 주기적으로 관리를 하면 보증 기간이 지난 외제차의 높은 수리비에 대한 부담감과 리스크를 줄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인터넷으로 정비업체를 찾는 경우 외제차 정비의 실력이 검증되지 않기 때문에 고객들의 고민이 커질 수 있다. 고객이 원하는 수리 방식과 비용에 합리적인 정비가 가능하고, 공식센터와 비교해도 높은 수준의 전문성을 갖추었으며 수리 및 정비 판금 도색까지 전문 실력을 가지고 있는 정비업체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수리. 판금. 도색 전문, 교통사고 법률자문, 과실상계 상담
자동차 사고나 수리를 맡길 상황이 되면 보다 신속 정확하고 정직하게 정비를 해줄 수 있는 업체를 찾기 마련이다. 케이투모터스에서는 1급 자동차정비사 자격증을 소지한 20년 이상의 경력을 겸비한 차량 수리 전문가인 박영훈 대표이사가 직접 상담을 진행한다. 카톡이나 전화 한 통이면 신속한 처리가 이루어지고 어느 지역이든 픽업 서비스와 딜리버리가 가능하다.
“견인, 렌트, 픽업 대차 서비스에 관련된 시간이나 비용, 견적, 보험처리 등을 문의하면 제가 직접 방문해 무상대차 서비스와 원스톱 서비스에 대해 친절히 상담해 드린다. 사고차나 외제차 수리 상담을 하시면 제가 직접 고객이 원하는 곳까지 방문해 수도권의 경우 무료 견적 상담을 해드린다. 수리 의뢰를 맡기면 차량을 인수해 정비가 완료된 후 직접 가져다 드리고 이때 동급렌트카 서비스를 통하여 차량 수리 기간 동안 고객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렌트카를 대여해주기 때문에 일상생활에 전혀 지장이 없다.”
직원에게 맡겨놓는 것 아니라 견적 상담부터 수리 과정 전체를 박 대표가 직접 체크하고 관리 감독하기 때문에 꼼꼼하게 정비하고, 이로 인한 고객들의 만족도는 높을 수밖에 없다. 또 자문변호사를 통해 교통사고 법률자문도 받을 수 있고, 교통사고와 관련 과실상계, 보상처리 과정 및 보험료 할인, 할증, 자기부담금의 상담도 제공하고 있다.
“평촌에서 자동차 사고는 외형을 완벽하게 복원해줄 수 있는 전문가를 찾아야 한다. 특히 경력이 풍부한 기술자를 만나야 완전한 수리를 기대할 수 있는데 케이투모터스는 평균 20년 이상 경력의 전문가들이 상주하고 있다. 16년 전 케이투모터스가 창립할 당시의 직원들도 아직 근속하고 있다.”
케이투모터스는 오랜 기간 고객들과 함께 해온 직원들에 대한 고객 만족도가 높고 지역사회에서 공헌 활동 기업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배경미 리포터 cjfrb0113@hanmail.net

기사제보

닫기
(주)내일엘엠씨(이하 '회사'라 함)은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으며, 지역내일 미디어 사이트와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에 대한 귀하의 동의를 받고자 합니다. 내용을 자세히 읽으신 후 동의 여부를 결정하여 주십시오. [관련법령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제17조, 제22조, 제23조, 제24조] 회사는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개인정보처리방침을 통하여 회사가 이용자로부터 제공받은 개인정보를 어떠한 용도와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어떠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알려드립니다.


1) 수집 방법
지역내일 미디어 기사제보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이용 목적
기사 제보 확인 및 운영

3) 수집 항목
필수 : 이름, 이메일 / 제보내용
선택 : 휴대폰
※인터넷 서비스 이용과정에서 아래 개인정보 항목이 자동으로 생성되어 수집될 수 있습니다. (IP 주소, 쿠키, MAC 주소, 서비스 이용 기록, 방문 기록, 불량 이용 기록 등)

4) 보유 및 이용기간
① 회사는 정보주체에게 동의 받은 개인정보 보유기간이 경과하거나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이 달성된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를 복구·재생 할 수 없도록 파기합니다. 다만, 다른 법률에 따라 개인정보를 보존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해당 기간 동안 개인정보를 보존합니다.
② 처리목적에 따른 개인정보의 보유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문의 등록일로부터 3개월

※ 관계 법령
이용자의 인터넷 로그 등 로그 기록 / 이용자의 접속자 추적 자료 : 3개월 (통신비밀보호법)

5) 수집 거부의 권리
귀하는 개인정보 수집·이용에 동의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수집 거부 시 문의하기 기능이 제한됩니다.
이름*
휴대폰
이메일*
제목*
내용*